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세시봉 이야기

김종철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세시봉 이야기= C'est si bon / 김종철 글 ; 강모림 그림
개인저자김종철= 金鍾澈, 1944-
강모림, 1969-, 그림
발행사항파주 : 북이십일 21세기북스, 2011
형태사항274 p. : 천연색삽화 ; 21 cm
총서명KI신서 ;3306
ISBN9788950930622
언어한국어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찾지못한자료찾지못한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365461 781.630951 김75ㅅ 2관 5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밤하늘의 별들처럼 빛났던 세시봉 친구들……
그립지만 돌아갈 수 없어서 그리워할 뿐이다


이 책은 1960년대 중반부터 음악감상실 ‘세시봉’에서 만난 사람들과 보고 들은 음악에 대한 이야기를 재미있는 일화를 곁들여 엮은 책이다.
그는 서울대 문리대 국문학과 3학년 재학 중이던 1966년 세시봉에서 ‘대학생의 밤’이라는 프로그램을 만들어 매주 금요일에 젊은이들에게 즐거운 시간을 마련해주는 일에 앞장섰다. 아마추어 피디로서 ‘대학생의 밤’의 기획, 홍보, 진행을 맡으면서 장차 우리나라 연예계의 핵심적 인물이 될 사람들과 가난하지만 즐겁고 따뜻한 시절을 함께 보냈다. 당시 무명가수이던 조영남, 홍익대 캄보밴드의 리더이던 기타리스트 겸 작곡가 강근식과 사회자 이상벽, KBS 전속가수이던 박상규와 장우 등이 ‘대학생의 밤’에서 크게 인기를 얻은 뒤 연예계로 진출했다.
우리나라 최초의 대중음악감상실 세시봉은 묘한 매력을 지닌 ‘청춘의 광장’이었다. 풋풋한 햇사과처럼 싱그러운 처녀들과 넘치는 기운을 주체하지 못하는 청년들이 찻잔을 마주 들고 서양의 팝음악을 들으면서 사랑의 눈길을 주고받았다.

세상이 ...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밤하늘의 별들처럼 빛났던 세시봉 친구들……
그립지만 돌아갈 수 없어서 그리워할 뿐이다


이 책은 1960년대 중반부터 음악감상실 ‘세시봉’에서 만난 사람들과 보고 들은 음악에 대한 이야기를 재미있는 일화를 곁들여 엮은 책이다.
그는 서울대 문리대 국문학과 3학년 재학 중이던 1966년 세시봉에서 ‘대학생의 밤’이라는 프로그램을 만들어 매주 금요일에 젊은이들에게 즐거운 시간을 마련해주는 일에 앞장섰다. 아마추어 피디로서 ‘대학생의 밤’의 기획, 홍보, 진행을 맡으면서 장차 우리나라 연예계의 핵심적 인물이 될 사람들과 가난하지만 즐겁고 따뜻한 시절을 함께 보냈다. 당시 무명가수이던 조영남, 홍익대 캄보밴드의 리더이던 기타리스트 겸 작곡가 강근식과 사회자 이상벽, KBS 전속가수이던 박상규와 장우 등이 ‘대학생의 밤’에서 크게 인기를 얻은 뒤 연예계로 진출했다.
우리나라 최초의 대중음악감상실 세시봉은 묘한 매력을 지닌 ‘청춘의 광장’이었다. 풋풋한 햇사과처럼 싱그러운 처녀들과 넘치는 기운을 주체하지 못하는 청년들이 찻잔을 마주 들고 서양의 팝음악을 들으면서 사랑의 눈길을 주고받았다.

세상이 세시봉으로 通하다!

‘추억의 세시봉’이 반세기 가까이 지난 2010년 추석특집에 MBC의 ‘유재석 김원희의 놀러와’라는 프로를 통해 재현되었다. ‘세시봉 친구들’인 조영남, 송창식, 윤형주, 김세환은 그때 그 시절의 노래들과 정감 어린 이야기로 세시봉 열풍을 일으켰다. 2011년 같은 프로의 설 특집 ‘세시봉 콘서트’는 사회적 신드롬이라고 할 만한 폭발적 반응의 진원지가 되었다. 60~70대 노년층은 물론이고 청소년들과 40~50대까지 우리 사회의 수많은 구성원들이 ‘세시봉 친구들’의 노래와 이야기를 들으면서 감동의 눈물을 흘리고 세대 간의 문화적 간격을 좁힐 수 있었다.
노년층들은 30~40대가 된 자녀들이나 10~20대의 손자들과 ‘세시봉’을 주제로 다양한 대화를 나누었다고 한다. 예를 들면 이런 내용이다.
“할아버지 할머니도 그때 세시봉에 가보셨어요?”
“그럼, 거기서 음악을 들으면서 데이트를 했지. 엘비스 프레슬리나 비틀스의 신나는 노래가 나오면 어깨와 엉덩이를 흔들면서 춤을 추었단다.”
“정말요? 지금 한번 해보세요.”

이 책은 제1부 ‘세시봉 사람들은 누구인가’, 제2부 ‘21세기에 불어닥친 세시봉 열풍’, 제3부 ‘세시봉 사람들의 음악세계’, 제4부 ‘1980년 이후의 민중가요’로 이루어져 있다. 단순한 ‘세시봉 이야기’가 아니라 1960년대 중반부터 현재까지의 대중음악과 민중음악을 관통하는 뜻 깊은 기록이 될 수 있을 것이다.
또한 표지와 내용을 장식하는 강모림의 그림은 짙은 정감을 풍기면서도 재미있고 상징적이다. 그리고 이 책에는 조영남, 송창식, 윤형주, 김세환은 물론이고 이장희, 한대수, 김민기, 양희은 등 50여 점의 희귀 음반 사진들이 수록되어 있다. 소중한 이 자료들은 그들을 사랑하는 모든 이들에게 새로운 감동을 안겨줄 것이다.
이전 다음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