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추의 역사

Eco, Umberto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추의 역사/ 움베르토 에코 편; 오숙은 옮김
개인저자Eco, Umberto, 1932-2016, ed.
오숙은, 1965-, 역
발행사항파주: 열린책들, 2008
형태사항454 p.: 채색삽도; 25 cm
원서명Storia della bruttezza
ISBN9788932908397
일반주기 본서는 "Storia della bruttezza. c2007."의 번역서임
서지주기참고문헌(p. 445-446)과 색인수록
일반주제명Ugliness --History
Ugliness in art
Aesthetics --History
언어한국어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찾지못한자료찾지못한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066200 111.85 S884 K 1관4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2 1066199 111.85 S884 K 1관4층 일반도서 대출중 2020-04-16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미의 역사>에 이은 <추의 역사> 출간,
우리 시대 최고의 지성 움베르토 에코의 미학 사전 완성!


베스트셀러 소설가이자 가장 영향력 있는 사상가 중의 한 명인 움베르토 에코의 <추(醜)의 역사>가 전문 번역가 오숙은의 번역으로 열린책들에서 출간되었다. 전작 <미의 역사>가 <미>의 개념이 어떻게 변화해 왔는지를 규명하고자 하였다면, <추의 역사>는 시각 문화와 예술 작품 속의 아름답지 않은 것들, 즉 그로테스크한 것, 괴물 같은 것, 불쾌한 것과 같은 <추>의 개념이 어떻게 변화해 왔는지를 탐색한다. 이 책에서 포괄하고 있는 <악마>, <마녀>, <죽음>, <괴물> 등을 다룬 책들은 더러 있었지만, 이러한 것들을 추의 한 현상으로 아우르고 일종의 문화, 역사 비평을 통해 추의 기호학을 구축한 것은 사실상 첫 번째 시도가 아닐까 한다.
<추의 역사>는 전작인 <미의 역사>와 비교했을 때, 고대부터 현대까지 서구의 미술 작품과 다양한 텍스트를 병치하는 체제 및 편집상의 공통...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미의 역사>에 이은 <추의 역사> 출간,
우리 시대 최고의 지성 움베르토 에코의 미학 사전 완성!


베스트셀러 소설가이자 가장 영향력 있는 사상가 중의 한 명인 움베르토 에코의 <추(醜)의 역사>가 전문 번역가 오숙은의 번역으로 열린책들에서 출간되었다. 전작 <미의 역사>가 <미>의 개념이 어떻게 변화해 왔는지를 규명하고자 하였다면, <추의 역사>는 시각 문화와 예술 작품 속의 아름답지 않은 것들, 즉 그로테스크한 것, 괴물 같은 것, 불쾌한 것과 같은 <추>의 개념이 어떻게 변화해 왔는지를 탐색한다. 이 책에서 포괄하고 있는 <악마>, <마녀>, <죽음>, <괴물> 등을 다룬 책들은 더러 있었지만, 이러한 것들을 추의 한 현상으로 아우르고 일종의 문화, 역사 비평을 통해 추의 기호학을 구축한 것은 사실상 첫 번째 시도가 아닐까 한다.
<추의 역사>는 전작인 <미의 역사>와 비교했을 때, 고대부터 현대까지 서구의 미술 작품과 다양한 텍스트를 병치하는 체제 및 편집상의 공통점이 있지만, 책에 실린 수많은 추의 이미지가 우리가 흔히 접할 수 없는 작품들인 만큼 보다 희소성을 갖는다. 또한 인간 심리가 끊임없이 추에 매혹되어 온 역사를 이야기하기 때문에 전작에 비해 다루는 대상은 더욱 광범위하다. 추 연구의 토대가 거의 전무한 까닭에 텍스트들은 주로 문학 작품 위주로 소개되었는데, 비주류나 통속적이라고 분류되었을 일부 문학 작품들이 한 시대와 문화를 보여 주는 예리한 단면이 되기도 하고, 유명한 작품이라 하더라도 큰 관심 없이 지나쳤을 대목들이 추에 대한 연민의 시선 아래서 빛을 발하기도 한다. 더불어 추의 이미지들과 시대별로 특징적인 추의 현상들과 사회적 배경, 추에 대한 문화적 수용의 양상들까지 설명하는 텍스트들이 에코의 글과 탁월한 감식안으로 한 페이지 안에 나란히 실려 있어 보다 쉽게 에코의 미학에 다가갈 수 있다.

<추의 역사>는 혐오감에 관한 깊은 이론을 제시하지는 않는다. 그러나 이 책은 깊이에서 부족한 부분을 백과사전적인 풍부함과 생생한 묘사의 넓이로 만회한다. 이 책은 서구 미술과 문학에서 찾아낸 수많은 추의 예들 사이사이에 짤막한 역사적, 철학적 해설을 곁들이면서 고대 그리스에서부터 현대의 대중문화와 아방가르드 문화까지, 그 주제를 한눈에 바라볼 기회를 제공한다. 독자들은 요란하거나 음란한, 또는 역겹거나 끔찍한 그간의 형태에서는 온전히 드러나지 않았던 추의 한 측면을 발견하느라 몹시 바쁠 것이다. ― <뉴욕 타임스>

전 시대를 아우르는 미학의 핵심적인 두 개념 사이의 상호 연관 성에 대하여 정통한 에코는 추의 역사가 미의 역사의 반대 면과 그 맥을 같이하고 있는지를 진지하게 고민하였다. - 「일 솔레 24 오레Il sole 24 ore」

이미 아리스토텔레스는 추함이 우선은 거부할 수 없을 정도로 우리를 끌어들였다가 그 뒤에 곧바로 내쫓아 버린다고 이야기하였다. 결국 <아름다운 것이 아름다운 것이 아니라 우리의 매력을 끄는 것이 아름다운 것>처럼, 추한 것이 추한 것이 아니라 우리의 관심을 끄는 것이 추한 것이다. 추함은 아름다움의 반대가 아니라 그 일부이다. ― 「라 스탐파La Stampa」
이전 다음
이전 다음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