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시를 놓고 살았다 사랑을 놓고 살았다

고두현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시를 놓고 살았다 사랑을 놓고 살았다 / 고두현 지음
개인저자고두현, 1963-
발행사항파주 : 쌤앤파커스, 2018
형태사항263 p. : 천연색삽화 ; 22 cm
ISBN9788965707158
언어한국어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찾지못한자료찾지못한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355857 808.81 고227ㅅ 2관 5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첫사랑의 설렘을 기억하는 그대여,
두 번째 스무 살에도 시처럼 살기를


“마흔 고개를 막 넘어설 무렵이었는데, 그때 시가 제게로 왔죠.”
“요즘 남편이 시를 읽어요.”
“백석의 시를 읽는데 눈물이 왈칵 쏟아지더라고요. 내 상황을 대변하는 것 같아서.”
“하이네의 시를 읽고 마음속에 화사하게 물결이 이는 것 같았어요.”

먹고사는 데 바빠서 잊고 살았다. 내게도 시를 읽으며 낭만을 꿈꾸고 사랑으로 설레던 시절이 있었다는 것을. 어느샌가 내 삶을 지탱해주던 소중한 감정들은 사라져버렸고 ‘살아가는’ 게 아닌 ‘살아지는’ 인생에 갇혀 매일을 견뎌내고 있었다. 다정한 연인들을 보아도 무덤덤하고 사랑은 졸업한 지 오래, 연애는 남의 일이라고 생각했다.

열심히 달려오다 잠시 멈춰 보니 삶이 너무 헛헛하다. 뭘 위해 이렇듯 열심히 살고 있는 걸까. 그래서 내게 남은 건 무엇인가. 거울을 보니 풋풋했던 젊음은 어디로 가고, 얼굴엔 세월의 무게를 반영하듯 나이테 같은 주름살만 늘었다. 남들도 다 이렇게 산다며 스스로 위안을 해보지만, 가슴이 뻥 뚫린 듯 허무한 건 어쩔 수 없다.
...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첫사랑의 설렘을 기억하는 그대여,
두 번째 스무 살에도 시처럼 살기를


“마흔 고개를 막 넘어설 무렵이었는데, 그때 시가 제게로 왔죠.”
“요즘 남편이 시를 읽어요.”
“백석의 시를 읽는데 눈물이 왈칵 쏟아지더라고요. 내 상황을 대변하는 것 같아서.”
“하이네의 시를 읽고 마음속에 화사하게 물결이 이는 것 같았어요.”

먹고사는 데 바빠서 잊고 살았다. 내게도 시를 읽으며 낭만을 꿈꾸고 사랑으로 설레던 시절이 있었다는 것을. 어느샌가 내 삶을 지탱해주던 소중한 감정들은 사라져버렸고 ‘살아가는’ 게 아닌 ‘살아지는’ 인생에 갇혀 매일을 견뎌내고 있었다. 다정한 연인들을 보아도 무덤덤하고 사랑은 졸업한 지 오래, 연애는 남의 일이라고 생각했다.

열심히 달려오다 잠시 멈춰 보니 삶이 너무 헛헛하다. 뭘 위해 이렇듯 열심히 살고 있는 걸까. 그래서 내게 남은 건 무엇인가. 거울을 보니 풋풋했던 젊음은 어디로 가고, 얼굴엔 세월의 무게를 반영하듯 나이테 같은 주름살만 늘었다. 남들도 다 이렇게 산다며 스스로 위안을 해보지만, 가슴이 뻥 뚫린 듯 허무한 건 어쩔 수 없다.

그래서일까. 최근 들어 시집을 읽는 남성이 늘고 있다. 대형 서점의 조사 결과에 따르면 시집을 주로 사는 독자층이 젊은 문학소녀뿐 아니라 중년남성들로까지 넓어지고 있다. 시를 읽으며 가슴 뛰던 그 시절로 돌아가 인생의 의미를 되찾고 다시금 열정으로 가득 찬 삶을 사는 것이다. 메마른 감성을 채우고, 지친 삶을 위로하고 치유하는 힘이 시 속에 있기 때문이다.

사랑은 먼 옛날의 불꽃이 아니다!

시인 로버트 브라우닝은 말했다.
“사랑할 시간을 따로 떼어두어라. 인생이 너무 짧기 때문이다.”

