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예쁘게 말을 하니 좋은 사람들이 왔다 : 나를 더 좋은 곳으로 이끌어 줄 '예쁜 말'의 법칙

심희정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예쁘게 말을 하니 좋은 사람들이 왔다 : 나를 더 좋은 곳으로 이끌어 줄 '예쁜 말'의 법칙 / 심희정 지음
개인저자심희정, 1975-
발행사항서울 : 쏭북스, 2019
형태사항312 p. ; 21 cm
ISBN9791189183073
언어한국어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찾지못한자료찾지못한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355327 808.56 심98ㅇ 2관 5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세대를 아우르는 공감 능력을 키우는 데 도움을 주는 책!

이 책은…


- ‘까칠 마녀’ 소리를 듣던 기자가 20여 년간 전 세계 3천 명의 리더들을 만나며 ‘소통의 여왕’이 된 비결
- 말로 사람을 얻는 사람 vs 말로 사람을 잃는 사람의 특징
- 좋은 사람들에게 나를 데려다 주는 ‘예쁜 말의 법칙’
- 상대 스스로 더 좋은 사람이 되게 만드는 대화의 기술
- 비즈니스와 관계가 풀리는 ‘이기는 양보의 대화’ 10
- 내 앞길에 등불이 되어 줄 적을 만들지 않는 대화법
- 주변의 시선에 휘둘리지 않고 ‘나 긍정주의자로 사는 법’
- 예의 없는 사람들에게 경계를 일깨워 주는 법
- ‘심선배’가 들려주는 사회생활 해법 Q and A 19

“사회 초년생의 카톡 대화창만 봐도 그 사람이 어디까지 올라갈지 알 수 있다”
- 기업 인사 담당자들의 이구동성…실력은 기본, 인성은 말에서 시작되어 말에서 끝난다

현직 언론사 부장이 알려 주는 ‘싸우지 않고 이기는 사람들의 말하는 법’


나의 이미지를 가장 즉각적으...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세대를 아우르는 공감 능력을 키우는 데 도움을 주는 책!

이 책은…


- ‘까칠 마녀’ 소리를 듣던 기자가 20여 년간 전 세계 3천 명의 리더들을 만나며 ‘소통의 여왕’이 된 비결
- 말로 사람을 얻는 사람 vs 말로 사람을 잃는 사람의 특징
- 좋은 사람들에게 나를 데려다 주는 ‘예쁜 말의 법칙’
- 상대 스스로 더 좋은 사람이 되게 만드는 대화의 기술
- 비즈니스와 관계가 풀리는 ‘이기는 양보의 대화’ 10
- 내 앞길에 등불이 되어 줄 적을 만들지 않는 대화법
- 주변의 시선에 휘둘리지 않고 ‘나 긍정주의자로 사는 법’
- 예의 없는 사람들에게 경계를 일깨워 주는 법
- ‘심선배’가 들려주는 사회생활 해법 Q and A 19

“사회 초년생의 카톡 대화창만 봐도 그 사람이 어디까지 올라갈지 알 수 있다”
- 기업 인사 담당자들의 이구동성…실력은 기본, 인성은 말에서 시작되어 말에서 끝난다

현직 언론사 부장이 알려 주는 ‘싸우지 않고 이기는 사람들의 말하는 법’


