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맞춤법 절대강자 김남미 교수의) 더+ 맞춤법

김남미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맞춤법 절대강자 김남미 교수의) 더+ 맞춤법 / 김남미 지음
개인저자김남미
발행사항파주 : 태학사, 2020
형태사항327 p. ; 21 cm
기타표제발음 원리로 이해하는 맞춤법, 한 권으로 끝내기
신뢰감 있는 글쓰기를 위한 고품격 맞춤법 안내서
ISBN9791190727006
분류기호495.71
언어한국어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서가에 없는 자료서가에 없는 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373025 411.152 김211ㄷ 2관4층 일반도서 대출중 2020-10-27 예약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살아 있는 말소리 원리로 접근하는 한글 맞춤법 강의

한글 맞춤법을 규정과 조항 중심으로 해설하는 방식에서 벗어나, 우리가 매일매일 사용하는 말의 발음 원리부터 들여다보는 신선한 접근법을 보여 주는 신개념 맞춤법 강의. ‘학문하는 글쓰기, 일하는 글쓰기’에 반영되는 고차원적 사고를 연구하며 활발한 강의와 저술을 통해 문법 교육의 대중화에 힘써 온 김남미 홍익대 교수가 동아일보에 3년 동안 연재한 ‘맞춤법의 재발견’ 100편가량을 한데 묶어 펴냈다.
‘한글 맞춤법 제○항에 어떠어떠하게 써야 한다고 규정되어 있기 때문에 저것이 틀리고 이것이 맞는 표기이다.’ 같은 식의 맞춤법 설명은 간단하고 분명하기는 하지만 왠지 아쉬움이 남는다. 이렇게 알아 가는 방식은 규칙을 외우는 것이지 그 속에 담긴 원리를 깨닫는 것이 아니기 때문이다. 원리를 알면 더 빠르고 쉽게 이해하고, 더 오래 기억하고, 더 정확하게 활용할 수 있는 법이다.
저자는 ‘이따가/있다가’, ‘버티려고/버틸려고’, ‘너머/넘어’, ‘붇다/불다’처럼 평소에 헷갈리기 일쑤인 맞춤법 사례를 비롯하여, 까다로워 보이는 사이시옷이라든가 띄어쓰기 같은 문제를 근본 원리부터...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살아 있는 말소리 원리로 접근하는 한글 맞춤법 강의

한글 맞춤법을 규정과 조항 중심으로 해설하는 방식에서 벗어나, 우리가 매일매일 사용하는 말의 발음 원리부터 들여다보는 신선한 접근법을 보여 주는 신개념 맞춤법 강의. ‘학문하는 글쓰기, 일하는 글쓰기’에 반영되는 고차원적 사고를 연구하며 활발한 강의와 저술을 통해 문법 교육의 대중화에 힘써 온 김남미 홍익대 교수가 동아일보에 3년 동안 연재한 ‘맞춤법의 재발견’ 100편가량을 한데 묶어 펴냈다.
‘한글 맞춤법 제○항에 어떠어떠하게 써야 한다고 규정되어 있기 때문에 저것이 틀리고 이것이 맞는 표기이다.’ 같은 식의 맞춤법 설명은 간단하고 분명하기는 하지만 왠지 아쉬움이 남는다. 이렇게 알아 가는 방식은 규칙을 외우는 것이지 그 속에 담긴 원리를 깨닫는 것이 아니기 때문이다. 원리를 알면 더 빠르고 쉽게 이해하고, 더 오래 기억하고, 더 정확하게 활용할 수 있는 법이다.
저자는 ‘이따가/있다가’, ‘버티려고/버틸려고’, ‘너머/넘어’, ‘붇다/불다’처럼 평소에 헷갈리기 일쑤인 맞춤법 사례를 비롯하여, 까다로워 보이는 사이시옷이라든가 띄어쓰기 같은 문제를 근본 원리부터 차근차근 짚어 가며 한층 더 쉽고 정확하게 이해하도록 돕는다. 맞춤법이나 표준어 문제 외에도 ‘웃프다’, ‘오회말카드’ 등 새롭게 등장한 말이나 맞춤법 개그까지 우리말 원리를 가지고 흥미롭게 분석한다.

