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뒤틀린 세계화 : 한국의 대안 찾기

임현진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뒤틀린 세계화: 한국의 대안 찾기/ 임현진, 공석기 지음
개인저자임현진
공석기
발행사항파주: 나남, 2014
형태사항236 p.: 삽화; 23 cm
총서명서울대학교 아시아연구소5
대등표제Distored miror of globalization : scoping out Korean alternatives
ISBN9788930087391
9788930086554(세트)
서지주기참고문헌(p. 228-232)과 색인수록
기금정보주기이 연구는 2013년도 서울대학교 아시아연구소의 아시아기초연구사업의 지원을 받아 수행되었음
분류기호301
언어한국어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서가에 없는 자료서가에 없는 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224386 301 임94ㄷ 2관3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서가에 없는 자료 SMS발송
2 1224385 301 임94ㄷ 2관3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서가에 없는 자료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대안세계화에서
야누스적 세계화의 모순을 해결할 길을 찾다


6?25 전쟁 이후 한국은 ‘뭉치면 살고 흩어지면 죽는다’는 표어를 외치며 국가주도의 민족주의 기조하에서 압축적 고도성장을 이루었다. 그러나 이른바 ‘한강의 기적’으로 불리는 이러한 성공신화는 1980년대부터 세계화의 바람 속에서 해체되기 시작한다. 한국은 미국과 서구사회가 주도하는 초국적 자본주의 시장에 입문하며 ‘무한경쟁’ 체제에 돌입하게 된 것이다. 우리가 추구하는 목표는 더 이상 ‘빈곤의 탈출’이 아니다. 무한대의 자본주의적 욕망을 생산하고 소비하는 초국적 자본가 계급이 우리 사회, 아니 거의 모든 나라 젊은이들의 로망이 된 지 오래다. 그렇다면 이러한 신자유주의 세계화의 광풍이 우리에게 남긴 것은 무엇인가? 이제 세계화의 성과와 함께 그것이 야기한 문제들을 성찰하고 이를 극복하기 위한 대안을 마련해야 할 때이다.
《뒤틀린 세계화: 한국의 대안 찾기》는 이러한 맥락에서 세계화로 인해 발생한 경제위기, 환경위기, 자원위기 등을 살펴보고 이를 해결할 수 있는 대안세계화를 위한 시민사회의 실천모델을 제시한다. 첫째 마당에서 세계화에 대한 친세계화와 반...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대안세계화에서
야누스적 세계화의 모순을 해결할 길을 찾다


6?25 전쟁 이후 한국은 ‘뭉치면 살고 흩어지면 죽는다’는 표어를 외치며 국가주도의 민족주의 기조하에서 압축적 고도성장을 이루었다. 그러나 이른바 ‘한강의 기적’으로 불리는 이러한 성공신화는 1980년대부터 세계화의 바람 속에서 해체되기 시작한다. 한국은 미국과 서구사회가 주도하는 초국적 자본주의 시장에 입문하며 ‘무한경쟁’ 체제에 돌입하게 된 것이다. 우리가 추구하는 목표는 더 이상 ‘빈곤의 탈출’이 아니다. 무한대의 자본주의적 욕망을 생산하고 소비하는 초국적 자본가 계급이 우리 사회, 아니 거의 모든 나라 젊은이들의 로망이 된 지 오래다. 그렇다면 이러한 신자유주의 세계화의 광풍이 우리에게 남긴 것은 무엇인가? 이제 세계화의 성과와 함께 그것이 야기한 문제들을 성찰하고 이를 극복하기 위한 대안을 마련해야 할 때이다.
《뒤틀린 세계화: 한국의 대안 찾기》는 이러한 맥락에서 세계화로 인해 발생한 경제위기, 환경위기, 자원위기 등을 살펴보고 이를 해결할 수 있는 대안세계화를 위한 시민사회의 실천모델을 제시한다. 첫째 마당에서 세계화에 대한 친세계화와 반세계화라는 서로 다른 관점을 소개하고, 이를 넘어서기 위한 대안세계화의 전망을 알아본다. 다음으로 둘째 마당에서 여덟째 마당에 걸쳐 신자유주의 세계화와 함께 떠오른 핵심 이슈인 위험, 금융, 빈곤, 자원, 식량, 전쟁, 이주 등에 대해 자세히 살펴보고, 주요 사례를 중심으로 이를 극복하기 위한 방안을 검토한다. 그다음 아홉 번째 마당에서 열한 번째 마당까지는 대안세계화를 추구하기 위한 시민사회의 프로젝트로서 세계시민, 사회적 경제, 마을 공동체라는 3가지 실천모델을 제시한다. 마지막 열두 번째 마당은 앞서 논의한 것을 기반으로 대안세계화의 방향과 과제를 총합하여 정리한다.
이 책의 강점은 대안세계화란 공허한 담론이 아니라 우리 주변에서 쉽게 실천할 수 있는 습관이나 인식의 전환임을 보여준다는 것이다. 이 책에서 대안세계화의 실천방안으로 제시하는 소수자에 대한 인권의식 제고, 착한 소비, 캠페인 참여, 마을 공동체 복원 등은 세계화의 거대한 패러다임을 한순간에 전복시킬 수 있을 만큼 혁명적인 것은 아니다. 그러나 우리가 익숙하게 젖어 있는 세계화 패러다임의 병폐를 인식하고 이를 벗어나 새로운 세계시민 의식을 키워갈 수 있게 하는, ‘지금 여기’ 2014년 한국의 현실적 대안이라고 할 수 있다.
《뒤틀린 세계화: 한국의 대안 찾기》는 세계화의 모순을 인식하고 비판하며 극복하고자 하는 많은 한국의 독자들에게 희망의 문을 열어 줄 것이다.
이전 다음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