나의 이미지를 가장 즉각적으로 강력하게 드러내는 것은 다름 아닌 말이다. 자신을 드러내는 대표적인 표현 수단으로 ‘나를 어떻게 표현하는가’ 역시 중요한 실력으로 인정받는 시대다.
『예쁘게 말을 하니 좋은 사람들이 왔다』(심희정 지음/ 쏭북스 펴냄/ 값 16,000원)는 현직 언론사 부장이 쓴 책으로, 한마디로 말해 ‘싸우지 않고 이기는 사람들의 말하는 법’이다.
저자는 “어차피 우리가 해야 할 말이라면 최소한 내 앞 길에 장애가 되지는 않아야 한다”며 “이왕이면 길을 밝히는 등불이 되어 주어야 한다”라고 강조한다.
그럼에도 우리는 지금껏 말하는 법을 제대로 배워 본 적이 없다. 나는 나 자신을 잘 표현하고 있는지, 혹시 적을 부르는 대화를 하고 있지는 않은지 자문해 보자.
이 책의 저자는 단도직입적으로 묻는다.
“당신은 말로 사람을 얻는 쪽인가? 아니면 말로 사람을 잃는 쪽인가?”
‘나는 최선을 다하는데 왜 비난을 받을까?’‘ 대체 내 주변엔 왜 이렇게 까다로운 사람이 많은 걸까?’‘ 왜 나는 늘 손해만 보는 걸까?’ 오늘도 많은 사람들이 이런 고민을 안고 살아간다.
이 중에서 하나라도 해당된다면 나는 지금까지 과연 어떤 태도와 말로 상대와 교류했는지 살펴 볼 필요가 있다. 부지불식간에 적을 부르는 대화를 하는 사람들이 생각보다 많지만, 본인 스스로는 자각하지 못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니 말이다.
20년째 기자로 일하면서 소위 ‘성공한’ 수많은 사람들을 만나온 저자는 그들에게 공통점이 있었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그들은 강압적으로 사람을 대하지 않고 진심 어린 공감을 통해 상대가 스스로 움직이게 만드는 ‘이기는 양보의 대화’를 하고 있던 것.
그동안 얕보일까 빼앗길까 뾰족한 가시를 세우고 까칠한 언행으로 무장해온 저자는 이를 통해 큰 깨달음을 얻는다. 타고난 그대로의 따뜻함과 유연함 그리고 부드러움을 마음껏 펼쳐도 강인함이 훼손되지 않음을, 진짜 강한 사람들은 내면에 부드러움을 품고 있다는 사실을 말이다.
그때까지 스스로를 다치게 하지 않으면서 자신의 뜻을 전하고 원하는 것을 얻는 방법을 배운 적이 없다는 사실을 알게 된 저자는 우선 밖으로 향하던 시선을 안으로 돌렸다. 그렇게 한때 ‘까칠 마녀’ 소리를 듣던 저자는 내면의 힘, ‘이너월드(Inner World)’에 집중하며 그 누구도 아닌 나 자신과 잘 지내는, 스스로에게 친절해지는 연습을 시작했다. 남과의 관계가 아닌 자신에게 집중하면서 먼저 스스로에게 예쁘게 말하며 그렇게 자신에게 좋은 것을 그대로 주고 싶은 그 마음 그대로 다른 사람들에게도 예쁜 말을 하게 되었다.
이 책은 저자가 경험한 ‘부드럽지만 힘 있는 예쁜 말의 씨앗’이 어떻게 좋은 사람들을 만나게 하고 감사한 일들을 몰고 왔는지에 대한 기적 같은 이야기이다.
저자는 예쁘게 말을 하면서 더 이상 스스로 돋운 가시에 찔려 상처입는 자신을 만나지 않아도 되었다고 고백한다. 예쁜 말 앞에서는 이유 없이 혹은 얄팍한 근거를 앞세우며 공격하는 무리들도 그 힘을 잃었다고 말한다. 그리고 그들이 떠난 자리에는 좋은 사람들만 남았다.
이제는 유약해 보일까, 만만해 보일까 두려워 일부러 독한 말들을 쏟아내던 지난날들이 아쉬울 때마다 좋은 말, 따뜻한 말들을 몇 배는 더 전하려고 노력하고 있다.
독자들은 이 책을 통해 “뭘 도와드릴까요”라고 먼저 묻는 힘, 상대의 이름을 기억하는 것의 중요성, 내가 내뱉는 말 다시 보기, 말 한마디로 제갈공명 만드는 법, 회사에서 화내지 않는 이유 등 사회생활과 인간관계에 도움이 되는 정보를 얻을 수 있을 것이다.
더불어 저자가 제안하는 ‘비즈니스와 관계가 풀리는 이기는 양보의 대화 10가지’를 통해 언제나 주변에 좋은 사람들이 끊이지 않는 비결 또한 엿볼 수 있다. ‘나 긍정주의자’로 사는 저자의 시선을 따라가다 보면 남의 시선이 아닌 내면의 기준을 세워 자존감까지 살릴 수 있는 자기관리법의 노하우까지 배울 수 있을 것이다.

▶ 예쁜 말, ‘나 100%의 법칙’
오직 나 스스로에게 100% 집중해 나에게 이득이 되는 말을 골라 보자.
남과 세상으로 향한 관심을 나에게 돌려
내가 나를 귀하게 여기면
말부터 예쁘게 하게 된다.
스스로에게 따뜻한 말을 전할 수 있는 사람만이
남에게도 좋은 말을 전할 수 있다.
이것이 바로 나와 세상을 바꾸는 힘을 가진 예쁜 말의 선순환이다.
이를 통해 나를 지키면서 남에게 존중받고 상대의 마음을 상하게 하지 않으면서
원하는 결과를 이끌어낼 수 있다.

▶ 비즈니스와 관계가 풀리는 ‘이기는 양보의 대화’ 10
[ 1 ] “할 거야”가 아닌“ 하고 있다”라고 말한다
[ 2 ] 작은 칭찬이 호감을 이끌어 낸다
[ 3 ] ‘ 플리즈 헬프 미’ 전략
[ 4 ] “내가 뭘 아나?”- 고개 숙일 줄 아는 저력
[ 5 ] “그렇습니까?”만 잘해도
[ 6 ] “아, 진짜요”라고 맞장구쳐 보라
[ 7 ] 선을 넘는 사람들에게
[ 8 ] 한국말을 영어처럼 하라
[ 9 ] 설득하지 않고 설득하는 법? 회의나 협상 테이블에서 기억해야 할 것
[ 10 ] 나에게 맞는 예쁘고 고운 말을 골라낸다
이전 다음
이전 다음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