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나를 지키는 감정 나를 살리는 감정 : 뇌과학자가 재미있게 파헤친 감정해부도감

점미지 영인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나를 지키는 감정 나를 살리는 감정 : 뇌과학자가 재미있게 파헤친 감정해부도감 / 도마베치 히데토 지음 ; 박선형 옮김
개인저자점미지 영인= 苫米地 英人, 1959-
박선형, 역
발행사항서울 : 대원사, 2017
형태사항219 p. : 삽화 ; 21 cm
대등표제Anatomical chart of emotion
원서명「感情」の解剖図鑑 :仕事もプライベートも充実させる、心の操り方
ISBN9788936920272
일반주기 본서는 "「感情」の解剖図鑑: 仕事もプライベートも充実させる、心の操り方. c2017."의 번역서임
언어한국어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찾지못한자료찾지못한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358164 152.4 점39ㄱ K 1관3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뇌과학자
카네기멜론대학 박사, 전 도쿠시마대학 교수
일본 최초 뇌기능연구사업 추진
베스트셀러 작가

시도 때도 없이 욱! 하고 분노하는 내 감정,
드론처럼 내 맘대로 조종할 수 없을까?

생각대로 되지 않은 감정 때문에 곤란했던 당신이라면
뇌과학자가 재미있게 낱낱이 파헤친 ‘감정해부도감’으로
당신의 감정을 직접 조종하라!


감정에 휘둘려 괴롭고 고통받는 사람들에게 마음을 자유롭게 해방시켜 일에서나 생활에서나 충실한 삶을 살아갈 수 있게 만드는 계기가 되기를 진심으로 바란다고 저자는 책머리에서 이 책의 집필 의도를 밝혔다.

사람은 아무런 감정 없이 단 하루도 살아갈 수 없다. 감정은 우리 생명과 같아서 생을 마감하기 전까지는 떼려야 뗄 수 없는 불가분의 관계에 있다. 항상 지니는 감정이니 내 맘대로,내 생각대로 얼마든지 조절, 조종도 가능할 것 같지만 사실은 그렇지가 않다. 그래서 ‘감정’이라는 것이 때로는 골치가 아픈 것이다.

많은 사람들이 이 감정에 조종당하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시도 때도 없이 욱하는 통에 상대에...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뇌과학자
카네기멜론대학 박사, 전 도쿠시마대학 교수
일본 최초 뇌기능연구사업 추진
베스트셀러 작가

시도 때도 없이 욱! 하고 분노하는 내 감정,
드론처럼 내 맘대로 조종할 수 없을까?

생각대로 되지 않은 감정 때문에 곤란했던 당신이라면
뇌과학자가 재미있게 낱낱이 파헤친 ‘감정해부도감’으로
당신의 감정을 직접 조종하라!


감정에 휘둘려 괴롭고 고통받는 사람들에게 마음을 자유롭게 해방시켜 일에서나 생활에서나 충실한 삶을 살아갈 수 있게 만드는 계기가 되기를 진심으로 바란다고 저자는 책머리에서 이 책의 집필 의도를 밝혔다.

사람은 아무런 감정 없이 단 하루도 살아갈 수 없다. 감정은 우리 생명과 같아서 생을 마감하기 전까지는 떼려야 뗄 수 없는 불가분의 관계에 있다. 항상 지니는 감정이니 내 맘대로,내 생각대로 얼마든지 조절, 조종도 가능할 것 같지만 사실은 그렇지가 않다. 그래서 ‘감정’이라는 것이 때로는 골치가 아픈 것이다.

많은 사람들이 이 감정에 조종당하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시도 때도 없이 욱하는 통에 상대에게 상처를 주는 것은 물론 그것 때문에 외톨이가 되기도 하고, 또 잘 되던 일이 틀어지기까지도 한다. 화를 참지 못해, 아니 조종하지 못해 낭패를 보는 것이다. 긴장해서 자신의 진가를 발휘하지 못했다든가 명예심 때문에 혹은 남의 이목 때문에 올바른 판단을 내리지 못하는 등 감정 때문에 곤경에 빠졌던 경험은 누구나 한 번쯤은 다 있을 것이다.

그렇다면 이런 감정을 내 생각대로 조종할 수는 없는 것일까?
감정에는 뇌의 대뇌변연계의 편도체와 그것에 붙어 있는 해마가 깊이 관여하고 있다. 눈과 귀 등을 통해서 뇌내에 들어온 정보는 해마에 의해 측두엽의 기억과 대조된다. 이때의 정보는 영화나 소설, 상상한 것이라도 사실감이 있다면 상관없다. 최면술사가 실제로는 고통스럽지 않은데 고통을, 슬프지 않은데 슬픔을 끌어내는 것처럼 계기(동기)는 밖에 있지만 전체적인 정보는 뇌내에서 생성되고 있다.
측두엽의 기억과 대조된 정보는 전두전야와 연계해서 정보가 평가되어 각양각색의 감정이 만들어진다. 감정은 정보와 자신의 빌리프 시스템과의 차이가 클수록 커지고, 편도체는 그 감정을 더욱 증폭시킨다. 이 과정에서 슬프면 노르아드레날린(Noradrenalin)계, 행복하면 도파민(Dopamine)과 세로토닌(Serotonin) 등 몇 가지 뇌내물질이 방출되는데, 시상하부를 통해 감정의 정보가 흘러 신체에 영향을 미친다. 그래서 공포로 얼굴이 경직되거나 심장 박동이 빨라지는 신체 반응이 일어나는 것이다.
우리의 뇌는 신기하게도 어떤 뇌내물질이 나오면, 최후로는 반드시 세로토닌이 나온다. 아무리 극심한 공포를 맛보고, 슬픔에 침울해지고, 또 고통에 괴로워 기절할지라도 반드시 마음이 안정되고 평온이 찾아온다.

이렇게 감정이 어떻게 해서 만들어지는지를 안다면 조종은 얼마든지 가능하다. 그러나 이보다 더 중요한 것은 감정에도 ‘맥락’이 있다는 사실이다. 이제 감정이 만들어지는 원리를 알았다면 감정의 맥락을 이해하고, 감정을 오락으로서 즐기며, 목표 달성을 위해 감정을 컨트롤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저자는 이 책에서 강조한다.

이 책은 뇌과학적인 관점뿐 아니라 사회학.인류학적 관점에서 감정의 모든 측면을 밝힌다. 유니크한 그림과 함께 해부하듯 감정을 낱낱이 파헤쳐 이해하기 쉽고 재미있다.
감정을 지배하는 사람이 인생을 지배한다. 이제는, 내 감정은 내 마음대로 100% 컨트롤해 더 이상 감정에 휘둘려 끌려다니지 말고, 자존감을 높이고 당당해지도록 감정을 조종해보자.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