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우리는 군겐도에 삽니다 : 시골 마을을 바꾼 작은 가게

송장 등미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우리는 군겐도에 삽니다 : 시골 마을을 바꾼 작은 가게 / 마츠바 토미 지음 ; 김민정 옮김
개인저자송장 등미= 松場 登美, 1949-
김민정, 역
발행사항[서울] : 단추, 2019
형태사항183 p. : 천연색삽화, 지도 ; 19 cm
원서명群言堂の根のある暮らし :しあわせな田舎石見銀山から
ISBN9791189723002
일반주기 본서는 "群言堂の根のある暮らし : しあわせな田舎石見銀山から. 2009."의 번역서임
언어한국어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찾지못한자료찾지못한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357369 338.7687 송71ㄱ K 2관3층 일반도서 대출중 2020-05-04 예약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 한국일보 2015년 11월 20일자 기사 바로가기

☞ 경향일보 2018년 12월 2일자 기사 바로가기


인구 500명의 쇠락해가던 폐광 마을을 되살린 작은 가게, 군겐도 이야기

이와미 은광은 에도 시대까지 전 세계 은 생산량의 3분의 1을 담당했을 정도로 일본 최대의 은광이었다. 전성기에는 인구가 20만 명 가까이 되었던 오모리 마을은 광산이 폐쇄되면서 겨우 500여 명이 사는 한적한 시골 마을이 되었다. 그러나 존폐 위기에 있던 작은 마을이 이제는 도시의 젊은이들이 일을 하기 위해 찾아오는 곳이 되었다. 그 중심에는 오모리 마을 사람들과 ‘군겐도’라는 브랜드가 있었다.
“옛것을 살려 그 위에 새로운 것을 더하는 삶”을 추구하는 군겐도는 상품을 만든다기보다 삶을 디자인한다. 처음...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 한국일보 2015년 11월 20일자 기사 바로가기

☞ 경향일보 2018년 12월 2일자 기사 바로가기


인구 500명의 쇠락해가던 폐광 마을을 되살린 작은 가게, 군겐도 이야기

이와미 은광은 에도 시대까지 전 세계 은 생산량의 3분의 1을 담당했을 정도로 일본 최대의 은광이었다. 전성기에는 인구가 20만 명 가까이 되었던 오모리 마을은 광산이 폐쇄되면서 겨우 500여 명이 사는 한적한 시골 마을이 되었다. 그러나 존폐 위기에 있던 작은 마을이 이제는 도시의 젊은이들이 일을 하기 위해 찾아오는 곳이 되었다. 그 중심에는 오모리 마을 사람들과 ‘군겐도’라는 브랜드가 있었다.
“옛것을 살려 그 위에 새로운 것을 더하는 삶”을 추구하는 군겐도는 상품을 만든다기보다 삶을 디자인한다. 처음에는 저자가 남편과 둘이서 시작했지만 점점 많은 사람들이 함께 집을 고치고, 물건을 만들고, 새로운 삶의 방식을 만들었다. 이 책은 한 사회의 문화와 경제 주류에서 소외되었던 오모리 마을이 군겐도를 통해 어떻게 되살아났는지 그 과정을 담았다.

다른 삶의 방식을 보여주고 싶다는 바람으로, 옛 것의 가치를 새롭게 표현해낸 군겐도. 이들은 눈앞의 이익이 아닌, 다음 세대의 삶까지 고민하며 살아가는 감각을 지닌 소수자들이다. 우리에게 남은 희망이 있다면, 이런 사람들일 것이다. _여행가 김남희 (한국일보 <다음 세대의 삶을 생각하는 사람들> 2015년 11월 20일자 중에서)


시골에서 농사짓지 않고 먹고 살기

도시에서 소비하는 삶에 지친 사람들은 종종 도시를 떠나 살까 하는 유혹에 시달리곤 한다. 하지만 이내 시골에서 뭘 먹고 살아야 하나 하는 현실적인 벽에 부딪히곤 한다. 이 책의 저자인 마츠바 토미 역시 30년 전 같은 고민을 했다. 도시 생활에서 의미를 찾지 못했던 저자는 큰 아이가 초등학교에 들어갈 무렵 남편의 고향인 오모리 마을로 왔다. 당시 오모리 마을은 역사상 가장 어려운 시절이었다. 오래된 마을에는 빈집들만 늘어서 있었다. 유리창은 깨져 있었고, 다 떨어져 일부만 남은 커튼 이 바람에 나부꼈다. 한산하다 못해 황량한 광경이었다고 한다. 농사를 지을 땅도 없고, 지을 줄도 몰랐던 저자는 이 곳에서 자신이 무엇을 할 수 있을까 고민하다가 부업하고 남은 조각 천으로 패치워크와 아플리케 등의 소품을 만들어 판매를 시작했다.
집 한편에서 혼자 시작했던 소품 제작은 주문량이 많아지자 인근에 사는 여성들의 도움으로 이어지다가 마을 사람들의 부업으로 천천히 확대 되었다. 도시에서는 만들지 못하는 소박한 물건, 어머니의 따뜻함을 느낄 수 있는 물건이 군겐도라는 이름으로 지역 여성들의 손끝에서 만들어진 것이다. 때마침 시골의 소박한 소품들이 유행하면서 군겐도는 조금씩 이름을 알리기 시작했다. 여기서 주목할 점은 시골에서는 농산물을 생산해서 도시로 보내고, 도시에서는 공산품을 만들어 시골로 보내는 공식을 깨트리고, 오히려 반대로 물건을 만들어 도시에 판매했다는 것이다. 작은 시골 마을에서 군겐도는 물건만이 아니라 라이프 스타일을 만들어서 전파했다.
군겐도에서는 지역에서 나는 농산물을 이용해 음식을 만들고, 이른 봄이면 마을 가득 피어나는 매화에서 효모를 추출하여 화장품을 만든다. 옷을 짓기 위한 소재부터 일본의 전통적인 방식을 고집한다. 물론 이런 옛 방식의 삶은 불편하다. 문명의 편리를 누리고 있는 사람들이 굳이 이런 불편으로 회귀할 필요는 없다. 다만 도시의 신속하고 매끈한 삶만이 정답은 아니라는 이야기다. 자신이 사는 지역에 뿌리내리기 위해 고민하는 저자의 삶은 다른 삶을 고민하는 사람들에게 도움을 줄 것이다.

