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나는 그냥 천천히 갈게요 : 내 방이 내 방다워지는 소품 인테리어 노하우

오누리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나는 그냥 천천히 갈게요 : 내 방이 내 방다워지는 소품 인테리어 노하우 / 오누리 지음
개인저자오누리
발행사항서울 : 팜파스, 2019
형태사항211 p. : 천연색삽화 ; 21 cm
ISBN9791170262442
언어한국어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찾지못한자료찾지못한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359858 747 오217ㄴ 2관 5층 일반도서 대출중 2020-05-26 예약
(1명 예약중)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2년에 한 번 바리바리 싸들고 월세집 전전하느라 물건은 최소한으로
부모님 집 방 한 칸에서 어렸을 적 부모님이 사준 가구 그대로
평생 벌어도 이 아파트는 은행 소유
도대체 나의 몸과 마음이 누울 공간은 어디 있는 걸까?

내 방 한 칸도, 우리 부부 신혼방도 부모님의 집 일부지만,
조금 부족해 보여도 ‘나는 그냥 천천히 갈게요’.
조립은 쉽지만 차가운 철제 가구 대신
시간은 걸리지만 작고 따뜻한 목재 소품으로,
밝고 깔끔한 LED 등 대신 분위기 있고 시간의 흐름을 보여 주는 조명과 초로,
따뜻하고 자연스러운 공간을 만드는 슬로우어(slow.er)의 인테리어 노하우

그레이톤의 벽에 걸린 시디플레이어, 그 옆 벽 선반에는 각종 CD와 유리병, 드라이플라워. 작고 평범한 소품들이 모여 자아내는 분위기가 방 안 전체의 분위기를 좌지우지한다. 사진 한 장으로 소품과 소품을 활용한 인테리어가 주는 힘을 보여준 소품 가게 슬로우어 오누리 작가는 인스타그램 팔로워 4만 여명을 이끌며 자신만의 감각과 소품의 중요성을 꾸준히 보여주고 있다. 이 책은 인스타그램에는 다 담지 못했던 ...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2년에 한 번 바리바리 싸들고 월세집 전전하느라 물건은 최소한으로
부모님 집 방 한 칸에서 어렸을 적 부모님이 사준 가구 그대로
평생 벌어도 이 아파트는 은행 소유
도대체 나의 몸과 마음이 누울 공간은 어디 있는 걸까?

내 방 한 칸도, 우리 부부 신혼방도 부모님의 집 일부지만,
조금 부족해 보여도 ‘나는 그냥 천천히 갈게요’.
조립은 쉽지만 차가운 철제 가구 대신
시간은 걸리지만 작고 따뜻한 목재 소품으로,
밝고 깔끔한 LED 등 대신 분위기 있고 시간의 흐름을 보여 주는 조명과 초로,
따뜻하고 자연스러운 공간을 만드는 슬로우어(slow.er)의 인테리어 노하우

그레이톤의 벽에 걸린 시디플레이어, 그 옆 벽 선반에는 각종 CD와 유리병, 드라이플라워. 작고 평범한 소품들이 모여 자아내는 분위기가 방 안 전체의 분위기를 좌지우지한다. 사진 한 장으로 소품과 소품을 활용한 인테리어가 주는 힘을 보여준 소품 가게 슬로우어 오누리 작가는 인스타그램 팔로워 4만 여명을 이끌며 자신만의 감각과 소품의 중요성을 꾸준히 보여주고 있다. 이 책은 인스타그램에는 다 담지 못했던 슬로우어 오누리의 공간과 공간을 아끼는 태도, 거기에서 비롯되는 소품을 활용한 인테리어 노하우를 담았다.

‘침대가 어떻게 바닥보다 아래에 있을 수 있죠?’
‘마루를 올렸어요.’
‘?!’
목재로 테트리스하고, 사포로 문질러 끼워 맞추고…
직접 가꾼 신혼방 공간의 비밀(?!) 공개!


흔히 ‘인테리어를 한다’라는 말을 떠올리면, 넓은 공간과 많은 비용부터 떠올리기 마련이지만 슬로우어의 인테리어는 다르다. 어린 시절부터 부모님이 가꾸어주었던 그 방에서 다시 시작한다. 페인트를 칠하고, CD플레이어로 음악을 듣고, 초를 피우고, 자신의 취향에 맞는 패브릭 침구를 골라 자신에게 최적화된 공간을 만드는 식이다.
신혼집도 마찬가지다. 터무니없는 부동산 가격 때문에 신혼‘집’을 구할 수 없다면 신혼‘방’을 만들면 된다. 인테리어 전문가는 아니지만 자신의 취향을 오롯이 담겠다는 마음으로, 방의 치수를 꼼꼼히 재고, 목재를 주문하고 조립하면서 방 두개에 침실, 작은 부엌, 드레스룸, 파우더룸의 기능들을 알차게 채워 넣을 수 있었다. 많은 기능들이 두 개의 방에 조화롭게 공존할 수 있는 데에는 소품의 힘이 크다는 것을 엿볼 수 있다. 큰 가구들부터 찾는 것이 아니라 작은 소품들부터 시작하는 인테리어 방식이 낯설지만 효율적일 수 있다는 사실을 증명해 보이기도 한다.

캔들, 유리병, 패브릭 등
각기 다른 소품으로 하나의 분위기가 된다


그간 슬로우어는 자기만의 속도대로, 자신만의 소품을 만들고 모아 사람들에게 선보였다. 잠원동 어느 주차장 안쪽 4평 남짓한 공간, 찾기 어렵지만 아는 사람들은 알았고 자신만 알고 싶어 했던 소품 가게 슬로우어에서 말이다. 이제는 그곳을 떠나 용산 열정도에 새롭게 꾸민 슬로우어의 모습도 담았다. 슬로우어가 직접 만들고 모은, 혹은 우리 주변에서도 쉽게 구할 수 있는 주요 소품들과 활용법을 이야기한다. 나중이 아닌 바로 지금, 자신의 공간을 좀 더 편하고, 소중한 곳으로 가꾸고 싶은 사람들에게 슬로우어의 이야기가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다.
이전 다음
이전 다음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