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영적 전투 배우기 : 내면의 평화를 위한 수도승들의 가르침

Ruppert, Fidelis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영적 전투 배우기 : 내면의 평화를 위한 수도승들의 가르침 / 피델리스 루페르트 지음 ; 이종한 옮김
개인저자Ruppert, Fidelis, 1938-
이종한, 역
발행사항서울 : 분도출판사 ; 칠곡군 : 성 베네딕도회 왜관수도원, 2017
형태사항285 p. ; 20 cm
원서명Geistlich kampfen lernen :benediktinische lebenskunst fur den alltag
ISBN9788941917090
일반주기 본서는 "Geistlich kampfen lernen: benediktinische lebenskunst fur den alltag. c2012"의 번역서임
서지주기참고문헌: p. 275-285
언어한국어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찾지못한자료찾지못한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350993 248.482 R946g K 1관3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유혹과 시련은 우리 삶에서 결코 사라지지 않는다.
우리는 그것과 맞서 싸우며 조금씩 나아가는 사람들이다.


“주님 안에서 그분의 강한 힘을 받아 굳세어지십시오.
하느님의 무기로 완전히 무장하십시오.”
_(에페소서 6,10-11)


“삶은 전투다”

너무 많은 난제에 부딪혀서 끝이 안 보일 때 사람들은 곧잘 이런 탄식을 내뱉는다. 일찍이 구약 성경에서 욥은 이를 다음과 같이 표현했다. “인생은 땅 위에서 군역이 아닌가?”(욥 7,1). 이 말의 의미는 전쟁이란 끊이지 않는다거나 인간이란 누군가와 쉼 없이 싸워야 한다는 것이 아니라, 좋든 싫든 우리가 씨름해야 하고 맞서 싸워야 하는 도전들이 언제나 있다는 것이다. 삶이 조금이라도 진척되려면 우리는 이 도전들에 응해야 한다. 회피만 하는 사람은 이도 저도 못하다가 언젠가 그대로 무덤에 이를 것이다.

‘영적 전투’란 무엇인가?

여기서 언뜻 당혹스러운 느낌이 들 수도 있는 ‘영적 전투’라는 개념으로 가는 길도 열린다. 이 표현은 특정한 종교적 입장을 위한 투쟁이나, 오늘날 과...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유혹과 시련은 우리 삶에서 결코 사라지지 않는다.
우리는 그것과 맞서 싸우며 조금씩 나아가는 사람들이다.


“주님 안에서 그분의 강한 힘을 받아 굳세어지십시오.
하느님의 무기로 완전히 무장하십시오.”
_(에페소서 6,10-11)


“삶은 전투다”

너무 많은 난제에 부딪혀서 끝이 안 보일 때 사람들은 곧잘 이런 탄식을 내뱉는다. 일찍이 구약 성경에서 욥은 이를 다음과 같이 표현했다. “인생은 땅 위에서 군역이 아닌가?”(욥 7,1). 이 말의 의미는 전쟁이란 끊이지 않는다거나 인간이란 누군가와 쉼 없이 싸워야 한다는 것이 아니라, 좋든 싫든 우리가 씨름해야 하고 맞서 싸워야 하는 도전들이 언제나 있다는 것이다. 삶이 조금이라도 진척되려면 우리는 이 도전들에 응해야 한다. 회피만 하는 사람은 이도 저도 못하다가 언젠가 그대로 무덤에 이를 것이다.

‘영적 전투’란 무엇인가?

