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심행일기: 조선이 기록한 강화도조약

신헌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심행일기: 조선이 기록한 강화도조약/ 신헌 글 ; 김종학 옮김
개인저자 신헌= 申櫶, 1811-1884
김종학, 역
발행사항서울: 푸른역사, 2010
형태사항527 p.: 삽화; 23 cm
ISBN 9788994079349
일반주기 색인수록
분류기호 951.902
언어한국어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서가에 없는 자료서가에 없는 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144285 951.59 신93ㅅ 3관4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서가에 없는 자료 SMS발송
2 1144284 951.59 신93ㅅ 3관4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서가에 없는 자료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최초로 완역하는 《심행일기沁行日記》
강화도조약은 조선이 체결한 최초의 근대적 형식의 조약이자, 이후 진행된 비극적인 한일사의 시발이 된다는 점에서 한국외교사의 분수령을 이루는 사건이다. 《심행일기 - 조선이 기록한 강화도조약》은 당시 조선 측 접견대관이었던 위당威堂 신헌申櫶이 강화도조약이 체결되기까지의 경과를 기록한 《심행일기沁行日記》(2책)를 최초로 완역하여 소개하는 역주본이다.
일본 메이지 정부에서는 이른바 서계書契 문제와 1875년의 운요호 사건의 책임 소재를 밝힌다는 명목으로 1875년 12월 19일 구로다 키요타카를 전권변리대신, 이노우에 카오루井上馨를 부대신으로 임명하고, 군함 2척이 포함된 총 6척의 선박에 약 800명의 수행원과 군인 등으로 구성된 사절단을 강화도에 일방적으로 파견하였다. 이에 위협을 느낀 조선 조정에서는 1876년 1월 30일에 판중추부사 신헌을 접견대관으로, 도총부부총관 윤자승尹滋承을 접견 부대관으로 임명하여 구로다 일행의 요구 조건을 파악하고 그들을 설득해서 돌려보내는 임무를 맡겼다. 《심행일기》는 신헌이 접견대관으로 임명된 1월 30일부터 일본 측의 요구에 따라 근대적 조약을 체결하고 고종의 ...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최초로 완역하는 《심행일기沁行日記》
강화도조약은 조선이 체결한 최초의 근대적 형식의 조약이자, 이후 진행된 비극적인 한일사의 시발이 된다는 점에서 한국외교사의 분수령을 이루는 사건이다. 《심행일기 - 조선이 기록한 강화도조약》은 당시 조선 측 접견대관이었던 위당威堂 신헌申櫶이 강화도조약이 체결되기까지의 경과를 기록한 《심행일기沁行日記》(2책)를 최초로 완역하여 소개하는 역주본이다.
일본 메이지 정부에서는 이른바 서계書契 문제와 1875년의 운요호 사건의 책임 소재를 밝힌다는 명목으로 1875년 12월 19일 구로다 키요타카를 전권변리대신, 이노우에 카오루井上馨를 부대신으로 임명하고, 군함 2척이 포함된 총 6척의 선박에 약 800명의 수행원과 군인 등으로 구성된 사절단을 강화도에 일방적으로 파견하였다. 이에 위협을 느낀 조선 조정에서는 1876년 1월 30일에 판중추부사 신헌을 접견대관으로, 도총부부총관 윤자승尹滋承을 접견 부대관으로 임명하여 구로다 일행의 요구 조건을 파악하고 그들을 설득해서 돌려보내는 임무를 맡겼다. 《심행일기》는 신헌이 접견대관으로 임명된 1월 30일부터 일본 측의 요구에 따라 근대적 조약을 체결하고 고종의 어전에 보고를 올린 3월 1일까지의 경과를 담고 있다. ‘심沁’이란 강화를 부르던 옛 이름이었으니, ‘심행일기沁行日記’는 ‘강화도 행차의 일기’라는 뜻이다. 이 책에서 신헌은 2월 11일부터 13일까지 총 3차례에 걸쳐 개최된 공식회담의 기록뿐만 아니라, 양측 수행원 사이에서 진행된 실무진 교섭 기록, 접견단의 행적, 주요 공문서 등을 망라해서 수록했다.
《심행일기》가 국내 학계에 소개되는 것은 1940년에 당시 경성제국대학 교수였던 다보하시 키요시田保橋潔가 쓴 《近代日鮮關係の硏究》(2책)에서 그 일부가 인용된 이후 약 70년 만의 처음의 일이다. 당시 다보하시 교수는 《심행일기》의 하권이 산일散逸되었다고 기록했으나 《심행일기: 조선이 기록한 강화도조약》에서는 《심행일기》의 상권과 하권을 모두 새로 발견해서 번역하고 원문까지 수록했다.


