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유튜브 컬처

Allocca, Kevin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유튜브 컬처 / 케빈 알로카 지음 ; 엄성수 옮김
개인저자Allocca, Kevin
엄성수, 역
발행사항서울 : 스타리치북스, 2018
형태사항420 p. : 삽화, 표 ; 23 cm
원서명Videocracy :how youtube is changing the world... with double rainbows, singing foxes, and other trends we can't stop watching
기타표제유튜브는 왜 항상 이기는가?
ISBN9791185982533
일반주기 본서는 "Videocracy : how youtube is changing the world... with double rainbows, singing foxes, and other trends we can't stop watching. 2018."의 번역서임
주제명
(통일서명)
YouTube (Electronic resource)
일반주제명Internet videos --Social aspects
Information society
Popular culture
언어한국어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찾지못한자료찾지못한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327857 303.4833 A441v K 2관3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2 1327856 303.4833 A441v K 2관3층 일반도서 대출중 2020-03-02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 TED 강연 비디오 조회 수 200만 뷰
★★★★★ 유튜브 최초 트렌드 매니저의 전략서
★★★★★ 《오리지널스》 저자 애덤 그랜트 추천
★★★★★ 가장 앞서가는 바이럴 마케팅 필독서


“외계인이 우리 지구에 대해 알고 싶어 한다면 구글을 보여줄 것이다.
그러나 우리 인간에 대해 알고 싶어 한다면 유튜브를 보여줄 것이다.”
_ 케빈 알로카

❚ 유튜브 이전의 인류 vs 유튜브 이후의 인류

“이 사이트 소문 좀 내줘. 하지만 아직…… 아가씨들은 없어.” 2005년 자베드 카림은 이제 막 개설한 데이트용 사이트 유튜브를 알리기 위해 친구들에게 이메일을 보냈다. 인터넷 결제 플랫폼 페이팔에서 만난 카림과 헐리, 첸은 사람들이 자신의 동영상 프로필을 올리고 성별과 나이를 선택하면 무작위로 데이트 상대를 골라주는 방식으로 유튜브를 운영할 생각이었다. 그러나 사람들은 유튜브를 데이트 사이트로 이용하지 않았다. 사람들은 반려동물의 모습, 재미있는 장면, 자신이 좋아하는 것 등 그야말로 모든 것들을 동영상으로 찍어 올렸다. 유튜브는 개설된 지 1년 만인 ...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 TED 강연 비디오 조회 수 200만 뷰
★★★★★ 유튜브 최초 트렌드 매니저의 전략서
★★★★★ 《오리지널스》 저자 애덤 그랜트 추천
★★★★★ 가장 앞서가는 바이럴 마케팅 필독서


“외계인이 우리 지구에 대해 알고 싶어 한다면 구글을 보여줄 것이다.
그러나 우리 인간에 대해 알고 싶어 한다면 유튜브를 보여줄 것이다.”
_ 케빈 알로카

❚ 유튜브 이전의 인류 vs 유튜브 이후의 인류

“이 사이트 소문 좀 내줘. 하지만 아직…… 아가씨들은 없어.” 2005년 자베드 카림은 이제 막 개설한 데이트용 사이트 유튜브를 알리기 위해 친구들에게 이메일을 보냈다. 인터넷 결제 플랫폼 페이팔에서 만난 카림과 헐리, 첸은 사람들이 자신의 동영상 프로필을 올리고 성별과 나이를 선택하면 무작위로 데이트 상대를 골라주는 방식으로 유튜브를 운영할 생각이었다. 그러나 사람들은 유튜브를 데이트 사이트로 이용하지 않았다. 사람들은 반려동물의 모습, 재미있는 장면, 자신이 좋아하는 것 등 그야말로 모든 것들을 동영상으로 찍어 올렸다. 유튜브는 개설된 지 1년 만인 2006년 매월 3천만 명이 찾았고, 2006년 말에는 매일 1억 개의 비디오가 시청됐으며, 10년이 지난 2015년 1분에 400시간 분량의 비디오가 유튜브에 올라온다(2017년 3월 현재 유튜브에서는 매일 2억 개가 넘는 비디오들이 보여지고 있다). 하루 동안 유튜브에 포스팅된 비디오를 모두 보는 데 65년 이상이 걸린다.

13년 전 “누구나 비디오를 업로드하고 볼 수 있는 곳이 있다면 어떨까” 하는 단순한 의문에서 출발한 유튜브는 현재 그저 비디오를 올리고 보는 것을 넘어서서 사람들의 일상을 지배하고, 전 세계의 문화 흐름을 주도하며, 인류의 행동 패턴을 바꾸는 거대한 공간이 되었다. 사람들은 유튜브에 모든 것을 올리고, 유튜브에서 모든 것을 하며, 유튜브 활동을 통해 세상을 바꾸고 있다.

