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울면서 걷다

한여울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울면서 걷다 / 한여울 지음
개인저자한여울
발행사항파주 : Qrious : 넥서스, 2019
형태사항200 p. : 천연색삽화 ; 20 cm
ISBN9791161656458
언어한국어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찾지못한자료찾지못한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358703 811.88 한64ㅇ 2관 5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울면서 걸어도, 괜찮다 말해줘
오늘도 상처받은 나에게
울면서도 한걸음씩 나아가기 위해

누구나 저마다의 속도가 있다
이 땅의 모든 느린 이들에게 건네는 위로

<그녀의 속도>의 감독 한여울의 첫 책
“걸어도 걸어도 끝이 보이지 않다고 생각했는데
그 끝에는 빛나는 내가 있었습니다.”


사람은 저마다 자기만의 속도가 있다. 만21살에 첫 영화를 만든 젊은 영화감독 한여울은 느리게 걷는다. 스스로 때로는 물고기, 종이인형, 또 느림보 거북이라고 말하며, 그녀는 자신의 영화제목처럼 ‘그녀의 속도’로 걷는다. “따뜻한 햇살만으로 꽃은 피지 않는다. 가끔은 몇 방울의 빗방울이, 바람이, 약간의 먼지가, 거친 흙이, 나를 더 단단하고 찬란하게 만든다.” 그러니 시시때때로 몰려오는 고난에 울더라도 뒤로 가지는 말자고, 천천히 한걸음씩 나아가자고, 스스로를 다독이는 동시에 그대에게 말을 건넨다.

아무도 울지 않는 날은 없다
혼자 울면서 걷는다 해도
경계를 지나 문턱을 넘어
행복을 찾아 느리게 걷는다면
끝까지 걸어...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울면서 걸어도, 괜찮다 말해줘
오늘도 상처받은 나에게
울면서도 한걸음씩 나아가기 위해

누구나 저마다의 속도가 있다
이 땅의 모든 느린 이들에게 건네는 위로

<그녀의 속도>의 감독 한여울의 첫 책
“걸어도 걸어도 끝이 보이지 않다고 생각했는데
그 끝에는 빛나는 내가 있었습니다.”


사람은 저마다 자기만의 속도가 있다. 만21살에 첫 영화를 만든 젊은 영화감독 한여울은 느리게 걷는다. 스스로 때로는 물고기, 종이인형, 또 느림보 거북이라고 말하며, 그녀는 자신의 영화제목처럼 ‘그녀의 속도’로 걷는다. “따뜻한 햇살만으로 꽃은 피지 않는다. 가끔은 몇 방울의 빗방울이, 바람이, 약간의 먼지가, 거친 흙이, 나를 더 단단하고 찬란하게 만든다.” 그러니 시시때때로 몰려오는 고난에 울더라도 뒤로 가지는 말자고, 천천히 한걸음씩 나아가자고, 스스로를 다독이는 동시에 그대에게 말을 건넨다.

아무도 울지 않는 날은 없다
혼자 울면서 걷는다 해도
경계를 지나 문턱을 넘어
행복을 찾아 느리게 걷는다면
끝까지 걸어갈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해보면 난 늘 상처를 받아서 매일 울었어. 다들 내 그림을 비웃었고, 아무도 좋아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어. 그런데 나는 그 말을 듣고도 밤새 그림을 그렸고, 다음날도 그림을 그렸고, 몇 년을 그렇게 그림만 그렸어. 그리고 내 그림에 이야기를 붙여서, 애니메이션으로 만들었어. 그랬더니, 어느새 많은 사람들이 내 애니메이션을 보고 행복해졌다고 말했어. 그리고 난 점점 깨닫기 시작했어. 울면서도 계속 걸어야 하는 이유를.
이전 다음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