《심행일기沁行日記》 완역 그 이상의 《심행일기 - 조선이 기록한 강화도조약》
1) 부록으로 보는 강화도조약
《심행일기 - 조선이 기록한 강화도조약》에서는 《심행일기》 뿐 아니라 강화도조약과 관련한 주요 자료를 부록으로 수록했다. 그 중 가장 중요한 것으로는 강화도조약 당시 신헌의 수행원이었던 추금秋琴 강위姜瑋가 남긴 《심행잡기沁行雜記》를 꼽을 수 있다. 강위는 매천梅泉 황현黃玹, 창강滄江 김택영金澤榮 등과 함께 조선 근세의 3대 시인으로 꼽히는 문인이자, 초기 개화파 형성에 큰 영향을 미친 선구적인 개화 사상가였다. 그가 강화도조약 체결 이후 서울에 돌아와 조약 체결의 경과 및 자신의 의견 등을 일종의 비망록 형식으로 남긴 글이 바로 《심행잡기》이다, 《심행잡기》는 관변 자료에서는 찾아볼 수 없는 조약 실무자의 생생한 체험과 진솔한 소회를 담고 있다는 점에서 매우 큰 사료적 가치를 가진다.
또한 부록2에서는 구로다 키요타카가 남긴 <사선일기使鮮日記>를 토대로 일본 사절단의 행적을 일자별로 제시했다. 이를 통해 독자들은 《심행일기》와 <사선일기>의 기록을 비교하며 강화도 조약의 경과를 좀 더 입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다.
부록3에서는 신헌의 장자인 신정희申正熙가 남긴 신헌의 행장行狀과 대한제국에서 의정議政 등을 역임한 윤용선尹容善이 쓴 신헌의 시장諡狀도 함께 수록했다.
부록4에서는 《심행일기》의 본문에서 언급된 주요 문서 몇 건을 번역해서 함께 수록하였다. 부록에 수록된 글들은 모두 이 책에서 처음 번역된 것으로서 독자들이《심행일기》와 함께 강화도조약의 시말을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다.

2) 사진으로 보는 《심행일기》
《심행일기 - 조선이 기록한 강화도조약》에는 강화도조약 당시 촬영된 사진 15매와 신헌, 강위, 오경석, 조병식, 구로다 키요타카, 이노우에 카오루, 모리야마 시게루 등의 인물 사진, 국립중앙도서관에 소장된 《심행일기》 원본 사진과 일본 외교사료관日本 外交史料館에 소장된 조일수호조규, 조선 국왕 비준문서, 메이지 천황 비준문서 사진 등이 수록되었다. 이 가운데 강화도조약 당시의 사진은 구로다 키요타카의 수행원으로 강화도에 왔던 가와다 키이치河田紀一이라는 인물이 촬영한 것이다. 현재 그의 사진첩은 서울대학교 규장각 한국학연구원에 <江華島條約締結時朝鮮情景及修信使寫眞>라는 자료로 소장되어 있는데, 이를 통해 우리는 부산항에 정박한 일본 사절선단使節船團의 모습을 비롯해서 구로다가 강화도에 상륙할 때 통과했던 진해문鎭海門, 일본인들의 거처로 제공했으나 그들이 무단으로 ‘공관公館’이라는 이름을 붙였던 강화부 중영中營, 주된 협상장으로 사용되었던 열무당閱武堂 등 현재는 그 흔적이 소실된 역사적 장소의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책에서 소개되는 사진들은 근대 사진술로 조선의 풍경을 촬영한 최초의 사례이기 때문에 사진사적으로도 큰 의의를 가진다.


조선의 눈으로 바라 본 강화도조약
강화도조약에 관한 일본과 조선 양국의 기록은 도처에서 그 차이가 극명하다. 일본 측 기록을 살펴 보면 자국의 일방적인 사절단 파견과 근대적 조약 체결 요구를 정당화하려는 정치적 의도와 무관하지 않기 때문에 대체로 당시 조선의 폐쇄성과 낙후성에만 초점을 맞추는 한계가 있다. 그러나 강화도조약에 관한 국내외 기존 연구의 대부분은 구로다 키요타카가 남긴 《사선일기》를 비롯한 일본 측 외교문서에 의거해서 이뤄졌다.
《심행일기》는 일본 대표 구로다 키요다카黑田靑隆의 강화도 교섭 일기인《사선일기》보다 그 내용이 구체적이고 자세하다. 특히 무엇보다 조선의 시각에서 바라본 강화도 교섭 과정을 추정하고 생생하게 진술한 기록이라는 점에서 사료적 가치가 크다.
강화도조약은 향후 조선과 일본 간의 비극적 역사의 시발점이라고 할 수 있다. 따라서 조선과 일본의 사료들이 각각 다르게 진술하는 파편화된 진실을 그러모아서 일본과 조선의 첫 조우과정을 온전히 복원할 필요가 있다. 강화도조약에 관한 조선의 가장 중요한 사료 중 하나인 심행일기를 새롭게 검토해야 하는 이유는 여기에 있다.
《심행일기 - 조선이 기록한 강화도조약》의 발간이 강화도조약에 관한 편향된 서술을 바로잡고, 우리의 관점에서 강화도조약을 새롭게 연구하고 평가하는 데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