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트래블러 : 아르헨티나

JTBC. 트래블러 제작진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트래블러 : 아르헨티나 / JTBC 트래블러 지음
단체저자명JTBC. 트래블러 제작진
발행사항서울 : orangeD(오렌지디), 2020
형태사항484 p. : 천연색삽화 ; 23 cm
ISBN9791197025600
분류기호918.204
언어한국어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서가에 없는 자료서가에 없는 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371216 918.204 J89ㅌ 2관6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서가에 없는 자료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지구 반대편 친숙하고도 낯선 땅 아르헨티나
그곳에 닿으면 가슴을 맞붙인
춤과 같은 여행이 시작된다


관광 명소 중심의 풍광을 보여주는 기존의 여행 프로그램에서 벗어나 배낭을 짊어진 채 낯선 여행지로 떠난 아티스트들의 날것 그대로의 진짜 여행을 담은 다큐멘터리 여행 프로그램 〈JTBC 트래블러 아르헨티나〉. 강하늘, 안재홍, 옹성우 세 사람의 출연만으로도 화제를 불러일으키며 뜨거운 사랑을 받았던 그때의 감동이 다시 한번 펼쳐진다. 대한민국에서 가장 먼 곳, 비행기로 30시간이 걸리는 매혹적인 아르헨티나에서 세 배우가 소환한 젊고 뜨거운 청춘의 열기를 여행서로 느껴볼 차례다.
탱고 선율이 흐르는 부에노스아이레스를 걸어서 휘젓고, 온몸을 적시는 이과수폭포 앞에서 포효하고, 수 만 년 세월이 빗어낸 얼음 위를 걷다 위스키를 부어 언더록스로 목을 축이고, 파타고니아의 거친 바람을 견디며 세상의 끝 등대로 향하는 이 광대한 이야기를 듣고 나면 누구라도 마음 한구석에 아르헨티나를 품게 될 것이다.

잠시 멈추고 있는 여행자들의 가슴을 트여줄
찬란하고 눈부신 청춘 트래블러의 여정

...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지구 반대편 친숙하고도 낯선 땅 아르헨티나
그곳에 닿으면 가슴을 맞붙인
춤과 같은 여행이 시작된다


관광 명소 중심의 풍광을 보여주는 기존의 여행 프로그램에서 벗어나 배낭을 짊어진 채 낯선 여행지로 떠난 아티스트들의 날것 그대로의 진짜 여행을 담은 다큐멘터리 여행 프로그램 〈JTBC 트래블러 아르헨티나〉. 강하늘, 안재홍, 옹성우 세 사람의 출연만으로도 화제를 불러일으키며 뜨거운 사랑을 받았던 그때의 감동이 다시 한번 펼쳐진다. 대한민국에서 가장 먼 곳, 비행기로 30시간이 걸리는 매혹적인 아르헨티나에서 세 배우가 소환한 젊고 뜨거운 청춘의 열기를 여행서로 느껴볼 차례다.
탱고 선율이 흐르는 부에노스아이레스를 걸어서 휘젓고, 온몸을 적시는 이과수폭포 앞에서 포효하고, 수 만 년 세월이 빗어낸 얼음 위를 걷다 위스키를 부어 언더록스로 목을 축이고, 파타고니아의 거친 바람을 견디며 세상의 끝 등대로 향하는 이 광대한 이야기를 듣고 나면 누구라도 마음 한구석에 아르헨티나를 품게 될 것이다.

잠시 멈추고 있는 여행자들의 가슴을 트여줄
찬란하고 눈부신 청춘 트래블러의 여정


보름의 여행 동안 한 나라 안에서 사계절을, 도시와 자연, 산과 바다, 초원과 강, 하늘을 모두 체험할 수 있는 나라가 몇이나 될까? 좀처럼 익숙해질 틈을 주지 않는 이 원초적이고 다채로운 풍경 안에서 날이 쌓일수록 진짜 여행자로 거듭나는 세 트래블러가 각자의 시선과 방식으로 고스란히 여행을 담아냈다.

우산 없는 우중 산책과 오토바이크 질주를 즐기는 분위기 메이커 강하늘, 한 끼 식사마저 마음을 다해 대하는 치밀하고 특별한 감성의 리더 안재홍, 사진 찍는 걸 좋아하고 외모만큼 마음씨까지 고운 막내 옹성우. 처음 가는 길이지만 망설이지 않는 외침 '¡Vamos(가자)!'에 설렘이 전해지고, 말로 미처 설명할 수 없는 감동을 담은 '¡Muy bien(아주 좋아)!'이 끊이질 않고, 함께 있음에 감사하며 자꾸만 '¡Salud(건배)!'하게 되는, 세 배우가 뿜어내는 기분 좋은 에너지로 가득한 여행. 말도 안 되게 저렴한 가격의 소고기를 비롯한 먹거리가 즐비하고 스카이다이빙과 폭포 체험 요트, 빙하 트레킹을 비롯한 액티비티, 돌고래와 펭귄, 바다사자가 기다리고 있는 이 풍요로운 나라에서 같은 곳을 바라보고 웃으며 깊은 대화를 나눴던 세 사람. 우리는 그저 그들을 따라 떠나기만 하면 된다. 아르헨티나의 아름다운 길이 우리가 향할 길을 보여줄 것이다.
이전 다음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