여기서 언뜻 당혹스러운 느낌이 들 수도 있는 ‘영적 전투’라는 개념으로 가는 길도 열린다. 이 표현은 특정한 종교적 입장을 위한 투쟁이나, 오늘날 과잉 공급되고 있는 영성 전통 중에서 무엇이 올바른 영성 수련 방법인지 주장하기 위한 투쟁으로 오해될 수 있다. 그리고 십자군 원정 같은 불편한 기억을 불러일으킬 수 있다. 또한 종교적 의지가 강한 어떤 사람이 영적 여정에서 자신의 명성을 위해 앞서 나가려고 안간힘을 다하는 모습을 떠올리게도 한다. 이 모든 것은 오해다. 그리고 이 책에서 ‘영적 전투’가 의미하는 바도 아니다.
사실 ‘영적 전투’라는 개념은 성경과 초기 그리스도교 전통에서 유래한다. 바오로는 그리스도인의 삶을 운동 경기에 견주었다. 티모테오 2서에서 사도는 전쟁 용어를 사용하며 제자들에게 “그리스도 예수님의 훌륭한 군사”(2티모 2,3)답게 살 것을 격려한다. 또한 다른 구절에서는 ‘하느님의 무기로 무장하는 것’에 관해 설명하기도 한다. 여기서 바오로가 말하는 바는 결코 외적인 적과의 전투가 아니라, 영적 세계의 ‘권세들과 권력들’과의 전투요, 그리스도인의 길을 방해하려 드는 온갖 것들과, 곧 유혹, 죄악, 악령, 인간의 내적 악의와 심연과 치르는 전투다.

그리스도인은 ‘싸우는 자’이다

『성 안토니우스의 생애』를 저술한 알렉산드리아의 아타나시우스는 그를 순교자의 경칭인 ‘운동선수’(athletes)로, 즉 ‘싸우는 자’로 지칭했다. 아타나시우스는 안토니우스의 생애에 관한 이야기를 들려주며, 그가 악마와 악령들의 유혹에 맞서 끊임없이 싸웠다고 거듭 진술한다. 그 전투는 안토니우스를 쇠약하게 만들지도, 낙담하게 만들지도 않는다. 운동선수가 훈련을 통해 그렇게 되듯이, 안토니우스는 유혹과의 전투를 통해 내적으로 강해진다. 악령들과 수년간 전투를 치른 끝에 안토니우스는 아주 큰 힘을 획득했고, 전보다 지금 더 많은 능력을 가지고 있음을 자각했다.
안토니우스는 그래서 이렇게 말했다고 한다. “누구도 유혹을 받지 않고는 하늘나라에 들어갈 수 없다. 유혹을 빼앗아라. 그러면 구원을 찾아 얻는 사람도 없을 것이다. 그리고 사람은 마지막 숨을 거둘 때까지 유혹을 각오해야 한다.” 유혹이나 시련과의 영적 대결이 바로 그리스도인을 깨어 있게 하고 영적 성숙을 진척시킨다. 그리고 이 성숙 과정은 평생 계속되기에 영적 전투 또한 평생의 과제다.

‘필요한 것’이자 ‘자연스러운 것’

위대한 오리게네스는 3세기에 알렉산드리아의 교리교사 학교 교장이었는데, 한 설교에서 ‘기특한 유혹’에 관해 말하며 이렇게 부연했다. “영혼이 크게 진보했는데도 불구하고 유혹이 영혼에서 제거되지 않는 것은 어찌된 일인가? 여기서 우리는 유혹이 영혼에게 이를테면 경비병과 같으며, 또 유혹으로 말미암아 방벽이 더 세워진다는 것을 미루어 알게 된다. 과연 고기가 비싸고 좋은 부위라도 소금에 절이지 않으면 부패하듯, 영혼도 끊임없는 유혹을 통해 그렇게 소금을 치지 않으면 탄력을 잃고 늘어진다.” 여기서 놀라운 점은 내적 전투를 반드시 필요한 것이자, 또 자연스러운 것으로 담담히 말한다는 것이다. 내적 전투는 그리스도인의 삶에서 자연스러운 한 부분이다. 영적 전투는 자신의 고유한 정체성을 확립하는 데 필요하다.

