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당신의 슬픔을 훔칠게요 : 김현의 詩 처방전

김현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당신의 슬픔을 훔칠게요 : 김현의 詩 처방전 / 김현 지음
개인저자김현= 金炫, 1980-
발행사항서울 : 미디어창비, 2018
형태사항213 p. : 천연색삽화 ; 19 cm
총서명시요일
ISBN9791189280161
언어한국어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찾지못한자료찾지못한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348890 811.88 김941ㄷ 2관 5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이로써 당신 마음의 온도가
1도라도 올라갔다면,
그걸로 되었습니다.”

지금, 우리 곁의 가장 다정한 시인
듣는 사람 김현의 詩로 쓴 마음 처방전


국내 최초의 시 큐레이션 앱 ‘시요일’에 연재되었던 '김현의 詩 처방전'이 책으로 출간되었다. 김현 신작 산문집 『당신의 슬픔을 훔칠게요』(미디어창비)는 28만 시요일 독자들의 사연에 시인이 건넨 공감과 지지의 기록이다. 우리를 슬프게 하는 순간에 위안이 될 수 있는 스무편의 시와, 시인이 사려 깊게 써 내려간 위로의 산문을 엮었다. 첫사랑과 첫 이별, 사랑하는 가족과 아이돌의 죽음, 취업 준비생과 초보 엄마의 고달픔 등 보편적인 상황을 다루어 많은 이의 공감을 자아내면서도 시인다운 섬세함으로 한 사람, 한 사람의 고유한 아픔에 정성껏 귀 기울인다. 문학을 멀게 느꼈던 독자들도 시 안에서 치유받는 경험을 통해 문학이 단지 아름다운 것만이 아니라 때로 살아가는 데 아주 구체적인 힘이 되어줄 수 있음을 새로이 깨달을 수 있다. 읽는 동안 코끝이 찡하고, 덮고 나면 미소를 짓게 될 책.

다른 모든 삶과 아주 비슷하게 생긴 단 하나의...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이로써 당신 마음의 온도가
1도라도 올라갔다면,
그걸로 되었습니다.”

지금, 우리 곁의 가장 다정한 시인
듣는 사람 김현의 詩로 쓴 마음 처방전


국내 최초의 시 큐레이션 앱 ‘시요일’에 연재되었던 '김현의 詩 처방전'이 책으로 출간되었다. 김현 신작 산문집 『당신의 슬픔을 훔칠게요』(미디어창비)는 28만 시요일 독자들의 사연에 시인이 건넨 공감과 지지의 기록이다. 우리를 슬프게 하는 순간에 위안이 될 수 있는 스무편의 시와, 시인이 사려 깊게 써 내려간 위로의 산문을 엮었다. 첫사랑과 첫 이별, 사랑하는 가족과 아이돌의 죽음, 취업 준비생과 초보 엄마의 고달픔 등 보편적인 상황을 다루어 많은 이의 공감을 자아내면서도 시인다운 섬세함으로 한 사람, 한 사람의 고유한 아픔에 정성껏 귀 기울인다. 문학을 멀게 느꼈던 독자들도 시 안에서 치유받는 경험을 통해 문학이 단지 아름다운 것만이 아니라 때로 살아가는 데 아주 구체적인 힘이 되어줄 수 있음을 새로이 깨달을 수 있다. 읽는 동안 코끝이 찡하고, 덮고 나면 미소를 짓게 될 책.

다른 모든 삶과 아주 비슷하게 생긴 단 하나의 삶

『당신의 슬픔을 훔칠게요』는 국내 최초의 시 큐레이션 앱 시요일 이용자들과 신동엽문학상 수상 작가이자 젊은 독자들이 가장 아껴 읽는 시인 김현이 진심을 나눈 교감의 흔적이다. 독자들이 시인에게만 털어놓을 수 있었던 속마음에 시인은 고심 끝에 고른 한편의 시와 애정 어린 답장을 부쳤다. 봄, 여름, 가을, 겨울, 사계가 흐르는 동안 시인 앞으로 도착한 천여 편의 사연에는 첫사랑와 첫 이별, 사랑하는 가족의 죽음처럼 시대를 초월해 누구나 겪는 인생의 통과의례뿐 아니라, 취업 준비생이나 초보 엄마의 애환 등 오늘을 사는 우리 세대의 초상(肖像)도 담겨 있다. 아픈 고양이의 곁을 지키는 반려인이나 성 소수자의 사연 역시 꼭 같은 경험이 없더라도 읽다보면 자연스러운 공감이 인다. 우리는 서로 다른 얼굴을 가진 타인이지만, 시를 읽으며 닮은 표정을 짓는 동안만큼은 우리가 ‘인간’이라는 한 존재임을 믿을 수 있다. 문학 안에서 가능한 이 특별한 체험에 과연 시의 힘을 느낀다. 28만 시요일 독자가 함께 웃고, 눈물 흘린 자취를 따라가다 보면 우리 각자의 삶이야말로 다른 모든 시와 아주 비슷하게 생긴 단 하나의 시임을 깨닫는다.

문학이 당신에게 건네는 선물 같은 책

독자들의 사연에서 공감을 느낄 수 있다면, 시인이 그 사연을 읽고 함께 나누고 싶은 시를 선한 ‘처방 詩’에서는 위로를 얻을 수 있다. 『당신의 슬픔을 훔칠게요』는 독자들의 아픔을 시로 달래며 이제까지의 산문집들과는 남다른 깊이를 전한다. 신경림, 도종환, 함민복 등 한국 시단의 든든한 뿌리부터, 황인숙, 진은영, 이병률 등 청춘의 지난밤을 밝혀준 중견의 시, 박소란, 안미옥, 성동혁 등 한국 시를 미래로 이끄는 새로운 감수성까지 이 한권의 책에서 만나볼 수 있다. 위로가 간절한 사람에게는 따뜻한 위로를, 누군가에게 위로를 전하고 싶은 이에게는 용기와 믿음을 주는 선물 같은 책이다.
이전 다음
이전 다음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