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국경 없는 세계에서 지역의 힘 : 공간과 사회의 결합에 대한 사유 방법

Berking, Helmuth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국경 없는 세계에서 지역의 힘 : 공간과 사회의 결합에 대한 사유 방법 / 헬무트 베르킹 엮음 ; 조관연, 하용삼, 안영철 옮김
개인저자Berking, Helmuth, 편
조관연= 趙寬衍, 역
하용삼, 역
안영철, 역
발행사항서울 : 에코리브르, 2017
형태사항351 p. : 삽화 ; 23 cm
총서명부산대학교 한국민족문화연구소 로컬리티 번역총서. L ; 15
원서명Macht des lokalen in einer welt ohne grenzen
ISBN9788962631579
9788962630336 (세트)
일반주기 지은이: 나이절 스리프트, 니나 글릭실러, 도린 매시, 마르티나 뢰브, 베르너 시파우어, 슈테판 카우프만, 아이세 카글라어, 울리히 벡, 존 어리, 타데우스 C. 굴트브란트젠, 푸르니마 만케카르, 피터 마르쿠제
본서는 "Die macht des lokalen in einer welt ohne grenzen. c2006."의 번역서임
서지주기참고문헌수록
기금정보주기이 책은 2007년도 정부(교육과학기술부)의 재원으로 한국연구재단의 지원을 받아 연구되었음
일반주제명Culture and globalization --Congresses
Personal space --Congresses
Group identity --Congresses
언어한국어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찾지못한자료찾지못한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297307 301.01 M151 K 2관3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세계화에서 사회적 공간의 새로운 통찰들

‘세계화’, ‘글로벌화’, ‘전 지구화’ 같은 말만큼 요즘 흔히 듣는 말도 별로 없을 것이다. 그렇다면 세계화란 무엇을 의미하는 것일까? 물론 정확한 의미를 찾는다는 것은 거의 불가능한 일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책에서 다시 한 번 세계화가 무엇인지를 규명해보려 시도한다.

무엇보다 세계화를 언급할 때 가장 먼저 떠오르는 것이 바로 ‘사회 공간적 체계의 극단적 변화’다. 다시 말해 세계화는 “대중문화이며 보상 없는 지적 과제다. 그 개념은 상품 시장, 금융 시장 그리고 문화 시장의 초국성에만 있는 것이 아니라 세계 내적 존재라는 또 다른 극단적 상태에도 있다”고 저자 중 한 사람이 첫머리에 밝히고 있는 것처럼 말이다. 이처럼 세계화 담론을 말할 때 중요한 사실은 변화한 공간 형성 과정과 연관되어 있는 기본 신념을 인식하는 것이다. 이러한 과정은 사회 질서, 문화적 · 지적 요소 그리고 일상생활의 검증된 제도적 장치를 구조적으로 쓸모없게 만든다. 즉 세계화에 대해 말하는 사람은 ‘공간’을 중시해야 하며, 더 나아가 사회적 관계의 공간적 조직 형태(사회 공간의 사회화)에 관한 ...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세계화에서 사회적 공간의 새로운 통찰들

‘세계화’, ‘글로벌화’, ‘전 지구화’ 같은 말만큼 요즘 흔히 듣는 말도 별로 없을 것이다. 그렇다면 세계화란 무엇을 의미하는 것일까? 물론 정확한 의미를 찾는다는 것은 거의 불가능한 일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책에서 다시 한 번 세계화가 무엇인지를 규명해보려 시도한다.

무엇보다 세계화를 언급할 때 가장 먼저 떠오르는 것이 바로 ‘사회 공간적 체계의 극단적 변화’다. 다시 말해 세계화는 “대중문화이며 보상 없는 지적 과제다. 그 개념은 상품 시장, 금융 시장 그리고 문화 시장의 초국성에만 있는 것이 아니라 세계 내적 존재라는 또 다른 극단적 상태에도 있다”고 저자 중 한 사람이 첫머리에 밝히고 있는 것처럼 말이다. 이처럼 세계화 담론을 말할 때 중요한 사실은 변화한 공간 형성 과정과 연관되어 있는 기본 신념을 인식하는 것이다. 이러한 과정은 사회 질서, 문화적 · 지적 요소 그리고 일상생활의 검증된 제도적 장치를 구조적으로 쓸모없게 만든다. 즉 세계화에 대해 말하는 사람은 ‘공간’을 중시해야 하며, 더 나아가 사회적 관계의 공간적 조직 형태(사회 공간의 사회화)에 관한 문제를 핵심 사항으로 간주해야 한다는 의미다.

