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황혼의 체온 : 꺼져가는 생명도 살리는 스킨십의 위대함 사랑의 역사

이규현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황혼의 체온 : 꺼져가는 생명도 살리는 스킨십의 위대함 사랑의 역사 / 이규현 지음
개인저자이규현
발행사항서울 : 행복에너지, 2014
형태사항317 p. : 삽화 ; 23 cm
ISBN9791156020769
분류기호306.7
언어한국어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서가에 없는 자료서가에 없는 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373666 306.7 이171ㅎ 2관3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서가에 없는 자료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그래, 용기를 내라!”
초고령화 사회로 진입하는 대한민국, 수면 위로 떠오른 노인의 성性 문제를 논하다!


2012년 기준으로 우리나라 노인 자살률은 인구 10만 명당 69.8명으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중 가장 높고 전체 자살률의 2배 이상에 이르고 있어 심각한 사회문제로 대두되고 있다. 노인 자살의 원인으로는 신체적 노화로 인한 우울증, 자녀의 독립과 직장 은퇴로 인한 사회적 무력감, 경제적 어려움 등이 거론되고 있다. 무엇보다 가장 큰 원인은 외로움이 아닐까 싶다.

책 『황혼의 체온』은 노인 스스로 꺼져가는 생에 활력을 부여하고 행복한 삶을 어떻게 되찾을 것인가에 대해 이야기한다. 그리고 그 답을 ‘성性’에서 찾는다. 70대 전후 세대의 사고방식과 생활양식을 시대 상황을 설명함으로써 풀어내고 그들의 삶에 대해 젊은 세대들이 오해하는 점은 무엇인지 차근차근 짚어낸다. 오랜 유교사상의 지배 속에 성에 관해 유독 보수적일 수밖에 없었던 우리 노인들도 이제는 당당하게 자신의 리비도‘Libido’를 드러내야 함을 설파하며, 이것이 사회적으로 인정을 받으려면 반드시 알아야 할 사항들에 대해 다양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그래, 용기를 내라!”
초고령화 사회로 진입하는 대한민국, 수면 위로 떠오른 노인의 성性 문제를 논하다!


2012년 기준으로 우리나라 노인 자살률은 인구 10만 명당 69.8명으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중 가장 높고 전체 자살률의 2배 이상에 이르고 있어 심각한 사회문제로 대두되고 있다. 노인 자살의 원인으로는 신체적 노화로 인한 우울증, 자녀의 독립과 직장 은퇴로 인한 사회적 무력감, 경제적 어려움 등이 거론되고 있다. 무엇보다 가장 큰 원인은 외로움이 아닐까 싶다.

책 『황혼의 체온』은 노인 스스로 꺼져가는 생에 활력을 부여하고 행복한 삶을 어떻게 되찾을 것인가에 대해 이야기한다. 그리고 그 답을 ‘성性’에서 찾는다. 70대 전후 세대의 사고방식과 생활양식을 시대 상황을 설명함으로써 풀어내고 그들의 삶에 대해 젊은 세대들이 오해하는 점은 무엇인지 차근차근 짚어낸다. 오랜 유교사상의 지배 속에 성에 관해 유독 보수적일 수밖에 없었던 우리 노인들도 이제는 당당하게 자신의 리비도‘Libido’를 드러내야 함을 설파하며, 이것이 사회적으로 인정을 받으려면 반드시 알아야 할 사항들에 대해 다양한 사례를 통해 설명하고 있다.

이 책의 저자 ‘이규현’ 우민 가정문제 연구원 대표는 명지전문대학교, 명지대학교, 용인대학교 등에서 강의를 했으며 현재까지도 왕성하게 강의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그는 최근 가정문제 중 노인문제가 가장 심각하다고 이야기한다. 현재 대한민국의 성장을 이룬 주역들을 사각지대로 내몰고 비참한 삶을 살게 만든 사회는 여전히 노인문제에 대해 제대로 된 답을 내지 못하고 있으며, 이를 해결하기 위해 노인 스스로가 적극 나설 것을 주문하고 있다. 그가 제시하는 사례들은 생생한 현장감을 바탕으로 독자들에게 적잖은 충격을 준다. 노인들도 결국은 청장년과 동일한 열정과 욕망을 가진 한 명의 인간임을, 여전히 사회의 소중한 일원임을 일깨우는 계기를 마련해 준다.

이제 다양한 복지 문제 중 노인문제는 가장 시급한 사안이 되었다. 세계에서 손에 꼽히는 고령화 시대로 접어든 우리 사회. 지금 당장 내 일이 아니라는 이유만으로 관심을 멀리했다가는 상황이 심각해질지 모른다. 누구나 나이를 먹고 노인이 된다. 이제 막 생명을 얻은 갓난아이도 마찬가지다. 신체적으로 약해진다고 해서 내면의 열정과 욕망마저 사그라지는 것은 아니다. 오히려 더욱 그들이 행복한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돕고 격려해야 한다. 온갖 고난을 견디고 끝내 풍요로운 삶을 후대에 안겨준 우리 위대한 노년들이 활짝 웃을 수 있도록, 그 아름다운 세상을 향한 첫걸음을 책 『황혼의 체온』과 함께 시작해 보자.
이전 다음
이전 다음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