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힘내세요 돈 까밀로 : 조반니노 과레스키 연작소설 / 개정[판]

Guareschi, Giovanni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힘내세요 돈 까밀로 : 조반니노 과레스키 연작소설 / 조반니노 과레스키 지음 ; 주효숙 옮김
개인저자Guareschi, Giovanni, 1908-1968
주효숙, 1964-, 역
판사항개정[판]
발행사항서울 : 서교출판사, 2019
형태사항302 p. : 삽화 ; 19 cm
총서명신부님 우리들의 신부님 ;8
표지표제돈 까밀로 힘내세요 :조반니노 과레스키 연작소설
원서명Ciao, Don Camillo
ISBN9791189729172
언어한국어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찾지못한자료찾지못한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362600 853.9 G914ci K/2019 2관6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때로는 웃음으로, 때로는 눈물로 감동 안겨주는 소설
* sbs-tv 인기드라마 열혈사제 모티브작
* ‘KBS TV 책을 말하다’ 선정 도서
* 전미 독서상 수상, 영국 왕립독서 진흥상, 일본 최고 어린이 소설상, 이탈리아 황금바구니상, 이탈리아 외무성 번역상 등 수상
* 한국가톨릭매스컴상 출판부문상 수상
* 교보문고 권장도서
* 청소년 추천도서
* 조선일보 추천도서

마음이 따뜻한 사람들의 진솔한 이야기 <돈 까밀로 시리즈>
G. 과레스키 소설은 이탈리아 북부의 작은 시골마을을 배경으로 펼쳐지는 재미있고 감동적인 에피소드들로 구성된 연작소설이다. 과레스끼는 이 소설을 통해 자신의 이름을 널리 알렸고, 그가 생생하게 그려낸 개성적인 두 주인공, 돈 까밀로와 뻬뽀네는 처음 출간된 이후 60년이 넘도록 전 세계 수많은 독자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성스러운 믿음의 삶을 살아야 마땅할 돈 까밀로 신부는 예수님이 인상을 찌푸릴 것이라는 점을 뻔히 알면서도 인간적인 욕심에 사로잡혀 몰래 정치적 음모를 꾸민다. 이것은 뻬뽀네 또한 마찬가지다. 그는 마...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때로는 웃음으로, 때로는 눈물로 감동 안겨주는 소설
* sbs-tv 인기드라마 열혈사제 모티브작
* ‘KBS TV 책을 말하다’ 선정 도서
* 전미 독서상 수상, 영국 왕립독서 진흥상, 일본 최고 어린이 소설상, 이탈리아 황금바구니상, 이탈리아 외무성 번역상 등 수상
* 한국가톨릭매스컴상 출판부문상 수상
* 교보문고 권장도서
* 청소년 추천도서
* 조선일보 추천도서

마음이 따뜻한 사람들의 진솔한 이야기 <돈 까밀로 시리즈>
G. 과레스키 소설은 이탈리아 북부의 작은 시골마을을 배경으로 펼쳐지는 재미있고 감동적인 에피소드들로 구성된 연작소설이다. 과레스끼는 이 소설을 통해 자신의 이름을 널리 알렸고, 그가 생생하게 그려낸 개성적인 두 주인공, 돈 까밀로와 뻬뽀네는 처음 출간된 이후 60년이 넘도록 전 세계 수많은 독자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성스러운 믿음의 삶을 살아야 마땅할 돈 까밀로 신부는 예수님이 인상을 찌푸릴 것이라는 점을 뻔히 알면서도 인간적인 욕심에 사로잡혀 몰래 정치적 음모를 꾸민다. 이것은 뻬뽀네 또한 마찬가지다. 그는 마을 전체의 책임을 맡고 있는 읍장이면서도 공산당 지부당을 위해 읍의 사업을 운영한다. 이들은 서로 다른 입장 때문에 물과 기름처럼 항상 티격태격, 사사건건 대립하는 사이일 수밖에 없다. 게다가 불같은 성질 때문에 말보다 주먹을 앞세우고, 자존심 때문에 쓸데없는 고집을 부리는 일도 많다. 그러나 우리는 그들을 결코 미워할 수가 없다. 그들은 미워하기에는 너무나 솔직하고 마음이 따뜻한 사람들이다.
어떤 사람은 그들이 들려주는 사연을 쉽게 먼 나라, 다른 시절을 배경으로 하는 그럴 듯한 이야기 정도로 치부해 버릴 지도 모른다. 하지만 그들의 이야기에는 선량한 사람들만이 깨달을 수 있는 진실함이 스며들어 있다. 한참을 치고받다가도 어느새 자신의 잘못을 깨닫고 멋쩍은 웃음과 함께 과감히 화해와 용서를 청하는 그들의 솔직함이 부럽게 느껴지는 것은, 어쩌면 현실 속의 우리가 잊고 살아가는 마음속의 ‘양심’을 일깨워 주기 때문은 아닐까.

조반니노 과레스키 유작 모아 엮은,『힘내세요, 돈 까밀로』
『힘 내세요, 돈 까밀로』는 과레스끼 생전에 미처 출판되지 못했던 나머지 작품들을 그의 유족인 알베르또 과레스끼와 까를로따 과레스끼가 모아 엮은 유작이다. 이 작품에서 돈 까밀로와 뻬뽀네는 주인공으로 이야기를 풀어나가기도 하지만, ‘미인 대회’, ‘작은 신사’, ‘피는 물보다 진하다’ 등에서는 단순한 엑스트라로 나올 뿐이며, 돈 까밀로와 뻬뽀네가 한 번도 등장하지 않는 이야기들도 있다. 하지만 이 두 주인공이 등장하든 등장하지 않든, 과레스끼가 자신의 이야기를 통해 세상에 표현하고자 하는 메시지는 항상 한결같다. 그는 우리 같은 평범한 서민들의 이야기를 하면서, 인간적이고 정 많은 사람들의 모습을 따뜻한 시선으로 풀어 나간다.
『힘내세요, 돈 까밀로』의 인물들은 자존심 때문에 사랑하는 사람에게 자신이 아프다는 것을 숨기기도 하고, 돈보다는 자신의 신념을 쫓아 환자를 공짜로 수술해 주기도 하며, 성자인 척 다른 사람들을 속이며 포도주를 얻어 마시다가 죽을 때가 되어서 뉘우치는 모습을 보여주기도 한다. 우리는 죠반니노 과레스끼가 그려내는 다양한 인간 군상을 바라보며 ‘인간의 마음속에 존재하는 근본’을 다시 한 번 고민하게 된다.
이전 다음
이전 다음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