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유럽 낙태 여행 : journey for life

우유니게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유럽 낙태 여행 : journey for life / 우유니게 [외] 지음
개인저자우유니게
이두루
이민경
정혜윤
발행사항[서울] : 봄알람, 2018
형태사항252 p. : 삽화(주로천연색) ; 19 cm
ISBN9791195857982
일반주기 공저자: 이두루, 이민경, 정혜윤
분류기호363.46094
언어한국어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서가에 없는 자료서가에 없는 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329632 363.46094 유233 2관3층 일반도서 대출중 2020-10-05 예약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여성의 재생산권을 위해 싸워온 유럽의 활동가들을 만나다

✔ 피임조차 금지했던 과거로부터 낙태 합법화를 투쟁으로 얻어낸 현재까지, 프랑스
✔ 모두가 ‘파라다이스’라 부르는 재생산권 선진국의 놀라운 현실, 네덜란드
✔ 유럽 내 최악의 낙태 규제법, 수정헌법 8조 폐지를 위해 싸운다! 아일랜드
✔ 국가주의 인구 정책에 의한 낙태 금지가 초래한 끔찍한 역사, 루마니아
✔ 10만 명 이상이 재생산권을 위해 거리로 나오다. 검은 시위의 나라 폴란드

봄알람 책의 강점은 술술 읽힌다는 것이다. ‘임신 중지’라는 키워드로 무작정 떠난 유럽 여행, 다 이룬 나라라고 생각한 네덜란드부터 현재진행형으로 필사적으로 싸우고 있는 폴란드까지, 투쟁의 최전선에 있는 활동가들부터 평범한 여성들의 시각까지. 정의와 인권, 윤리, 건강의 언어들로 여성의 현실과 역사를 되돌아보다 보면, 임신 중지에 대해 당신이 가지고 있던 편견과 낙인이 조금은 가벼워진다. 시간 가는 줄 모르고 마지막 장까지 넘겼을 때, 세계의 페미니스트들로부터 언어를 얻은 당신을 발견할 것이다. —윤정원(산부인과 전문의, 인도주의실천의사협의회 여성위원...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여성의 재생산권을 위해 싸워온 유럽의 활동가들을 만나다

✔ 피임조차 금지했던 과거로부터 낙태 합법화를 투쟁으로 얻어낸 현재까지, 프랑스
✔ 모두가 ‘파라다이스’라 부르는 재생산권 선진국의 놀라운 현실, 네덜란드
✔ 유럽 내 최악의 낙태 규제법, 수정헌법 8조 폐지를 위해 싸운다! 아일랜드
✔ 국가주의 인구 정책에 의한 낙태 금지가 초래한 끔찍한 역사, 루마니아
✔ 10만 명 이상이 재생산권을 위해 거리로 나오다. 검은 시위의 나라 폴란드

봄알람 책의 강점은 술술 읽힌다는 것이다. ‘임신 중지’라는 키워드로 무작정 떠난 유럽 여행, 다 이룬 나라라고 생각한 네덜란드부터 현재진행형으로 필사적으로 싸우고 있는 폴란드까지, 투쟁의 최전선에 있는 활동가들부터 평범한 여성들의 시각까지. 정의와 인권, 윤리, 건강의 언어들로 여성의 현실과 역사를 되돌아보다 보면, 임신 중지에 대해 당신이 가지고 있던 편견과 낙인이 조금은 가벼워진다. 시간 가는 줄 모르고 마지막 장까지 넘겼을 때, 세계의 페미니스트들로부터 언어를 얻은 당신을 발견할 것이다. —윤정원(산부인과 전문의, 인도주의실천의사협의회 여성위원장)

낙태라는 의료행위에 접근을 막는 법적 규제나 다른 장벽들은 전 지구적 불평등을 만들어낸다. 그러나 모든 여성은 안전하고 합법적인 낙태에 접근할 수 있어야 하며, 이는 사회 정의의 문제다. 한국에서든 유럽에서든 세계의 다른 어디에서든 마찬가지다. 그리고 이것이 우리가 다른 나라 활동가들의 이야기로부터 많은 것을 배울 수 있는 이유다. 낙태권에는 경계가 없다. ―레베카 곰퍼츠, 재생산권 단체 <위민 온 웨이브> 대표

페미니즘 출판사 봄알람의 네 구성원이 무작정 떠난 유럽 여행기. 낙태죄와 재생산권에 대해 각자 다른 법과 역사를 지닌 프랑스, 네덜란드, 아일랜드, 루마니아, 폴란드 다섯 나라를 방문해 활동가들을 인터뷰한 이야기를 담았다.
낙태를 하고 싶어하는 사람은 없다. 피치 못하게 낙태를 선택해야만 하는 상황이 있을 뿐이다. 그리고 이 상황에서 여성은 스스로 결정을 내리고 안전한 의료 서비스를 받을 수 있어야 한다.
“이것은 인간으로서 기본권입니다. 왜 한국에서는 아직 낙태가 불법입니까?”
이 질문에 우리는 어떻게 대답할 수 있을까. 낙태에 대한 해묵은 낙인과 폭력적 단죄를 넘어 낙태권을 이야기하려면 어디서부터 시작해야 할까.
1970년대 대규모 투쟁으로 낙태 합법화를 성취한 프랑스의 싸움은 이제 끝났을까? 세계적인 ‘재생산권 선진국’ 네덜란드의 현재는 어떤 모습일까? 독재정권의 혹독한 출산 정책으로 수많은 여성이 죽고 세계에서 가장 많은 아이가 버려진 역사를 가진 루마니아의 여성들은 어떤 현재를 살고 있을까? 유럽에서 가장 규제적인 낙태법을 지닌 두 나라 아일랜드와 폴란드는 어떻게 싸워나가고 있을까? 천차만별의 현재를 살아가고 있는 다섯 나라 활동가들의 투쟁 이야기와 낙태권에 대한 그들의 언어가, 지금 한국의 낙태죄 폐지 투쟁에 든든한 밑거름이 될 것이다.
이전 다음
이전 다음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