폐광 마을의 소리 없는 기적

오모리 마을이 원래 이렇게 버려진 마을이었던 것은 아니다. 오모리 마을에 있는 이와미 은광은 17세기 초 일본에서 가장 큰 은광으로 전성기 때 마을 인구가 20만 명이 넘었을 정도로 번성했었다. 하지만 생산량이 떨어지자 1943년 폐광되었다. 이후 겨우 500여 명의 사람들이 사는 한적한 시골 마을이 되었던 것이다. 아무도 오모리 마을에 주목하지 않았던 그때, 시골 생활과 옛 살림에는 좋은 점이 많으니, 버리지 말고 새롭게 되살려 아름다운 생활을 꾸려 보자고 말하며 지역에서 생산되는 소재로 디자인을 하고 상품을 만들기 시작한 이들이 있었다. 바로 저자와 그의 남편이다.
뿐만 아니라 지은 지 150년 된 옛 민가를 복원해서 가게를 만든 것이 계기가 되어 버려져 있던 여러 채의 옛 민가를 마을 사람들과 함께 복원했다. 여러 사람이 함께 이야기를 나누며 소통한다는 의미를 담은 ‘군겐도’라는 이름처럼, 저자는 점점 많은 사람들과 함께 디자인을 하고, 집을 고치고, 물건을 만들고, 밥을 먹는다. 그의 삶이 반향을 일으켜 규모가 커지고, 한 사람의 삶이 여러 사람의 삶으로 번져왔다. 그러면서 마을은 점점 되살아나기 시작했고, 이제는 오모리 마을로 일을 하기 위해 찾아오는 도시의 젊은이들이 하나둘 생겨났고, 마을을 떠났던 사람들도 돌아오기 시작했다.

슬로 라이프, 미니멀 라이프 이전에 군겐도가 있었다

요즘이야 자신만의 속도로 제 삶을 살자는 ‘슬로 라이프’나 공동체의 더 나은 삶을 위해 건강하고 지속가능한 친환경 중심의 생활을 하자는 ‘로하스’ 같은 단어가 정착되고 오래된 물건에 눈을 돌리는 사람이 많지만 저자가 처음 오모리 마을에 왔을 때는 그런 시대가 아니었다. “좋은 물건은 도시나 해외에 있지”, “새로운 것이 좋은 거야”라는 의식이 뿌리 깊게 자리 잡고 있었고, 물건을 쓰고 버리는 문화가 만연했다. 오모리 마을 사람들도 마찬가지였다. 물건은 큰 도시에서 사오고, 손님이 온다고 하면 이웃 마을까지 나가서 일부러 계절과 상관없는 꽃을 사오곤 했다. 여름에는 산나물이 산에 가득함에도 불구하고 비싼 고기를 사러 다른 마을에 갔다. 하지만 토미는 시골 생활의 가치를 인정받는 시대가 반드시 올 거라고 생각하고 오모리 마을에서 스스로 자기다운 것을 맨땅에서부터 일구어 나가겠다고 마음먹었다.
저자가 찾은 방법은, “낡고 버려진 것을 되살리는” 삶이었다. 조각천을 이어 소품이나 옷을 만들고, 버려진 건물에서 자재와 창문, 유리창을 떼어와 물건도 만들고 집도 꾸몄다. 그렇게 폐광이 되고 일본 경제와 문화 발전의 주류에서 소외된 지역, 과장되게 말해 버려진 지역이라 할 수 있는 오모리 마을이 조금씩 되살아 나기 시작했다.
최근 일본은 소멸 위기에 처한 작은 마을을 되살려 일과 삶의 균형을 갖고 살려는 트렌드가 확산되고 있다. 일본에서 미니멀 라이프 붐이나 새로운 라이프 스타일을 이끌어가는 사람들이 마츠바 토미의 삶과 책에서 많은 감동을 느끼고 영향도 받았다고 회자되는 것을 봐도 ‘군겐도’가 이런 경향의 가장 원조격이라고 할 수 있다.
이전 다음
이전 다음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