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오직 하나뿐 : 할아버지 농부 웬델 베리가 들려주는 열 편의 에세이

Berry, Wendell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오직 하나뿐 : 할아버지 농부 웬델 베리가 들려주는 열 편의 에세이 / 웬델 베리 지음 ; 배미영 옮김
개인저자Berry, Wendell, 1934-
배미영, 1968-, 역
발행사항고양 : 이후, 2017
형태사항227 p. ; 20 cm
원서명Our only world :ten essays
ISBN9788961570923
일반주기 본서는 "Our only world : ten essays. 2015."의 번역서임
주제명(지명)United States --Social conditions
일반주제명Political culture --United States
Environmentalism
World politics --21st century
분류기호306.20973
언어한국어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서가에 없는 자료서가에 없는 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304243 821.914 B5342o K 2관6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서가에 없는 자료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공장들이 자동화되고 원격 조종되듯이 농장도 공장이 되었다. 따라서 산업적인 토지 이용은 살아 있는 세상에 대한 최전선의 전쟁터인 것이다. 아직까지 남아 있으나 얼마 되지 않는, 그리고 점점 줄어드는 농부들은 이런 상황에서 땅을 더 비옥하게 만들기보다는 더 많은 화석연료를 쓸 수밖에 없는 여러 수단을 갖추는 데 더 열중하게 되었다.”

|먹을거리 관련 사고들이 끊이지 않는 까닭|


살충제 계란, 간염 소시지, 좀 더 멀리는 광우병 파동, 조류 인플루엔자… 잊을 만하면 한 번씩 밥상을 불안하게 만드는 뉴스들이 찾아든다. 그러다 보니 “뭘 어떻게 해 봐도 답은 없어” “그냥 이렇게 살다 죽지 뭐” 하는 패배적인 이야기들이 떠돌기도 한다. 사실, 조금만 들춰 보면 어디나 문제투성이여서 살펴보기가 무섭기도 하다. 그래서!! 이런 때일수록 기본으로 돌아가야 한다는 이야기가 더욱 귀하게 읽힌다. 자연을 대하는 자세, 농업을 대하는 태도, 삶을 아름답게 일구어 가는 데 필요한 가치관들이 어떠해야 하는지 열 편의 에세이에 담았다. 어쩌면 이미 다 아는 이야기로 들릴 수도 있지만, 알고 보면 하나도 제대로 알지 못했던 “땅”에 ...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공장들이 자동화되고 원격 조종되듯이 농장도 공장이 되었다. 따라서 산업적인 토지 이용은 살아 있는 세상에 대한 최전선의 전쟁터인 것이다. 아직까지 남아 있으나 얼마 되지 않는, 그리고 점점 줄어드는 농부들은 이런 상황에서 땅을 더 비옥하게 만들기보다는 더 많은 화석연료를 쓸 수밖에 없는 여러 수단을 갖추는 데 더 열중하게 되었다.”

|먹을거리 관련 사고들이 끊이지 않는 까닭|


살충제 계란, 간염 소시지, 좀 더 멀리는 광우병 파동, 조류 인플루엔자… 잊을 만하면 한 번씩 밥상을 불안하게 만드는 뉴스들이 찾아든다. 그러다 보니 “뭘 어떻게 해 봐도 답은 없어” “그냥 이렇게 살다 죽지 뭐” 하는 패배적인 이야기들이 떠돌기도 한다. 사실, 조금만 들춰 보면 어디나 문제투성이여서 살펴보기가 무섭기도 하다. 그래서!! 이런 때일수록 기본으로 돌아가야 한다는 이야기가 더욱 귀하게 읽힌다. 자연을 대하는 자세, 농업을 대하는 태도, 삶을 아름답게 일구어 가는 데 필요한 가치관들이 어떠해야 하는지 열 편의 에세이에 담았다. 어쩌면 이미 다 아는 이야기로 들릴 수도 있지만, 알고 보면 하나도 제대로 알지 못했던 “땅”에 관한 이야기를 담은 책이다. 땅과 숲, 하늘과 강, 산과 바다를 어떻게 대해야 하는지를 조곤조곤 일러 주는 철학하는 농부 웬델 베리의 잠언들은, 답답한 뉴스 때문에 꽉 막혔던 가슴을 시원하게 뚫어 줄 것이다.

