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데스크 프로젝트 : 100명의 책상이 당신에게 이야기하는 것들

김종민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데스크 프로젝트: 100명의 책상이 당신에게 이야기하는 것들/ 김종민 지음
개인저자김종민
발행사항서울: 스윙밴드, 2014
형태사항291 p.: 천연색삽화; 19 cm
ISBN9791195260928
언어한국어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찾지못한자료찾지못한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271017 741.6092 김75ㄷ 2관 5층 일반도서 대출중 2019-12-11 예약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31개 나라 71개 도시에 살고 있는
크리에이터 100명의 책상을 엿보다


데스크 프로젝트(Desk Project) : 전 세계의 크리에이터들의 책상을 한데 모아 보여주는 아카이브 프로젝트로 2011년 웹사이트(desk.cmiscm.com)를 시작으로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포스터로도 제작된 온-오프라인을 아우르는 프로젝트이다. 지금까지 세계 각지에 살고 있는 587명의 크리에이터가 참여하였으며, 『데스크 프로젝트: 100명의 책상이 당신에게 이야기하는 것들』은 4년 동안 진행된 데스크 프로젝트의 완결판이다.

당신에게 책상은 어떤 공간인가요?
“세상에! 어떻게 이런 생각을 했지?” “어머나, 어디서 이런 아이디어를 얻었을까?” 눈에 보이는 것 그 이상을 담아낸 사진 한 장, 허를 찌르는 카피, 속마음을 들켜버린 것 같은 그림 한 점…… 기발하고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바탕으로 고안해낸 크리에이터들의 작품을 보면 감탄이 절로 난다. ‘대체 이런 작품을 만드는 사람들의 머릿속엔 어떤 생각이 담겨 있는 걸까?’ 자못 궁금하지 않을 수 없다. 그렇다면 조심스레 그들의 책상 위를 살펴보자.
아이...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31개 나라 71개 도시에 살고 있는
크리에이터 100명의 책상을 엿보다


데스크 프로젝트(Desk Project) : 전 세계의 크리에이터들의 책상을 한데 모아 보여주는 아카이브 프로젝트로 2011년 웹사이트(desk.cmiscm.com)를 시작으로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포스터로도 제작된 온-오프라인을 아우르는 프로젝트이다. 지금까지 세계 각지에 살고 있는 587명의 크리에이터가 참여하였으며, 『데스크 프로젝트: 100명의 책상이 당신에게 이야기하는 것들』은 4년 동안 진행된 데스크 프로젝트의 완결판이다.

당신에게 책상은 어떤 공간인가요?
“세상에! 어떻게 이런 생각을 했지?” “어머나, 어디서 이런 아이디어를 얻었을까?” 눈에 보이는 것 그 이상을 담아낸 사진 한 장, 허를 찌르는 카피, 속마음을 들켜버린 것 같은 그림 한 점…… 기발하고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바탕으로 고안해낸 크리에이터들의 작품을 보면 감탄이 절로 난다. ‘대체 이런 작품을 만드는 사람들의 머릿속엔 어떤 생각이 담겨 있는 걸까?’ 자못 궁금하지 않을 수 없다. 그렇다면 조심스레 그들의 책상 위를 살펴보자.
아이디어는 보고, 듣고, 먹고, 만나고, 경험하는 모든 것들을 통해 얻는다. 하지만 실제 작업은 대부분 혼자만의 공간인 책상 앞에서 이루어진다. 크리에이터에게 책상은 가구 이상의 의미이다. 책상은 그 자체만으로도 많은 정보를 가지고 있으며, 책상을 사용하는 사람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들려준다. 책상 위의 소품과 정돈된 모양새, 책상의 재질과 높낮이, 널브러져 있는 종잇조각과 커피 잔 등을 자세히 들여다보면, 이 책상의 주인이 무슨 일을 하는 사람인지, 무엇을 좋아하는지, 어떤 작업을 하는지, 심지어 작업이 잘 되어가는 중인지 아닌지까지 어렴풋이 짐작할 수 있다. 책상은 크리에이터의 작업 공간인 동시에, 작가의 정체성을 가장 잘 드러내주는 매체이며, 작업의 흔적이다. 또한 어쩌면 그 자체만으로 크리에이터의 또 다른 작품일는지도 모른다.

100인의 크리에이티브한 공간을 담다
『데스크 프로젝트』는 전 세계 크리에이터의 책상을 한곳에 모은 아카이브이다. 캘리포니아 구글 본사에서 인터랙티브 디벨로퍼로 일하고 있는 저자는 동료들의 개성 넘치는 책상을 보며, 어느 날 문득 ‘이 사람들의 책상을 한곳에 모아 보여주면 어떨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고 한다. 이런 작은 아이디어에서 출발한 『데스크 프로젝트』는 2011년에 시작하여 지금까지 약 4년 동안 세계 각지에 살고 있는 크리에이터 587명이 참여했으며, 책에는 그중 100명의 책상이 담겨 있다.
『데스크 프로젝트』는 크리에이터와 책상이 있는 공간에 대해 자세히 설명하지 않는다. 그저 100인의 책상 구석구석을 보여주고, 책상에 대해 짧은 코멘트를 하는 것이 전부이다. 하지만 ‘책상은 누군가의 작은 우주’라고 했던가, 100인의 책상은 ‘나는 어떤 사람입니다’ 하는 구구절절한 소개보다 더 정확한 방식으로 크리에이터들에 대해 알려준다. 뿐만 아니라 크리에이티브한 아이디어의 근원지에 대한 힌트를 주고, 저마다 자신만의 방식으로 영감과 아이디어를 얻을 수 있도록 돕는다.

100명의 책상이 당신에게 이야기하는 것들
일본의 유명한 그래픽 디자이너인 나가오카 겐메이의 저서『디자인하지 않는 디자이너』에는 이런 문장이 있다.
“일하는 곳에 자신의 마음을 살게 하고 있는가. 그 장소나 상품에 ‘누군가’의 표정이 드러날 정도로 한 사람의 ‘마음’이 느껴진다면, 그것은 좋은 장소와 상품으로 계속 있을 수 있다.”
『데스크 프로젝트』에 담긴 100명의 책상을 가만히 살펴보면 흥미로운 점이 많다. 책상 위에 작업에 필요한 최소한의 도구만 두는 크리에이터가 있는가 하면, 다양한 오브제를 주변에 두기도 하고, 본인만의 컬렉션을 뽐내기도 한다. 자연과 가까운 곳에 책상을 두고 작업을 하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자신의 반려동물을 늘 곁에 두기도 한다. 어릴 적부터 사용하던 책상을 10년 넘게 사용하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항상 새로운 환경을 추구하는 사람도 있고, 특별히 공간을 한정하지 않고 이동하며 작업하는 사람도 있다. 물리적으로 엄청나게 먼 거리에 있는 일면식도 없는 두 사람의 책상이 묘하게 닮아 있기도 하고, 같은 일을 하는 사람이지만 서로 전혀 다른 책상의 모습을 보여주기도 한다.
이런 100명의 책상에 공통점이 하나 있다면, 그건 아마도 ‘마음이 담겨 있는 책상’이라는 점 아닐까? 『데스크 프로젝트』는 질문을 던진다. 당신에게 책상은 어떤 공간이냐고, 당신의 마음이 담겨 있냐고. 책 속 100개의 책상은 이 질문에 대한 답뿐만 아니라, 일하거나 생활하는 공간인 책상을 보다 나답게’ 꾸밀 수 있는 하나의 계기를 만들어줄 것이다.
이전 다음
이전 다음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