한글 맞춤법 제1항에 담긴 근본 원리를 찾아서

김남미 교수가 출발점으로 삼는 맞춤법의 근본 원리는 바로 ‘한글 맞춤법 제1항’에 들어 있다. “한글 맞춤법은 표준어를 소리대로 적되, 어법에 맞도록 함을 원칙으로 한다.” 이런 대원칙에 따라 맞춤법이 규정되었으니, 각각의 규칙 자체만 알기보다 그 생성 원리로 거슬러 올라가 맞춤법을 살펴보자는 것이다. 제1항에서 언급하는 ‘소리’란 바로 우리가 일상생활에서 대화할 때 내는 소리, 즉 발음이다. 헷갈리는 맞춤법을 따질 때도 우선 그 말을 자기가 어떻게 소리 내는가를 찬찬히 뜯어보면 쉽게 이해하고 납득할 수 있게 된다고 한다.
우리가 흔히 어려워하는 표기 중 하나가 바로 사이시옷이다. 그래서 차라리 사이시옷을 모두 없애 버리면 간편할 것이라는 주장도 더러 등장한다. ‘머릿속’을 ‘머리속’으로 쓰면 훨씬 간결하고 의미도 더 분명해지지 않을까? 이를 우리가 내는 소리로 한번 분석해 보자. 우선 ‘머리’에 ‘방’을 더한 ‘머리방’은 어떤가? 우리는 [머리방]이라 발음하지 [머릳빵/머리빵]이라고 읽지 않는다. 하지만 ‘머리’에 ‘속’을 더할 때는 [머릳쏙/머리쏙]이라 하지 [머리속]이라 소리 내지 않는다. ‘ㅅ’이 된소리 ‘ㅆ’으로 변한 이 현상이 바로 앞말에 받침이 있다는 것을 뚜렷이 일러 준다. 그러니 이 사이시옷은 누군가 일부러 집어넣은 것이 아니다. 우리가 자연스럽게 된소리로 발음하기 때문에 사이시옷을 밝혀 적는 것이다.
“큰비가 내려서 강물이 불고 있다.” 이 문장에서 잘못된 곳은 ‘불고’이다. ‘붇고’로 써야 맞다. ‘불고’의 기본형이 ‘불다’가 아니라 ‘붇다’이기 때문이다. ‘붇다’는 모음 앞에서 ‘ㄷ’이 ‘ㄹ’로 바뀌는 불규칙 동사이므로 ‘불은, 불어’ 등으로 쓰다 보니 기본형을 ‘불다’로 착각하곤 하는 것이다. 규칙이 꽤 복잡해 보이지만, 이런 변화는 알고 보면 우리에게 익숙한 것이다. ‘ㄷ’이 들어 있는 다른 동사 ‘듣다, 묻다’를 떠올려 보자. 우리는 이 단어들을 문장 속에서 자동으로 ‘들어, 물어’로 소리 낸다. 우리말 사용자들은 이런 불규칙 활용을 저절로 터득해서 잘 구별해 발음하고 있는 것이다.

말이 변하면 어문 규정도 바뀐다

방금 사례로 든 ‘듣다’와 ‘들어’는 쉬운데, 왜 ‘붇다’와 ‘불어’는 어려울까? 언어에 불규칙한 요소가 있으면 자꾸 규칙적으로 바뀌려 하는 경향 때문에 ‘불어’의 기본형을 ‘불다’로 판단하는 사람이 늘어나는 것도 한 가지 이유이지만, ‘물이 붇다’ 같은 표현을 사용할 상황 자체가 줄어든 것 또한 혼동을 일으키는 원인이 된다. 어쩌면 세월이 더 흘러 표기가 바뀌어 버릴지도 모른다. 그리고 이런 변화는 실제로 일어나고 있다.
예를 들어, “만날 그 모양이다.”와 “맨날 그 모양이다.” 중에서 어떤 문장이 더 익숙한가? 어원을 따지자면 ‘만날’은 한자 ‘일만 만(萬)’에 고유어 ‘날’이 붙어서 생긴 말이니 ‘만날’이 맞는 표기라고 할 수 있다. 그래서 예전에는 ‘만날’만이 표준어였다. 하지만 요즘은 ‘맨날’이라고 말하는 사람이 점점 많아지고 있다. 이런 추세를 반영하여 2011년 ‘만날’과 ‘맨날’을 모두 표준어로 인정하기에 이르렀다. ‘만날’도 여전히 표준어인 이유는 ‘일만 만(萬)’과 ‘날’이 붙어 생겼다는 어원에 대한 인식이 사람들 사이에 아직 살아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만날’을 사용하는 사람이 점점 줄고 있으니 먼 훗날 ‘만날’은 표준어 목록에서 탈락하고 ‘맨날’만 살아남을지도 모른다.
‘맨날’이 시간이 흐르면서 발음이 변화된 경우라면, ‘너무’는 문장 속 관계가 바뀐 사례다. ‘넘다’에서 나온 말인 ‘너무’는 ‘일정한 정도나 한계에 지나치게’라는 뜻으로 부정적인 상황에서 쓰였다. 그래서 문법 시험에도 “너무 반갑게 인사하더라.”와 같은 잘못된 문장을 골라내야 하는 문제가 나오곤 했다. 하지만 점점 사람들이 ‘너무’를 ‘반갑다, 착하다, 예쁘다’ 같은 말과 함께 긍정적 상황에서 흔히 사용하게 되면서, 2015년 6월 국립국어원에서는 ‘너무’가 긍정적인 의미로도 사용될 수 있다고 허용했다.
그런가 하면 ‘별로’는 ‘너무’와 상반된 길을 걸어온 말이다. “새로운 대책이 별로 신통치 않다.”처럼 항상 부정적인 단어와 함께 쓰이는 ‘별로’는 옛날에는 긍정적인 문장 속에도 등장했다. 예컨대 “별로 맛이 있다.”는 ‘특별히 맛이 있다’는 뜻으로 자연스럽게 사용되었다. 그러다가 ‘별로’가 부정적으로 쓰이는 경우가 더 많아지면서 오늘날에는 긍정적 용법이 아예 사라져 버린 것이다.
문장 규칙이 이랬다저랬다 하는 바람에 혼란스럽다고 불평할 수도 있지만, 실제로 규범을 바꾼 것은 국립국어원이 아니라 ‘우리말을 사용하는 우리’라는 점을 주목해야 한다. 오랜 세월을 거치면서 변화된 우리의 언어 습관이 우리말 규정을 바꾼 것이다.