|자연의 시대, 그리고 인간의 시대 |

인류가 자연을 ‘정복’의 대상으로 보는 동안, 자연은 착취 산업의 자원으로 간주될 뿐이었다. 기업은 자연에 대한 관심도 신경도 ‘효율적’으로 벗어 던져 버렸고, 돈이 되는가 아닌가를 기준으로만 보아 왔다. 돈이 목적인 사회에서는 사람을 대하는 태도 또한 다르지 않아서, 경제성을 위해 사람을 기계로 대체하고 극소수에게 부를 집중하는 것을 최대 목표로 삼아 왔다. 자연의 ‘자원’을 함부로 써 온 인간은 결국 자연의 ‘교정 작업’에 무릎을 꿇게 될 것이다. 인간의 삶을 이다지도 값싸게 취급하는 태도와 그 태도에 당연히 뒤따르는 폭력이야말로 우리 시대를 지배하는 주제임이 분명하다는 것이 저자의 일관된 주장이다.
우리가 인간으로서 스스로를 계속 존중하고 싶다면 화석연료에 기대고 있는 지금의 경제를 끝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야 한다. 그리고 산업적 기준, 경제성이 아니라 생태적 건강을 기준으로 삼는다면 실패하지 않을 것이라 단언한다. 굉장히 절망적인 서술이 담겨 있는 책인데, 읽다 보면 희망이 생겨나는 참으로 신기한 책이다.

|늙고 지혜로운 웬델 베리의 충고|

우리가 생태계에 대해 제대로 아는 것이라곤, 우리가 아는 것이 터무니없이 적다는 사실, 그리고 조심해야 한다는 사실뿐이다. 현재 인간은 우리가 얼마나 무지한지도 모를 정도로 무지하다. 그래서 전문가에 기대게 되고, 그 전문가의 해결책만이 옳은 것이라 신봉하게 된다. 결과가 어떻게 될 것인지 살펴보는 혜안은 점점 더 멀어지기만 한다. 그래서 소농만이 희망이라 주장해 온 웬델 베리의 목소리는 지금 더욱 귀하게 들린다. 저자는 숲 그 자체도 중요하지만, 그 숲이 정말로 건강하고 다양하게 삶을 지속하려면 그 숲을 오래도록 가까이 하면서 숲에 대한 지식을 쌓아 온 사람 또한 중요하다고 말한다. 땅 그 자체도 중요하지만, 그 땅이 오랫동안 인간과 더불어 건강하게 살아가려면 그 땅을 오래도록 알고 지내온 농부의 지혜 또한 중요하다고 주장한다. 자연과 사람이 함께 일구는 조화가 중요하다는 것이다.
그래서 생태계를 중시하고, 산업 경제보다 인간을 우선하는 토지 관리 방식을 찾고, 한 지역을 이용하는 올바른 방법은 바로 그 지역 자원에서 찾자고 한다. 유기농과 유기 정원 가꾸기를 확산하고, 50년 안에 일년생 작물 20퍼센트, 다년생 작물 80퍼센트로 바꾸자고 제안한다. 그럼으로써 얻을 수 있는 이점은 사람을 함부로 대하고, 자연을 약탈하는 지금의 방식보다 훨씬 더 유용하다는 증거는 수도 없이 많다. 총소득이 높아지는 ‘성장’에 대한 관심을 줄이고, 비용 계산에서 의도적으로 빼 먹는 오염에 대한 대가 같은 것에는 관심을 늘려야 한다. 오직 하나뿐인 지구에서 인간이 살아남을 수 있는 길은 거기에 있다.
이전 다음
이전 다음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