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자연 관조와 명상, 시가 되다 : 빛나는 서정세계를 일궈낸 시인 21인의 작품세계

백원기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자연 관조와 명상, 시가 되다 : 빛나는 서정세계를 일궈낸 시인 21인의 작품세계 / 백원기 지음
개인저자백원기= 白元基
발행사항서울 : 운주사, 2019
형태사항394 p. : 삽화 ; 23 cm
ISBN9788957465578
언어한국어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찾지못한자료찾지못한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352440 811.1009 백67ㅈ 2관 5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 이광수, 정지용, 박종화, 신석초, 정완영, 김상옥, 조지훈, 조병화, 신달자, 조창환, 이상국, 문정희, 최동호, 황지우, 최승호, 나병춘, 공광규, 이정록, 이홍섭, 장석남, 김선우
이처럼, 한국문학사에서 나름대로 발자취를 남긴 작고 문인들과 현재 시적 성취를 이루어가고 있는 현역 원로 및 중진, 그리고 신진 시인 21명을 대상으로, 저자는 그들의 작품 속에서 ‘근대화 과정에서 빚어지는 정신의 긴장과 폭력, 분단과 전쟁, 가난과 슬픔, 생태위기와 생명연대의식, 그리고 비움과 버림의 세계관’과 맞닿은 다양한 시학을 담론으로 삼아, 각각의 시들이 품고 있는 내밀한 의미와 더불어 시인들의 내면과 정신세계를 추적하고 있다.
사실 한반도의 근현대사는 그야말로 격동과 변화, 변혁의 소용돌이 시기였다고 할 수 있다. 그 속에서 이 땅에 살고 있는 사람과는 물론이고 삼라만상과 호흡하고 소통하는 존재인 시인은 응당 그런 역사를 온몸으로 받아내며 살아내고 성찰하면서, 싸우기도 하고 타협하기도 하며, 절망하기도 하고 희망을 노래하기도 하였다.
이렇듯 한국 근현대사를 온몸으로 받아내면서 ‘자연과의 일체감을 추구하면서 빛나는 서정세계를 일궈...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 이광수, 정지용, 박종화, 신석초, 정완영, 김상옥, 조지훈, 조병화, 신달자, 조창환, 이상국, 문정희, 최동호, 황지우, 최승호, 나병춘, 공광규, 이정록, 이홍섭, 장석남, 김선우
이처럼, 한국문학사에서 나름대로 발자취를 남긴 작고 문인들과 현재 시적 성취를 이루어가고 있는 현역 원로 및 중진, 그리고 신진 시인 21명을 대상으로, 저자는 그들의 작품 속에서 ‘근대화 과정에서 빚어지는 정신의 긴장과 폭력, 분단과 전쟁, 가난과 슬픔, 생태위기와 생명연대의식, 그리고 비움과 버림의 세계관’과 맞닿은 다양한 시학을 담론으로 삼아, 각각의 시들이 품고 있는 내밀한 의미와 더불어 시인들의 내면과 정신세계를 추적하고 있다.
사실 한반도의 근현대사는 그야말로 격동과 변화, 변혁의 소용돌이 시기였다고 할 수 있다. 그 속에서 이 땅에 살고 있는 사람과는 물론이고 삼라만상과 호흡하고 소통하는 존재인 시인은 응당 그런 역사를 온몸으로 받아내며 살아내고 성찰하면서, 싸우기도 하고 타협하기도 하며, 절망하기도 하고 희망을 노래하기도 하였다.
이렇듯 한국 근현대사를 온몸으로 받아내면서 ‘자연과의 일체감을 추구하면서 빛나는 서정세계를 일궈낸 사유의 시’를 내놓은 작가들이 있었으니, 바로 이 책에서 다루고 있는 21명의 시인들이다.
저자의 말처럼, 인간은 항상 더 많은 것을 소유하고자 하고 그것을 과시하며 끊임없이 대립한다. 때문에 근원적인 삶에 대한 의문을 우주에 던지고 그곳으로부터 답을 찾으려 하는 시인들은 자연 속을 거닐며 자연과 스스럼없이 교감하고, 마음에 이는 파문을 주시한다. 그래서 자연을 관조하는 일은 곧 자신을 들여다보는 명상이다.
생명경시가 만연한 오늘날, 현대인들이 겪고 있는 상실과 불안감, 고독과 소외감은 이미 위험수위에 와 있다. 때문에 정신적으로 방황하고 고통받는 이들에게 가슴을 적시며 영혼의 울림을 주는 ‘자연과 명상’의 시는 마음을 정화시켜 주고 흐렸던 정신을 맑게 해준다. 아픈 영혼을 힐링시켜 주고 회복시켜 주는 것이다. 이 책이 던져 주는 의미도 여기에 있다.

이 책에 실린 시인들은 자연 친연성을 바탕으로 한 존재의 상호연기에 대한 깊은 천착을 드러내 보이는 시세계를 보여주고 있는데, 이는 다분히 불교의 화엄적 상상력을 근간으로 한다. 그러므로 자연과의 일체감을 추구하면서 빛나는 서정 세계를 일궈내고 있는 사유의 시들은 세상에 붙지 말고, 세상을 탈 줄 아는 반야왕거미의 지혜를 일러줄 뿐만 아니라 배려와 연민, 그리고 공감으로 끊임없는 명상과 치유의 길로 우리를 안내한다. 바로 이 책에 실린 시들이 보여주는 치유의 힘이다.
모든 존재는 개체로서 존재하지 않고 서로 물감처럼 번지며 또 다른 하나를 완성해 나간다. 여름이 번져 가을이 되고, 꽃이 번져 열매를 맺고, 저녁이 번져 밤이 되고, 나는 네게로 번지는 것이다. 이것은 바뀜이 아니라 번짐이다. 결국 번진다는 것은 경계와 경계를 무너뜨리는, 더 큰 하나로 전이되는 과정을 말한다. 즉 주고받음의 상쇄에 의해서 경이롭게 열리고 닫히는 원융회통圓融會通의 세계를 말한다. 그래서 좋은 시는 마음으로 번져가는 시이고, 마음으로 읽는 시이며, 상생과 공감의 시로 읽히는 것이다.
이 책이 바로 좋은 시, 좋은 시인을 만날 수 있는 계기가 되어줄 것이다.
이전 다음
이전 다음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