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공산당 선언 리부트 : 지젝과 다시 읽는 마르크스

Zizek, Slavoj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공산당 선언 리부트 : 지젝과 다시 읽는 마르크스 / 슬라보예 지젝 지음 ; 이현우, 김유경 옮김
개인저자Zizek, Slavoj, 1949-
이현우, 1968-, 역
김유경, 역
발행사항서울 : 미디어창비, 2020
형태사항86 p. ; 19 cm
원서명Kommunistische Manifest :the relevance of the Communist manifesto
ISBN9791190758079
일반주기 본서는 "Das Kommunistische Manifest : the relevance of the Communist manifesto. c2018."의 번역서임
서지주기참고문헌: p. 86
주제명(개인명)Marx, Karl,1818-1883
분류기호335.422
언어한국어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서가에 없는 자료서가에 없는 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368795 335.422 Z82k K 2관3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서가에 없는 자료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지금 다시, 우리를 맴도는 것은 어떤 유령인가?
마르크스 탄생 200주년에 부친,
다음 세대를 위한 지젝의 새로운 ‘선언’

세계적 석학이자 이 시대 가장 위험한 철학자로 일컬어지는 슬라보예 지젝의 『공산당 선언 리부트: 지젝과 다시 읽는 마르크스』(이하 『공산당 선언 리부트』)가 미디어창비에서 출간되었다. 마르크스 탄생 200주년(2018년)을 맞아 『공산당 선언』의 현재성을 되새기고자 그에 부친 서문을 책으로 엮었다. 이 글은 발표 당시 짧은 분량에도 첨단의 사상적 무기를 고대하는 진보 진영 지식인들의 이목을 끌었다. 『공산당 선언』은 현대 세계사에 미증유의 영향력을 끼친 독보적인 저작인 동시에 더 이상 유효하지 않은 지나간 사상 고전으로 치부되기도 한다. 그러나 『공산당 선언』은 과연 과거의 유산에 불과한 것일까. 지젝은 이 책에서 변증법적 역설을 통해 『공산당 선언』이 지닌 현재성을 거뜬히 증명해낸다. 반복되는 경제 위기, 현실 사회주의의 모순 속에 지젝은 마르크스의 말이 아닌 그의 행동, 그가 가리킨 방향에 주목한다. 지젝이 설파하는, 글로벌 자본주의 사회를 살아가는 오늘의 독자가 『공산당 선언』을 다시 읽...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지금 다시, 우리를 맴도는 것은 어떤 유령인가?
마르크스 탄생 200주년에 부친,
다음 세대를 위한 지젝의 새로운 ‘선언’

세계적 석학이자 이 시대 가장 위험한 철학자로 일컬어지는 슬라보예 지젝의 『공산당 선언 리부트: 지젝과 다시 읽는 마르크스』(이하 『공산당 선언 리부트』)가 미디어창비에서 출간되었다. 마르크스 탄생 200주년(2018년)을 맞아 『공산당 선언』의 현재성을 되새기고자 그에 부친 서문을 책으로 엮었다. 이 글은 발표 당시 짧은 분량에도 첨단의 사상적 무기를 고대하는 진보 진영 지식인들의 이목을 끌었다. 『공산당 선언』은 현대 세계사에 미증유의 영향력을 끼친 독보적인 저작인 동시에 더 이상 유효하지 않은 지나간 사상 고전으로 치부되기도 한다. 그러나 『공산당 선언』은 과연 과거의 유산에 불과한 것일까. 지젝은 이 책에서 변증법적 역설을 통해 『공산당 선언』이 지닌 현재성을 거뜬히 증명해낸다. 반복되는 경제 위기, 현실 사회주의의 모순 속에 지젝은 마르크스의 말이 아닌 그의 행동, 그가 가리킨 방향에 주목한다. 지젝이 설파하는, 글로벌 자본주의 사회를 살아가는 오늘의 독자가 『공산당 선언』을 다시 읽어야만 하는 까닭에 귀 기울여보자.

“마르크스는 단순히 틀린 게 아니었다.
그는 종종 옳았고, 자기가 예상한 바 이상으로 정말 옳았다.”

오늘날 계몽된 자유주의적 독자라면 『공산당 선언』을 일찍이 틀렸다고 판명 난 예언으로 받아들일지 모른다. 하지만 현대 글로벌 자본주의의 역설에 둘러싸인 우리는 『공산당 선언』의 첫 문장에 등장했던 유령을 새로운 방식으로 소환할 필요가 있다. 『공산당 선언 리부트』는 신자유주의 체제가 당면한 자본주의의 문제를 환기하며 4차산업혁명의 장밋빛 미래, 선량한 자본가가 감추고 있는 착취를 가시화한다. 마르크스를 이 시대에 걸맞게 호명하는 지젝의 논리 안에서 공산주의는 실패한 해결책이 아닌 진행형의 ‘문제’로서 의미를 얻는다.
이 책에서 지젝은 『공산당 선언』이 여전히 유효한 통찰임을 강조한다. 그러기에 앞서 그는 먼저 자본주의의 현 단계, 글로벌 자본주의의 현실을 직시한다. 협력적 커먼즈의 성장과 기술혁신은 세계를 더 평등하게 만들고 있는가. 지젝은 이러한 변화가 기대와는 달리, 세련된 형태의 계급적 착취일 뿐임을 파헤친다. 시장, 화폐, 상품, 노동의 위상이 달라진 오늘날, 사람들은 ‘세상이 진짜 굴러가는 방식’을 이미 알고 있다고 믿지만, 억압의 쇠사슬은 그들의 바람보다 강고하다.