내 맞춤법과 글쓰기 능력을 키우는 세 가지 방법

오랫동안 현장에서 글쓰기와 문법을 가르치고 연구해 온 저자는 독자들이 맞춤법 능력을 깊고 넓게 다지고, 더 나아가 글쓰기 능력을 기르는 데 도움이 되는 방법을 세 가지로 정리한다.
첫째, 말소리 원리로 접근한다. 맞춤법 규칙을 발견하는 가장 간단한 방식은 내 말소리를 확인하여 그 속의 질서를 찾는 것이다. ‘코김, 머리속’이 틀리고 ‘콧김, 머릿속’이 맞는 이유는 우리 입에서 나는 발음 [코낌], [머리쏙]이 앞말에 받침이 있음을 뚜렷이 드러내 주기 때문이다. 표기가 우리의 발음을 만드는 것이 아니라, 우리의 발음이 표기를 만든다.
둘째, 말과 말의 관계를 생각한다. 문장 속의 관계를 살피면 맞춤법이 보인다. 단어는 언제나 다른 말들과 관계를 맺으며 존재한다. 부정적 의미로만 사용되던 ‘너무’는 오늘날 ‘착하다, 반갑다’ 같은 말들과도 흔히 어울리다 보니 그 긍정적 용법을 인정받게 되었다. 말들의 관계를 읽기 위해서는 비슷한 환경에 놓인 말을 살피고 문장 속의 관계를 들여다보면서 고민을 넓혀야 한다.
셋째, 맞춤법을 사고할 상황을 만든다. 생각보다 사람은 사고하기를 좋아하지 않는다. 맞춤법을 알고 싶다면 맞춤법을 고민해야만 하는 상황을 일부러 만들어야 한다. 그래야 실질적이고 유용한 사고가 가능해진다. 가장 간단한 방법은 중요한 글을 쓰는 자주 써 보는 것이다. 내 손으로 글을 쓸수록 규범에 대한 생각이 깊어진다.

표기가 발음을 결정하는 것이 아니라 우리의 발음이 표기를 만든다

‘한글 맞춤법’이라는 단어 속에 들어 있는 ‘법’이라는 말이 우리에게 적지 않은 부담을 주기도 하지만, 가만히 거슬러 올라가 보면 그 근본 원리가 금세 눈에 띈다. 바로 우리가 ‘일상에서 늘 사용하는 말의 소리와 뜻’이다. 알고 보면 우리는 우리말의 달인이다. 따로 공부하지 않아도 정확히 발음을 해내고 문장을 구사하니까. “맞춤법을 배운다는 것은 우리 안의 규칙들을 확인하는 일”임을 강조하는 김남미 교수의 쉽고 명쾌한 맞춤법 강의를 통해 우리의 살아 있는 말을 적극적으로 활용하는 법을 익히면서 더욱 신뢰감 넘치는 글쓰기를 해낼 수 있을 것이다.
이전 다음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