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아이들도 선생님도 다니고 싶은) 살아 있는 학교 어떻게 만들까 / 개정판

Mercogliano, Chris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아이들도 선생님도 다니고 싶은) 살아 있는 학교 어떻게 만들까 / 크리스 메르코글리아노 씀 ; 조응주 옮김
개인저자Mercogliano, Chris
조응주, 역
판사항개정판
발행사항서울 : 민들레, 2018
형태사항479 p. ; 19 cm
원서명How to grow a school :starting and sustaining schools that works
ISBN9788988613719
일반주기 본서는 "How to grow a school : starting and sustaining schools that works. 2004."의 번역서임
언어한국어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찾지못한자료찾지못한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360483 371 M556h K 2관3층 일반도서 대출중 2020-06-26 예약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아이들도 선생님도 다니고 싶은 학교를 만든 사람들이 직접 들려주는 이야기

이 책은 미국의 대표적인 대안학교인 알바니 프리스쿨에서 40년 넘게 아이들을 만나온 저자가 미국의 혁신적인 배움터를 찾아다니며 캐낸 ‘살아 있는 학교 만들기 노하우’를 담고 있다.
1부에서는 좋은 학교의 특성을 살펴보면서 이를 실현하기 위한 단계들을 하나하나 짚어본다. 혁신적인 학교를 만들고 꾸려가는 일을 농작물 가꾸는 일로 비유하여, ‘밭 일구기’부터 ‘수확하기’까지의 전 과정을 조목조목 짚는다.
2부는 저자가 미국의 혁신적인 배움터 14곳을 직접 찾아가서 인터뷰한 기록이다. 오랜 전통을 지닌 학교와 신생 학교, 큰 학교와 작은 학교, 공립학교와 사립학교를 두루 아우르며 다양한 학교들을 소개한다. 좋은 배움터를 만들겠다는 꿈을 현실로 이뤄낸 이들이 삶으로 터득한 지혜가 가득 담겨 있다.

“이 책은 청사진이나 비법을 전수하려고 쓰인 것이 아니다. 이 책은 가능성이라는 예술의 탐구, 참고서, 자신감 강화제, 고장 수리 설명서가 될 것이다. 한마디로 이 책은 도구다. 그리고 무엇보다도 이 책은 학교라는 인위적인 구조의 신화를...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아이들도 선생님도 다니고 싶은 학교를 만든 사람들이 직접 들려주는 이야기

이 책은 미국의 대표적인 대안학교인 알바니 프리스쿨에서 40년 넘게 아이들을 만나온 저자가 미국의 혁신적인 배움터를 찾아다니며 캐낸 ‘살아 있는 학교 만들기 노하우’를 담고 있다.
1부에서는 좋은 학교의 특성을 살펴보면서 이를 실현하기 위한 단계들을 하나하나 짚어본다. 혁신적인 학교를 만들고 꾸려가는 일을 농작물 가꾸는 일로 비유하여, ‘밭 일구기’부터 ‘수확하기’까지의 전 과정을 조목조목 짚는다.
2부는 저자가 미국의 혁신적인 배움터 14곳을 직접 찾아가서 인터뷰한 기록이다. 오랜 전통을 지닌 학교와 신생 학교, 큰 학교와 작은 학교, 공립학교와 사립학교를 두루 아우르며 다양한 학교들을 소개한다. 좋은 배움터를 만들겠다는 꿈을 현실로 이뤄낸 이들이 삶으로 터득한 지혜가 가득 담겨 있다.

“이 책은 청사진이나 비법을 전수하려고 쓰인 것이 아니다. 이 책은 가능성이라는 예술의 탐구, 참고서, 자신감 강화제, 고장 수리 설명서가 될 것이다. 한마디로 이 책은 도구다. 그리고 무엇보다도 이 책은 학교라는 인위적인 구조의 신화를 해체하기 위한 나의 노력이다. 학교는 환상의 장막 뒤에 숨은 오즈의 마법사처럼 자신을 신비하고 위압적인 존재로 부풀려왔다. 나는 그 장막을 걷어내어 아이들을 교육하는 일이 얼마나 근본적이고 간단한지를 모든 사람들에게 알리고자 이 책을 썼다. 그래서 교육을 곳간 열쇠인 양 움켜쥐고 있는 전문가와 관료와 학자들에게서 되찾아왔으면 좋겠다.” _머리말 가운데

이전 다음
이전 다음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