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화이트 : 백인 재현의 정치학

Dyer, Richard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화이트 : 백인 재현의 정치학 / 리처드 다이어 지음 ; 박소정 옮김
개인저자Dyer, Richard, 1945-
박소정, 역
발행사항서울 : Culture look, 2020
형태사항429 p., 도판 [11] p. : 삽화(일부천연색) ; 23 cm
총서명컬처룩 총서 ;003
원서명White
ISBN9791185521770
9791185521176 (세트)
일반주기 본서는 "White. Twentieth anniversary edition. c2017."의 번역서임
서지주기참고문헌(p. 399-422)과 색인수록
일반주제명Whites in popular culture
분류기호305.8034
언어한국어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서가에 없는 자료서가에 없는 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371046 305.8034 D996w K 2관3층 일반도서 대출중 2020-10-12 예약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서구 시각 문화의 백인성 재현에 관해 획기적인 통찰력을 제공한
기념비적 저작이자 고전

‘백인성’은 서구 문화에서 특권적인 위치를 형성해 온 문화적 구성물이다

최근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해 유럽과 북미의 길거리에서 아시아인들에게 신체적, 언어적 폭력이 공공연하게 가해지고 있다. 피부색은 인종을 구별하는 데 가장 즉각적이고 강력하다. 한국 사회 또한 결코 인종주의나 피부색주의colorism로부터 자유롭지 않으며, 우리의 시선 속에서는 또 다른 백인성이 작동한다. 국내 체류 외국인이 230만 명을 넘어선 현 시점에서 한국 사회가 동남아시아와 아프리카 등지에서 온 어두운 피부색의 외국인에게는 우호적이지 않다는 것은 다문화 수용 지수와 같은 지표를 동원하지 않아도 사회적인 분위기로 충분히 감지할 수 있다. 인종의 위계, 피부색의 스펙트럼은 상대적이기에 우리 사회는 늘 울타리와 사다리를 세움으로써 우리의 정상성을 확인받고자 한다.
리처드 다이어의 《화이트》는 지구적 질서에서 규범으로 여겨지는 백인성에 대한 비판적인 접근을 제공한다. ‘white’가 내포하는 두터운 의미의 지층, 백인성을 기준으로 만들어진 서구 문...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서구 시각 문화의 백인성 재현에 관해 획기적인 통찰력을 제공한
기념비적 저작이자 고전

‘백인성’은 서구 문화에서 특권적인 위치를 형성해 온 문화적 구성물이다

최근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해 유럽과 북미의 길거리에서 아시아인들에게 신체적, 언어적 폭력이 공공연하게 가해지고 있다. 피부색은 인종을 구별하는 데 가장 즉각적이고 강력하다. 한국 사회 또한 결코 인종주의나 피부색주의colorism로부터 자유롭지 않으며, 우리의 시선 속에서는 또 다른 백인성이 작동한다. 국내 체류 외국인이 230만 명을 넘어선 현 시점에서 한국 사회가 동남아시아와 아프리카 등지에서 온 어두운 피부색의 외국인에게는 우호적이지 않다는 것은 다문화 수용 지수와 같은 지표를 동원하지 않아도 사회적인 분위기로 충분히 감지할 수 있다. 인종의 위계, 피부색의 스펙트럼은 상대적이기에 우리 사회는 늘 울타리와 사다리를 세움으로써 우리의 정상성을 확인받고자 한다.
리처드 다이어의 《화이트》는 지구적 질서에서 규범으로 여겨지는 백인성에 대한 비판적인 접근을 제공한다. ‘white’가 내포하는 두터운 의미의 지층, 백인성을 기준으로 만들어진 서구 문화의 무수한 면면들을 날카롭게 파헤쳐 보여 준다. 백인성은 서구 문화에서 특권적인 위치를 형성해 온 문화적 구성물이라는 것이 이 책의 요지다. 그렇게 구축된 백인성은 백인의 인종주의적 우월성의 근거로 작동해, 모든 유색인을 개인성을 확립하지 못한 미개하고 이해할 수 없고 비이성적인 집단으로 타자화하는 인종 차별적 태도를 뒷받침한다.
다이어는 이 책에서 주로 시각적 재현을 다루고 있는데, 중세 이래 서구 문화에서 시각은 특권적 감각이었고 19세기 중반부터는 사진이 지식, 사상, 감정의 중심적이고 권위적인 수단이었기 때문이다. 백인 얼굴을 표준으로 삼아 발전한 사진술, 할리우드 영화에서 스타를 비추는 조명 관습에서 드러나는 백인성, 기독교적인 레토릭에 부합하는 빛의 사용과 백인성의 관계 등을 면밀하게 분석한다. 할리우드가 발전시킨 영화의 장치는 백인의 피부를 아름답게 조명하면서, 서사 속에서 백인 남성을 인류의 주인공으로 만들고 백인 여성에게는 그 숭고함을 유지해 주는 역할을 부여했다고 설명한다. 즉 할리우드의 미학이 어떻게 ‘화이트’라는 개념을 생산하고 유지하는 장치인지, 다시 말해 얼마나 인종주의적인 담론의 산물이고 식민주의적 세계 구조에 기여하는 재현 체계인지를 설파한다.