전투의 목표

그렇다면 영적 전투를 치르며 우리가 얻는 것, 곧 영적 여정에서 우리를 기다리고 있는 것은 무엇인가? 그것은 ‘넓은 마음’과 ‘말할 수 없는 사랑의 기쁨’이다. 이 목표들은 죄악과 악습, 영혼의 부정적 행동 양식이 정화되고 우리의 마음이 평정에 이를 때 성취되며, 그때는 우리가 관상적 삶으로 나아가게 된다. 그러면 이제는 다음과 같은 물음이 제기된다. 넓은 마음과 완전한 사랑 안에서 살아가는 삶, 요컨대 영적 낙원에서 살아가는 삶은 지상에서 이루어질 수 있는가? 안타깝게도 그럴 수 없다. 몇몇 진기한 예외는 있겠지만, 영적 여정을 걷는 여느 사람들 대부분에게, 또한 매우 관상적으로 살아가는 수도승들에게도 그런 일은 드물다.
전통적인 문헌 자료나 베네딕도를 보아도 그러한 인상을 받게 된다. 베네딕도는 자신이 쓴 규칙서에서 영적 전투의 길이 처음에는 좁지만, 길을 나아갈수록 마음이 점차 넓어지고 말할 수 없는 사랑의 기쁨에 차서 계속 갈 수 있다고 말했다. 여기서 주목할 것은 베네딕도가 말한 마음이 넓어짐이다. 넒어지는 것은 길이 아니라 마음이다. 이것은 이러한 의미다. ‘나의 일상이 당장 변할 까닭은 없다. 나를 괴롭히는 난제들은 아마 줄곧 그대로일 것이다. 하지만 마음이 넓어지며 나는 현실을 다르게 보고 다르게 받아들일 수 있다.’ 다시 말해 많은 문제와 도전이 앞으로도 지속되겠지만, 그럼에도 형언할 수 없는 사랑의 기쁨이 우리에게 점차 펼쳐질 수 있다.

수난의 의미

베네딕도는 우리에게 촉구한다. 어려운 일들을 회피하지 말고 죽을 때까지 견뎌 내어 ‘그리스도의 수난에 동참함’으로써, 장차 ‘그분과 함께 그분의 나라를 상속하자’고 호소한다. 베네딕도는 내세의 목적지, 곧 하늘나라를 눈앞에 제시한다. 그러나 그곳에 이르기에 앞서, 우리의 사명은 그리스도를 따르는 것, 그분 수난에 함께하는 것이다.
평생을 그리스도의 수난에 함께한다는 것, 이것은 무슨 의미인가? 베네딕도가 의미하는 바는 우리가 고생거리를 가능한 한 많이 찾아야 한다는 게 아니다. 중요한 것은 인위적이고 의도적으로 부과된 짐이나 지나친 금욕 수련이 아님을 베네딕도는 거듭 강조한다. 베네딕도가 다만 기대하는 것은 우리가 삶의 안팎에서 맞닥뜨리는 환난과 도전들을 영적인 짐과 요구로 받아들여 주님과 함께 지고 견뎌 냄으로써, 영혼이 정화되고 사랑이 자라나는 것이다. 환난이 계속되어 우리 삶이 막막해지더라도 마음은 더 넓어질 수 있으니, 이미 바오로가 말한 대로다. “우리는 온갖 환난을 겪어도 억눌리지 않고, 난관에 부딪혀도 절망하지 않습니다”(2코린 4,8). 때로는 세상살이가 도저히 감당할 수 없을 것 같아 보여도, 그럼에도 우리가 절망하지 않아야 숨을 돌릴 여유와 희망을 찾을 수 있다.

그리스도교와 수도 생활의 초기 전통에서 영적 전투를, 곧 삶과 신앙의 구체적 도전들을 어떻게 겪어 냈는지, 그리고 거기서 무엇이 오늘날 우리에게도 도움과 자극이 될 수 있을지를 규명하는 일은 가슴 뛰는 탐험이 될 수 있다.
이 책은 우리에게 희망한다. 영적 전투가 우리에게 그저 온 힘을 소진시키기만 하는 투신이 되는 게 아니라, 오히려 영적 원천을 찾는 법을 배우는 기회가 되기를 기대한다. 이 원천에 힘입으면 온갖 도전과 위기를 맞닥뜨리더라도 삶을 새롭게 펼쳐 나갈 수 있다.
이전 다음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