‘자유’라는 이름의 세련된 착취
: ‘노동자’가 아닌 ‘취업자’라는 상품을 만들어내는 사회

자본주의를 극복할 대안처럼 떠오른 협력적 커먼즈의 성장은 ‘일반 지성의 사유화’라는 전에 없던 위험을 동반했다. 고전 마르크스주의적 의미에서의 착취는 더 이상 가능하지 않다고 흔히 이야기되지만, 여기에서 지젝은 ‘공정’해지려는 시도, 착취를 없애거나 제한하려는 시도가 오히려 상품화로 귀결되고 마는 비극을 날카롭게 지적한다. 그는 다양한 형태의 새로운 노예제가 나타나는 것을 글로벌 자본주의 시대의 구조적 필연으로 파악했다. 예컨대, 학생은 교육을 받음으로써 부채를 쌓고, 그 부채를 자기 상품화, 곧 구직을 통해 갚아야 한다. 제3세계에서 이주한 난민 역시 교육을 통해 노동력으로서만 사회에 통합될 수 있다.

착취가 강화되면 노동자의 저항도 강화되리라 기대한 사람도 있을 것이다. 하지만 강화된 착취는 저항을 훨씬 더 어렵게 만든다. 그 주요 원인은 이데올로기적이다. 불안정 노동은 새로운 형태의 자유로 제시된다(그리고 어느 정도는 실제로 그렇게 경험되기까지 한다). 더 이상 나는 복잡한 기업을 이루는 단순한 톱니 하나가 아니라 나 자신을 경영하는 기업가다. 나는 나 자신의 고용을 관리하는 상사다. 나는 새로운 선택지를 고를 자유, 내 창의적 잠재력의 다른 측면을 탐험할 자유, 내 우선순위를 선택할 자유가 있다……. _62면

현대 사회에서 자유로운 선택은 가장 중요한 가치로 추앙받는다. 그러나 실상은 표면적으로 자유의 형태를 띤 비자유가 만연할 따름이다. 장기 고용 대신 불안정한 일자리에 내몰리는 노동자들이 감당해야 할 미래는 잠재력을 스스로 계발할 기회로 포장된다. 현대 자본주의 사회에서 노동자가 경험하는 자유란 ‘선택’이라는 가치에 내몰려 강요당한 결정이기 쉽다. 모든 개인이 시장 주체로서 평등하다는 환상은 의심의 여지가 있다. 자발성 이데올로기 아래에서, 투자를 위한 대출과 생계를 위한 대출의 차이는 간과되곤 한다. 빌 게이츠, 마크 저커버그 등 이른바 사회적 의식이 있는 기업가들을 글로벌 자본의 가장 ‘진보적인’ 얼굴, 바꿔 말해 ‘위험한’ 얼굴이라 지칭하는 지젝의 경고는 서늘하다.

“마르크스에 충실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마르크스주의자가 되지 않는 것이다.”

이 시대 단연 눈에 띄는 이데올로기는 급진적 변화에 대한 희망이 없는, 유토피아적 미래를 향한 낙관적인 기대가 제거된 냉소적인 체념이다. 바디우는 이런 현상을 두고 오늘날의 이데올로기는 저항이 아닌 희망을 분쇄한다고 정리하기도 했다. 하지만 정말 우리에게 더 이상 가능한 출구는 없는가.
『공산당 선언 리부트』에서 지젝은 결코 그렇지 않다고 단언한다. 그는 희망이 불가능해 보이는 시대에 『공산당 선언』이라는 한때 잊혔던 희망을 재조명한다. 마르크스가 시대착오적이었다면, 그것은 오히려 시대를 너무 앞섰기 때문이다. “부르주아계급은 세계시장의 착취를 통해 모든 나라의 생산과 소비에 세계주의적 성격을 부여했다.”라던 마르크스의 서술은 지젝의 탁월한 해석을 뒷받침하는 여러 증거 중 하나다. 혁명이 완전히 실패로 끝났다고 유폐하기에는 아직 이르다.
이 책은 『공산당 선언』을 재점화하려는 시도인 만큼 일차적으로는 『공산당 선언』을 읽은 독자를 겨냥하고 있지만, 읽지 않은 독자들도 이해하기에 무리가 없을 정도로 간결하고 명징한 언어로 쓰였다. 역자이자 해제를 쓴 이현우는 이 글을 현시점에서 자본주의에 대한 이해와 변혁을 위한 통찰을 돕는 ‘가장 짧은 책’으로 소개하기도 했다. 난해하지 않게 핵심을 곧장 파고들었다는 점에서 마르크스뿐 아니라 지젝 입문서로도 손색이 없다. 바로 그 점이 『공산당 선언』과 닮아 있기도 하다. 그런 면에서 『공산당 선언 리부트』는 단순히 마르크스를 다시 읽는 것에 그치지 않고, 한층 교묘하게 강화된 착취로 노동자의 저항과 연대가 어려워진 현대 글로벌 자본주의의 위기 속에서 해법을 찾고 싶은 독자들에게 던지는 또 하나의 ‘선언’이다.

역설적이지만, 오늘날 마르크스에 충실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은 마르크스주의자가 되지 않는 것이라고 지젝은 말한다. 지젝의 『공산당 선언』 다시 읽기는 마르크스주의자가 되지 않으면서 어떻게 마르크스를 충실히 읽어낼 수 있는지, 혹은 따를 수 있는지 보여주는 좋은 사례다. _‘해제’에서
이전 다음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