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루진: 이반 세르게예비치 뚜르게녜프 장편소설

Turgenev, Ivan Sergeevich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루진= Rudin: 이반 세르게예비치 뚜르게녜프 장편소설/ 이반 세르게예비치 뚜르게녜프 지음 ; 이항재 옮김
개인저자Turgenev, Ivan Sergeevich, 1818-1883
이항재, 역
발행사항파주: 열린책들, 2011
형태사항256 p.; 20 cm
총서명열린책들 세계문학;175
원서명 Рудин
ISBN 9788932911755
일반주기 본서는 "Рудин. c1856."의 번역서임
언어한국어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찾지못한자료찾지못한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145945 891.733 T936r K 2관6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2 1145946 891.733 T936r K 2관6층 일반도서 대출중 2020-03-23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한 <잉여 인간>의 삶과 죽음
그리고 그를 바라보는 러시아 문단의 거인 뚜르게녜프의 사실적 시선


본질을 꿰뚫는 영민한 눈빛과 명백하고 경쾌한 언변!
그가 던지는 말은 진실의 씨앗이 되어
정의와 순수에 대한 열병을 앓는 젊은이들의 밤잠을 설치게 한다.
하지만 루진이 추구하는 온전한 진실과 순수를 향한 의욕은
혀를 통해 그의 삶을 잠식하고
사람들은 서서히 그를 잉여 인간으로 몰아세운다

귀족 부인 다리야 미하일로브나는 매년 마음에 드는 사람들을 초대해 시간을 보낸다. 어느 날 등이 구부정하고 허름한 모습의 루진이 찾아온다. 겉모습과 달리 청산유수 같은 그의 말솜씨는 곧 사람들의 마음을 사로잡는다. 그곳에 머물게 된 루진은 다리야 미하일로브나의 딸 나딸리야와 사랑에 빠진다. 하지만 도피를 해서라도 사랑을 지키자는 나딸리야의 앞에서 루진은 미래에 대한 두려움을 느낀다. 한편 루진의 대학 동기 레쥐뇨프는 루진이 남들의 생각과 달리 언행이 불일치하며 실천력이 없는 한낱 광대일 뿐이라고 비난하는데…….
『루진』은 뛰어난 지적 능력을 현실에서 발휘하지 못하는 한 지식인의 삶...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한 <잉여 인간>의 삶과 죽음
그리고 그를 바라보는 러시아 문단의 거인 뚜르게녜프의 사실적 시선


본질을 꿰뚫는 영민한 눈빛과 명백하고 경쾌한 언변!
그가 던지는 말은 진실의 씨앗이 되어
정의와 순수에 대한 열병을 앓는 젊은이들의 밤잠을 설치게 한다.
하지만 루진이 추구하는 온전한 진실과 순수를 향한 의욕은
혀를 통해 그의 삶을 잠식하고
사람들은 서서히 그를 잉여 인간으로 몰아세운다

귀족 부인 다리야 미하일로브나는 매년 마음에 드는 사람들을 초대해 시간을 보낸다. 어느 날 등이 구부정하고 허름한 모습의 루진이 찾아온다. 겉모습과 달리 청산유수 같은 그의 말솜씨는 곧 사람들의 마음을 사로잡는다. 그곳에 머물게 된 루진은 다리야 미하일로브나의 딸 나딸리야와 사랑에 빠진다. 하지만 도피를 해서라도 사랑을 지키자는 나딸리야의 앞에서 루진은 미래에 대한 두려움을 느낀다. 한편 루진의 대학 동기 레쥐뇨프는 루진이 남들의 생각과 달리 언행이 불일치하며 실천력이 없는 한낱 광대일 뿐이라고 비난하는데…….
『루진』은 뛰어난 지적 능력을 현실에서 발휘하지 못하는 한 지식인의 삶을 그린 소설로, 러시아의 자유주의자들과 혁명적 민주주의자들 사이의 <잉여 인간> 논쟁과 함께 주목 받았다. 그 시대의 비평가들은 루진과 같은 인간상을 보고 책임 있는 행동이 요구되면 완전히 무기력한 존재로 탈바꿈하는 잉여 인간일 뿐이라고 지적했다. 하지만 그들의 고뇌와 짜리즘으로부터의 일탈은 다음 세대로 이어지는 투쟁의 밑바탕이었다고 주장하는 이들도 있었다. 이 작품은 그 당시 벌어졌던 <잉여 인간> 논쟁에 대한 뚜르게녜프의 답변이자 대응이라고 할 수 있다.


열린책들 세계문학

낡고 먼지 싸인 고전 읽기의 대안
불멸의 고전들이 젊고 새로운 얼굴로 다시 태어난다. 목록 선정에서부터 경직성을 탈피한 열린책들 세계문학은 본격 문학 거장들의 대표 걸작은 물론, 추리 문학, 환상 문학, SF 등 장르 문학의 기념비적 작품들, 그리고 인류 공동의 문화유산으로 자리매김해야 할 한국의 고전 문학 까지를 망라한다.

더 넓은 스펙트럼, 충실하고 참신한 번역
소설 문학에 국한하지 않는 넓은 문학의 스펙트럼은 시, 기행, 기록문학, 그리고 지성사의 분수령이 된 주요 인문학 저작까지 아우른다. 원전번역주의에 입각한 충실하고 참신한 번역으로 정전 텍스트를 정립하고 상세한 작품 해설과 작가 연보를 더하여 작품과 작가에 입체적으로 접근할 수 있게 했다.

품격과 편의, 작품의 개성을 그대로 드러낸 디자인
제작도 엄정하게 정도를 걷는다. 열린책들 세계문학은 실로 꿰매어 낱장이 떨어지지 않는 정통 사철 방식, 가벼우면서도 견고한 재질을 선택한 양장 제책으로 품격과 편의성 모두를 취했다. 작품들의 개성을 중시하여 저마다 고유한 얼굴을 갖도록 일일이 따로 디자인한 표지도 열린책들 세계문학만의 특색이다.
이전 다음
이전 다음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