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미에우 나루터 : 응웬 옥 뜨 소설

Nguyễn, Ngọc Tư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미에우 나루터 : 응웬 옥 뜨 소설 / 응웬 옥 뜨 지음 ; 하재홍 옮김
개인저자Nguyễn, Ngọc Tư, 1976-
하재홍, 1968-, 역
발행사항서울 : 아시아, 2017
형태사항166 p. ; 21 cm
총서명아시아 문학선 ;14
원서명Bến Đò Xóm Miễu
ISBN9791156623229
9788994006468 (세트)
일반주기 본서는 "Bến Đò Xóm Miễu. c2005."의 번역서임
내용주기끝없는 벌판 -- 꺼지지 않는 등불 -- 뜻대로의 삶 -- 까이야 -- 아득한 인간의 바다 -- 미에우 나루터 -- 낯선 사람
언어한국어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찾지못한자료찾지못한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308991 895.92234 N576b K 2관6층 일반도서 대출중 2020-06-15 예약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10년 만에 다시 돌아온 베트남 최고의 작가, 응웬 옥 뜨!

2005년 베트남 최고의 베스트셀러, 2006년 베트남 작가협회 최고작품상, 2008년 ASEAN 문학상에 빛나는 『끝없는 벌판』이 국내에 소개된 지 10년이 지났다. 2017년, 나직한 목소리와 큰 메아리로 베트남 문학사를 수놓은 최고의 작가 응웬 옥 뜨가 『미에우 나루터』로 다시 한국 독자들을 찾아왔다.
10년 전에 소개되었던 「끝없는 벌판」에 다섯 개의 단편과 한 개의 산문을 더했다. 모두 「끝없는 벌판」 전후에 썼던 것들로, 작가가 주체할 수 없는 본능에 따라 글쓰기를 왕성하게 하던 시기의 작품들이다. 힘없는 사람들과 그들의 삶을 해맑게 바라본 결과물들로, 내면묘사보다 그들이 어떻게 힘겨운 삶의 파도를 헤쳐 나가는지 풀어내는 데 집중했다.
지난 10년을 이어온 이 책을 향한 사랑의 결정체는 무엇일까. 참으로 귀하고 큰 그 사랑은 베트남의 젖줄이자 동남아시아 최대의 강인 ‘메콩강’에서 시작된다. 이 작품들은 메콩강 이야기이자 그곳에서 사는 사람들의 이야기이자 그곳이 곧 삶이 사람들의 이야기이다. 그리고 더 이상 서로 낯설지 않은 한국과 베트남이기에...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10년 만에 다시 돌아온 베트남 최고의 작가, 응웬 옥 뜨!

2005년 베트남 최고의 베스트셀러, 2006년 베트남 작가협회 최고작품상, 2008년 ASEAN 문학상에 빛나는 『끝없는 벌판』이 국내에 소개된 지 10년이 지났다. 2017년, 나직한 목소리와 큰 메아리로 베트남 문학사를 수놓은 최고의 작가 응웬 옥 뜨가 『미에우 나루터』로 다시 한국 독자들을 찾아왔다.
10년 전에 소개되었던 「끝없는 벌판」에 다섯 개의 단편과 한 개의 산문을 더했다. 모두 「끝없는 벌판」 전후에 썼던 것들로, 작가가 주체할 수 없는 본능에 따라 글쓰기를 왕성하게 하던 시기의 작품들이다. 힘없는 사람들과 그들의 삶을 해맑게 바라본 결과물들로, 내면묘사보다 그들이 어떻게 힘겨운 삶의 파도를 헤쳐 나가는지 풀어내는 데 집중했다.
지난 10년을 이어온 이 책을 향한 사랑의 결정체는 무엇일까. 참으로 귀하고 큰 그 사랑은 베트남의 젖줄이자 동남아시아 최대의 강인 ‘메콩강’에서 시작된다. 이 작품들은 메콩강 이야기이자 그곳에서 사는 사람들의 이야기이자 그곳이 곧 삶이 사람들의 이야기이다. 그리고 더 이상 서로 낯설지 않은 한국과 베트남이기에, 또 동양인만이 가늠하고 향유할 수 있는 부드럽고 내밀한 깊이가 서로 통하기에, 우리의 이야기이도 하다.

2006년 베트남 작가협회 최고작품상 수상작_끝없는 벌판
2008년 ASEAN 문학상_끝없는 벌판
2010년 부산국제영화제 상영(영화로 제작)_끝없는 벌판
2014년 TV드라마 제작_뜻대로의 삶

베트남 사회 전체를 격론 속으로 몰아넣은 응웬 옥 뜨 열풍, 한국에 상륙하다

응웬 옥 뜨가 불러일으킨 논란으로 인해, 베트남 문학은 더욱 진일보하게 될 것이다. - 반 레


베트남 작가협회에서 발간하는 월간지 《문예》 2005년 9월호에 『끝없는 벌판』이 발표된 후, 그로부터 2006년 말까지, 베트남 전역에서 응웬 옥 뜨 열풍이 불었다. 그 열풍 속에는 그를 비판하는 기류 또한 적지 않았다. 미풍양속에 반한다, 희망의 전형을 내세우지 않았다 등의 비판 기류를 등에 업고 2006년 3월 까마우 성(작가의 고향) 사상교육위원회가 ‘정치 도덕 작가덕목 교육’을 시행하겠다며 그를 소환하는 일이 발생했다. 그런 방책은 오히려 그의 작품에 대한 전국적인 열풍을 부채질했다. 문학계와 언론계, 독자들로부터 작가를 옹호하는 발언이 봇물 터지듯 이어졌고, 마침내 베트남 작가협회가 이 소설에 ‘2006년 최고작품상’을 수여함으로써 이 논란에 깨끗한 종지부를 찍었다. 『미에우 나루터』에는 「끝없는 벌판」을 비롯해 7개의 작품이 수록되어 있다.