그렇다면 모든 세계화 이론에서 관찰할 수 있는 구성을 어떻게 구분해야 하는가 하는 문제가 대두한다. 이 책의 저자들은 사회 공간의 사회화를 두 가지 형태로 구분할 것을 권고한다. 그렇게 하는 것이 낡은 것과 새로운 것을 구분하는 데 상당히 실용적일 것이라고 판단하기 때문이다. 저자들이 강조하는 그 두 가지 사회화 형태는 범지구적 “흐름의 장소”를 어떤 지역의 “장소의 공간”과 구분하는 것이다. 그렇게 함으로써 세계화 이론에 분석적 틀을 제공한다. 이는 지구의 새로운 현상성을 흐름의 공간으로 표현할 뿐 아니라 동시에 인간, 문화 그리고 정체성의 속지적 포괄성의 지배적 사고 유형에 대해 구조적으로 의문을 제기하는 틀이 된다. 또한 이러한 구분은 적극적 반대자들의 견해도 간결하게 정리할 수 있는 이점이 있다. 그 구분의 한 견해로 전통적인 실력파 사회학자들이 있다. 그들에게는 민족 국가적 형태, 좀더 일반적으로 ‘속지성’은 사회관계라는 공간적 유기체의 배타적 패러다임이다. 또 다른 견해로는 비판적 이론 모델이 있다. 이 모델은 국가 분석의 사회 공간적 측정 단위를 지구 전체로 옮겨놓고 속지성 원칙을 탈속지화 이론으로 대체했다. ‘장소의 공간’에 어떤 미래도 없다는 의미에서 ‘범지구적 유목 생활’, ‘민족 국가의 종말’, 그리고 새로운 ‘세계 사회’의 확고하고 중대한 은유의 순환에 대한 근거를 제공한다.

더 나아가 사회학의 역사는 속지성의 원칙과 민족 국가적 형태의 상부 구조를 형성하는 무척 특수한 공간 이해를 통해 형성되었다는 의견과 일치하는 세계화 이론의 관점에 근거하고 있다. 사회적 관계의 공간적 구성에 대한 질문은 공간의 컨테이너(container) 이론에서 분명한 대답을 찾을 수 있지만 이 이론은 오늘날 모든 측면에서 비판받고 있다. 역사적으로 특수한 형태―속지적 민족 국가―는 비역사적인 것으로 묘사되었고, 동시에 자연적인 컨테이너가 되었다. 이 안에서 모든 생명체가 스스로 반성의 대상이 되지 않은 채 나타나고 사회학적 이론 형성의 구성 원칙으로 제도화했다. 따라서 공간은 구역으로서, 구역은 속지화한 국가 단위로서, 그리고 이러한 단위는 공간으로서 이미지화하고 이 공간에서 사회?정치?경제?문화가 생겨나는 것이 가능하다. 민족은 특권을 부여받은 공간의 측정 단위일 뿐만 아니라 사회 공간의 조직 모델을 보여주며, 이 모델의 예에 따라서 모든 사회적 관계가 분석된다.

이러한 두 가지 모델을 전제로 이 책은 공간과 사회의 결합에 대해 사유하는 가장 차별화된 방법을 소개한다. 저자들은 사회학자, 지리학자, 인종학자, 문화학자이다. 그래서 또한 사회적 공간의 사회화 형태에 대해 분리된 관심이 분야 특유의 경계를 상호 침투한다. 개별적 상호 개입을 대화론적 전체와 결합할 수 있는지 여부는 독자들의 몫이다.

지은이 소개
헬무트 베르킹(Helmuth Berking) 다름슈타트공과대학교 사회학 교수이다.
나이절 스리프트(Nigel Thrift) 지리학자로 워릭대학교 부총장을 지냈으며, 베이징 칭화대학교 수스민서원(蘇世民書院) 집행주임이다.
니나 글릭실러(Nina Glick-Schiller) 맨체스터대학교 코스모폴리탄문화연구소 소장이다.
도린 매시(Doreen Massey) 영국 개방대학교 지리학 명예교수를 지냈다.
마르티나 뢰브(Martina L?w) 다름슈타트공과대학교 사회학 교수를 지냈다.
베르너 시파우어(Werner Schiffaur) 프랑크푸르트안데어오데르의 비아드리나 유럽대학교 비교문화 및 사회인류학 교수이다.
슈테판 카우프만(Stefan Kaufmann) 취리히연방공과대학교(ETH) 수석 과학자이자 강사이다.
아이제 카글라어(Ayse Caglar) 빈대학교 문화 및 사회인류학 교수이다.
울리히 벡(Ulrich Beck) 뮌헨대학교와 런던정경대학 사회학 교수를 지냈다.
존 어리(John Urry) 랭커스터대학교 사회학 교수이다.
타데우스 C. 굴트브란트젠(Thaddeus C. Guldbrandsen) 플리머스주립대학교 인류학 연구부교수이다.
푸르니마 만케카르(Purnima Mankekar) 캘리포니아대학교 로스앤젤레스캠퍼스 성연구학 교수이다.
피터 마르쿠제(Peter Marcuse) 컬럼비아대학교 도시계획학 교수를 지냈다.
이전 다음
이전 다음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