유튜브가 세상에 등장하기 이전에 태어나 텔레비전을 주로 보며 자란 세대들은 완전히 새로운 문화적 환경에 맞닥뜨려야 했다. 과거에는 거대 엔터테인먼트 기업이 아니면 엄두도 내지 못할 비디오 제작과 배포는 이제 누구나 마음만 먹으면 단 몇 분 만에 할 수 있는 일이 되었다. 내가 보고 싶은 방송이 있다면 내가 직접 출연하고 제작해서 올리면 된다. 누구나 제작자 겸 방송인이 될 수 있는 것이다. 도대체 누가 볼까 싶은 비디오의 조회 수가 몇백만 뷰가 넘고, 텔레비전에서 단 한 번도 보지 못한 인물이 ‘스타’로 등장하는가 하면, 한 개인이 유튜브 방송만으로 100억 원 이상의 수익을 올린다. 유튜브가 존재한 이후에 태어난 지금 초등학생들의 꿈은 대통령도 아이돌 가수도 아닌 ‘유튜브 방송인’이다. 유튜브는 이제 그저 동영상을 찍어 올리는 일상적인 행위에서 문화 현상을 넘어 비즈니스의 한 분야가 되었다.

❚ 2분짜리 비디오가 어떻게 세상을 바꾸고 하나의 트렌드가 되는가!

2010년 ‘유튜브 트렌즈’가 출범하면서 최초의 트렌드 매니저가 된 케빈 알로카는 유튜브 내에서 유행하는 인기 비디오를 찾아내고, 그러한 비디오가 왜 사람들의 관심을 끄는지, 특정한 비디오가 어떻게 바이러스처럼 널리 확산되어 문화 현상으로까지 번지는지, 이러한 현상은 우리의 삶에 어떤 영향력을 미치는지를 분석한다. 다양한 유튜브 비디오를 보면 믿을 수 없을 만큼 폭넓은 시청자들의 취향을 분석할 수 있고, 앞으로 우리 인류가 어떻게 될지 알 수 있다고 한다.

케빈 알로카는 지난 9년간 유튜브가 어떻게 우리의 일상에 영향을 미치는지, 사람들이 유튜브를 어떻게 사용하고 있는지, 사람들이 비디오를 보는 행위가 어떤 식으로 문화 현상을 만드는지를 지켜보았다. 사람들은 유튜브에서 보고 듣고 배우고 업로드하고 공유하고 팔로잉하며 자신이 관심 있는 것에 참여하기도 한다. 유튜브의 힘은 사람들이 그것을 지켜보기만 하는 것이 아니라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데 있다. 저자는 사람들의 이런 행동을 보면 미래의 기업들이 어떻게 운영될지, 중요한 일들이 어떻게 일어날지, 또 우리가 어떤 삶을 살게 될지 알 수 있다고 한다.

또한 유튜브에는 조회 수, 공유, 코멘트, 비디오 추천, 워치 타임 등 사람들을 끌어들이는 놀라운 전략과 장치들이 있다. 새로운 기회의 땅 유튜브에 모여든 비즈니스 천재들은 어떻게 그것을 활용하여 사람들의 관심을 끌고 문화 트렌드를 만들어내는지를 알아본다.

❚ 유튜브 트렌드 매니저가 밝히는 새로운 원칙

‣ 유튜브가 트렌드를 만든다
유튜브에서 고양이 비디오를 보던 당신은 1시간 후 자동으로 옥수수 알맹이를 까는 비디오를 보게 된다. 유튜브의 힘은 사람들이 어떤 것에 관심 있는지를 정확하게 찾아내는 데 있다. 단순히 조회 수가 아닌 뭔가를 보면서 보낸 ‘워치 타임’과 ‘공유’를 기준으로 사람들의 관심을 끄는 놀라운 전략과 기술적 장치가 숨어 있다.

‣ 광고와 실제의 경계가 사라진다
유튜브에서 최초로 조회 수 100만 뷰를 넘긴 것은 다름 아닌 호나우지뉴가 등장하는 나이키 광고 비디오였다. 호나우지뉴가 크로스바를 맞고 튕겨나온 공을 계속 차는 동안 공은 단 한 번도 땅에 떨어지지 않는다. 이 비디오는 순식간에 진짜인가 혹은 가짜인가 하는 논란과 함께 급속도로 공유되었다. 사람들은 진정성 있는 커뮤니케이션을 원하고, 그것을 충족하려면 실제 같은 가짜여야 한다.