1997년 출간 이래 《화이트》는 백인성 연구의 새로운 장을 열며 고전으로 자리 잡았고, 미디어·기술 환경의 변화 속에서 함께 변모하는 인종 담론을 해체하려는 수많은 후속 연구들에 영향을 미쳤다. 영화를 비롯해 대중문화를 통해 재현과 정체성 문제를 탁월하게 연구해 온 다이어가 안내하는 이 유구하고도 역동적인 백인성의 세계는 우리가 의식하지 못했던, 또는 알고서도 대수롭게 여기지 않았던 세상의 편향을 드러낸다.
이 책은 인종적 재현이 현대 세계를 조직하는 데 중요한 문제인 가운데, 흑인과 아시아인의 이미지에 대한 연구가 상당히 많은 반면, 백인들은 어떻게 해서 거의 고찰되지 못한 인종으로 남게 되었는지 탐구한다. 다이어는 백인성의 명백한 비가시성의 이면을 살펴봄으로써 백인의 이미지를 분석하는 작업의 중요성을 보여 준다. 이를 위해 흰색을 색조, 인종, 피부 세 차원에 나누어 살펴보고 있다. 그리고 다시 각 차원에서 흰색이 지닌 의미가 다른 차원으로 미끄러지며 백인성의 권력을 작동시키는 양상을 분석한다. 따라서 백인의 속성으로서의 희다는 개념은 검정에 반대되는 색으로서의 단순 명사가 아니라, 인종주의, 식민주의, 기독교, 여성성, 계급성, 이성애 규범성 등의 차원이 켜켜이 쌓여 만들어진 하나의 담론이다.
다이어는 이러한 백인성 재현을 기독교, 인종, 식민주의의 맥락에서 살펴본다. 이를 위해 고전 문학부터 대중 음악, 르네상스 회화부터 20세기의 사진술, 1950년대 이탈리아 영화부터 할리우드 SF 영화까지 광범위한 영역을 종횡무진하며 백인성의 자취를 좇는다. ‘빛의 문화’를 형성하는 사진과 영화의 기술에서 백인성이 어떻게 구성되는지를 보여 주고, <타잔>과 <헤라클레스>부터 <코난>과 <람보>까지 근육질의 남성 액션 영화에서 나타나는 영웅적인 백인 남성성에 대해 논한다. 그리고 1984년에 영국에서 방영된 드라마 <가장 귀한 것>과 같은 영국 제국 말기의 서사에서 백인 여성의 억눌린 역할을 분석하고, 영화 <폴링 다운>과 호러 영화, 또 <블레이드 러너>와 <에일리언> 3부작 같은 디스토피아적 영화에서 백인성이 죽음과 어떤 관계를 맺는지를 밝혀낸다. 다이어가 이토록 광역의 텍스트를 다루는 것은 백인성의 권력이 사실상 모든 서구 문화의 기저에 하나의 ‘관행(관습)’으로서 스며들어 있다는 것을 드러내기 위해서다. 그림, 사진, 영화 등 50여 컷에 달하는 본문에 삽입된 이미지들은 백인(성) 재현의 의미를 파악하는 데 도움을 준다.

이 책은 《화이트》 발간 20주년(2017)을 기념해 출간한 것으로, 프랑스 문화연구자 막심 세르뷜이 쓴 서문 “빛을 들여다보기: 백인성, 인종주의, 재현 체제”가 수록되어 있다. 이 글은 다이어가 백인 헤게모니를 형성하고 강화해 온 문화적 기제, 즉 백인을 평범하고 중립적이고 보편적인 것을 대변하게끔 만드는 문화적 기제를 밝힘으로써 동시대의 재현 체제 연구에 얼마나 중요한 기여를 했는지 살펴본다. 또한 권두에 실린 홍석경 교수(서울대 언론정보학과)의 “지금, 한국에서 읽는 《화이트》”는 한국의 대중문화가 세계적인 현상이 되고 있는 오늘날 한국에서 백인성 연구가 왜 필요한지 시사점을 알려준다.
《화이트》를 읽으면서 한국인으로서의 우리는 두 가지 위치에서 볼 수 있다. 하나는 비백인이자 유색인으로서의 자리로, 그 자리에서 우리는 다이어의 서술로부터 탈식민주의적이고 탈제국주의적인 통쾌함을 느낀다. 또 하나는 백인성을 내재화한 이의 자리에서도 볼 수 있다. 《화이트》는 이 두 자리를 동시에 체험하는, 그리하여 세계화된 환경 속에서 상호 존중의 관계를 떠받쳐 줄 윤리적・정치적 감각을 형성하는 기회가 될 것이다.
이전 다음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