베트남 문학사 최고 작가가 선보이는 새로운 형식과 내용

베트남 문학사에서 100년 만에 한 번 나올 법한 작가가 탄생했다. - 바오 닌


작가 응웬 옥 뜨는 『미에우 나루터』에서 기존의 문학이론이나 창작방법과는 완전히 다른 새로운 형식과 내용을 선보인다. 1인칭 서술이면서도 전지적 시점을 썼고, 단락을 나눌 때도 시적인 형식을 차용한다. 대화문 또는 강조하고자 하는 대목에서는 기호를 다양하게 사용하면서, 때로는 있어야 할 법한 따옴표도 작가 특유의 느낌에 따라 생략해버린다. 소설가이면서도 시적인 감성으로 소설을 쓰는 그는, 형식에서 자신만의 독특한 세계를 구축한 것이다. 그보다 더욱 두드러진 특징은, 내용에서 사회주의 리얼리즘의 전형론을 전혀 괘념치 않는다는 것이다. 자신의 느낌대로 편안하게 쓰고 싶다, 문학이론이 어떻든 남들이 뭐라 하든 그저 자신의 느낌을 살리고 싶을 뿐이었기에 그에게는 ‘형식 실험’조차 별다른 목적의식이 있었던 것 또한 아니다.

나직한 목소리, 큰 메아리
저 대지의 도저한 낙관성이며 생명력의 근원은 무엇인가?


“베트남 문학은 한마디로 상흔에서 피어난 생명의 문학이다. 저 대지의 도저한 낙관성이며 생명력의 근원은 무엇인가? 베트남을 생각할 때면 항상 어떤 미망처럼 가슴에 남았던 의문이 이 시 같은 소설에 이르러 비로소 해소되는 느낌이다. 결핍의 나이 십대를 겪는 두 남매에게 인생이란 끝없고 거친 벌판이 아니겠는가. 때로는 어른들의 잘못도 용서할 줄 아는 속 깊은 메콩 강 아이들의 상처와 그리움, 그리고 열망 앞에 누가 감히 인생을 안다 하겠는가.” - 안도현

척박한 벌판과 샛강, 수풀로 이루어진 이 소설의 일관된 배경은 실제로 베트남 남부의 메콩강 일대이다. 국내에서는 관광지로 잘 알려진 메콩강 유역은 관광지이기 이전에, 일차적으로 세계 2위의 쌀 수출국인 베트남의 수많은 농민들이 삶을 이어가는 터전으로 기능하고 있다. 작가 응웬 옥 뜨는 그러한 피상적이고 경제지리적 관찰을 넘어서서 주목하고 통찰한 것은 바로 그 땅에 발을 딛고 살아가는, 그리고 강 위를 떠다니며 흘러가는 사람들의 구체적 현실이다. 어떻게 보면 지리적 배경은 그다지 중요하지 않을 수도 있다. 이야기를 따라가다 보면 배경이 불러일으키는 묘한 분위기에 어느덧 젖어들게 되지만, 그 자연 배경은 소설 제목이 암시하듯 차라리 인생의 보편적 무대로서 다가온다. 따라서 이 작품집을 오늘날 베트남의 한 지역에서 일어나는 신산한 삶을 살아가는 사람들의 이야기로 규정짓는 것은 이 작품의 보편성을 제한하는 일이 될지도 모른다.
『미에우 나루터』에 등장하는 참담한 가정사는 오늘날의 베트남 농촌사회가 안고 있는 뼈아픈 생채기라 볼 수 있다. 메콩강 일대의 그 수많은 수상가옥들과 반수상가옥들, 바람 불면 날아갈 듯 맨바닥에 야자수 이파리로 지어진 집들……. 그곳에 사는 이들의 삶은 『미에우 나루터』에 등장하는 삶과 크게 다르지 않다. 지긋지긋한 가난에, 심지어 ‘대물림할 가난’조차도 없어서, 입 하나 줄여주고자 무작정 부모의 품을 떠나는 이들을 작가 응웬 옥 뜨는 일상에서 수도 없이 보아왔다. 그의 작품 대부분이 이들에 대한 이야기이다. 가난한 이들에게는 자기편이 없었다. 『미에우 나루터』에서 그려진 것처럼, 심지어 가족조차 자기편이 못될 때가 많았다. 공무원들은 언제나 재앙을 안겨주는 근원이자 가난을 약점 삼아 ‘부적절한 관계’를 즐기는 고약스런 존재들일 뿐이었다. 궁지에 내몰린 생존의 기로 앞에서는 도덕규범도, 국가의 법률이나 시책도, 그리고 사랑조차도 무미건조한 허위와 사치에 불과했다.
이전 다음
이전 다음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