‣ 모든 것을 유튜브에서 배운다
넥타이 매는 법부터 장난감을 가지고 노는 법, 아이돌 댄스 추는 법, 수학 문제 풀이, 심지어 투창 던지는 법까지 우리는 모든 것을 유튜브에서 배운다. ‘동물’ 비디오보다 ‘교육’ 비디오를 보는 데 무려 10배 더 많은 시간을 사용한다. 우리의 타고난 지적 호기심 덕분에 유튜브는 모든 지식을 얻는 장소가 되었다. 모든 방법은 유튜브에 있다. 인공지능 로보워치도 유튜브에서 배운다.

‣ 틈새가 거대한 문화 현상을 만든다
한국에서 처음 시작된 먹방은 유튜브 하위 장르에서 지금은 모든 엔터테인먼트 장르에 스며들었다. 먹방 BJ 밴쯔는 구독자 100만 명을 거느리고, 유카 키노시타는 구독자 200만 명에 5억 뷰 이상의 조회 수를 올린다. 틈새시장이었던 ‘패션 미용’ 비디오 제작자는 어마어마한 연봉을 벌어들이며 유튜브 스타가 되었다. 그들이 틈새를 벗어나 주류를 지배할 수 있게 된 것은 유튜브를 통해 다양한 사람들의 취향을 충족하면서 발전하고 성장했기 때문이다.

‣ 미스터리 기법으로 만족감과 호기심을 채운다
장난감 포장을 뜯는 과정을 보여주고 장난감을 만지작거리는 비디오가 100만 뷰 조회 수를 기록했다. 누군가 포장을 뜯어 새 장난감을 갖고 노는 비디오를 보면 아이들은 확실히 더 사고 싶어 한다. 이런저런 물건들을 갈라보는 ‘무엇이 들어 있나?’ 채널은 200만 명의 구독자를 거느리고 있다. 이러한 비디오들이 인기를 끄는 이유는 조금씩 실체가 드러나는 미스터리물와 서스펜스 기법이 관심을 증폭시키는 효과가 있기 때문이다.

‣ 바이러스처럼 확산되는 비디오의 조건
어머니의 생일 선물로 올린 비디오 한 편에 미합중국 대통령까지 열광하게 된 이유는 무엇일까. 치과에서 마취 후 이를 뽑은 아이를 담은 비디오가 널리 확산되어 큰돈을 벌어들이기도 한다. 비정상적으로 빠르게, 바이러스처럼 확산되는 비디오에는 세 가지 비밀이 숨어 있다. 바이럴 비디오의 속성을 잘 알면 엔터테인먼트 업계는 힘들이지 않고 사람들의 관심을 끌 수 있고, 하룻밤 사이에 유명 인사가 되기도 하며, 특정 제품의 판매가 급신장되기도 한다.

‣ 그들은 유튜브를 어떻게 활용하는가?
오늘날 히트곡은 유튜브 사용자들이 만든다. 비디오를 통해 음악에 참여함으로써 막대한 영향을 미치는 것이다. ‘강남 스타일’은 우리가 말춤을 따라 추는 비디오를 찍어 올리면서 급속도로 전파되었다. 이제 엔터테인먼트는 유튜브를 벗어나서 비즈니스를 영위할 수 없다. 가장 위대한 스타들은 어떻게 유튜브를 통해 팬들과 교감하고 창의적인 대중음악을 창출하는 것일까?

‣ 2분짜리 비디오로 한 나라가 전복될 수도 있다
1963년 존 F. 케네디의 암살 장면을 찍은 것은 평범한 시민의 무성 홈 비디오였다. 오늘날은 전 세계 10억 명 이상의 목격자들이 인권 침해 현장, 정부가 시민들을 탄압하는 장면 등 역사적으로 중요한 사건들을 자신의 카메라에 담고 있다. 모든 것을 촬영할 수 있는 시대에 비디오 하나가 나라의 지도자를 바꿀 수도 있고, 거대한 정치적 변화를 이끌 수도 있다.

‣ 10대들이 만드는 가상 공동체가 트렌드를 움직인다
태어날 때부터 유튜브가 존재했던 10대들은 어른들이 전혀 모르는 스타에 열광한다. TV에 한 번도 등장하지 않은 스타들이 있다. 할리우드나 뉴욕 중역 회의실에 줄이 닿지 않는 창의적인 인재들에게 웹은 새로운 기회의 땅이다. 10대 소녀들로 이루어진 팬 군단에 맞서는 것은 이 세상에서 가장 놀라운 병렬 처리 컴퓨터 시스템에 맞서는 것과 같다. 유튜브 시대에는 10대들의 조직적인 힘을 무시해서는 안 된다.
이전 다음
이전 다음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