여기, 사랑의 힘으로 평생을 살아간 시인들이 있다.

‣ 첫눈에 반한 여인을 평생 기다린 예이츠
‣ 병마와 외롭게 싸우다 서른아홉에 진실된 고백을 받은 E. 브라우닝
‣ 열네 살 연상의 여인과 격정적 교감을 나눈 릴케
‣ 가정교사로 들어간 집의 안주인을 사모한 횔덜린
‣ 금지된 사랑에 탐닉한 랭보
‣ 연인을 만난 후 사춘기 소년이 되어버린 예순여섯 살의 괴테
‣ 죽음을 앞두고도 사랑으로 심장이 뛰었던 하이네……

이밖에도 이웃집 처녀를 끔찍이 사랑한 존 키츠, 앙리 루소의 그림에 연인과 등장할 정도로 아름다운 사랑을 했던 기욤 아폴리네르까지 시인들의 삶을 평생 지탱해준 건 사랑이었고, 이들의 명시 또한 사랑 속에서 탄생했다. 그렇기에 우리는 이들의 시를 읽으며 설레고, 꿈꾸고, 환해지는 것이다.

조숙한 천재들이어서 그랬을까. 이들의 사랑 시는 아름답고 달콤하지만, 그 속에 담긴 사연들은 슬프고 또 안타깝다. 현실에서는 불가능할 것 같은 ‘비련의 드라마’도 많다. 그만큼 파격적이다. 그 덕분에 사랑과 인생의 본질을 더 깊이 성찰하도록 우리를 이끈다.
- <머리말> 중에서

당신의 가슴을 다시 뛰게 할 사랑과 인생의 명시

《시 읽는 CEO》《마음필사》 등 시를 통해 많은 이들에게 용기와 위안을 안겨주었던 고두현 시인이 이번 책에서는 ‘사랑’과 ‘인생’을 주제로 울림 있는 시 이야기를 선사한다. 명시뿐 아니라 시에 얽힌 사연과 시인들의 삶을 이야기 형식으로 친근하게 소개함으로써 독자들의 헛헛한 마음을 채워주고 다시금 심장을 뛰게 만든다.

1부 <유일한 사랑 & 영원한 사랑>에는 전설적인 무용가 최승희와 결혼하려다 집안 반대에 부딪혀 목매 죽으려 했던 김영랑부터 온갖 시련에도 굴하지 않고 한 여인에게 평생을 약속했던 존 던까지 변치 않는 사랑에 관한 이야기들이 그려져 있다.
2부 <격정적 사랑 & 비운의 사랑>에는 사랑하는 연인이 목숨을 끊자 그를 잊지 못해 저세상까지 따라간 세라 티즈데일, ‘맨발의 춤꾼’이자 열일곱 살 연상인 이사도라 덩컨과 불같은 사랑을 하고 헤어진 뒤 신경쇠약과 알코올중독에 시달리다 비극적 죽음을 맞이한 세르게이 예세닌 등 생의 한순간 뜨거운 사랑을 했지만 비극으로 막을 내린 사랑 이야기가 담겨 있다.
3부 <금지된 사랑 & 위험한 사랑>에서는 랭보와의 파멸적인 동성애로 가정 안팎의 지탄을 받았던 폴 베를렌부터 유부남 목사를 향해 연정을 키웠던 에밀리 디킨슨까지 세상이 허락하지 않는 사랑으로 고통 받았던 시인들의 이야기를 만날 수 있다.
4부 <첫사랑 & 마지막 사랑>에는 첫눈에 반해버린 여인을 만나려고 세 번이나 찾아갔지만 끝내 친구에게 빼앗겨버린 백석, 오십이 돼서야 만난 아내와 알콩달콩 살아가는 함민복 등 아름답고 때론 눈물겨운 순애보가 소개돼 있다.

이러한 사랑 시와 더불어 이 책에는 인생을 생각하게 하는 시와 여백의 미가 돋보이는 하이쿠도 실려 있다. 인생 시와 하이쿠에도 다양한 삶의 무늬가 그려져 있어 그 속에 담긴 이야기를 따라가다 보면 일찍이 경험하지 못한 생의 순간들을 간접체험하게 되고, 이를 통해 다시 심장이 뛰고 열정이 꿈틀거리는 것을 경험하게 된다. 우리가 시를 만나는 이유가 여기에 있을 것이다.
이전 다음
이전 다음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