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당신도 초자연적이 될 수 있다 : 나는 어떻게 원하는 내가 되는가?

Dispenza, Joe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당신도 초자연적이 될 수 있다 : 나는 어떻게 원하는 내가 되는가? / 조 디스펜자 지음 ; 추미란 옮김
개인저자Dispenza, Joe, 1962-
추미란, 역
발행사항서울 : 샨티, 2019
형태사항494 p., 도판 [24] p. : 삽화(일부천연색), 표 ; 23 cm
원서명Becoming supernatural :how common people are doing the uncommon
ISBN9791188244454
일반주기 본서는 "Becoming supernatural : how common people are doing the uncommon. 2017."의 번역서임
일반주제명Energy medicine
Mind and body
Self-care, Health
언어한국어

이 책의 다른 판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이 책의 다른 판 보기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찾지못한자료찾지못한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359329 615.851 D612b K 2관4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

● 나는 어떻게 원하는 내가 되는가?


당신은 운명이 결정되어 있다고, 인간의 노력에는 한계가 있다고 믿는가? 3차원의 시공간 물질 현실 속에 갇힌 몸이 곧 당신이라고 믿는가? 만약 당신이 물질적 한계를 뛰어넘어 양자장 속의 가능성들에 접속할 수 있고 그것들을 언제든 현실로 가져올 수 있다면 어떨까? 그리고 스스로 생각해 온 것보다 당신이 훨씬 크고 놀라운 능력을 발휘할 수 있다면 어떨 것 같은가?

한마디로 이 책은 우리 자신에 대한 기존의 믿음, 즉 눈에 보이는 것만이 존재하고 우리는 물질로 이루어지고 서로 분리되어 있으며 누군가 혹은 외적인 무언가의 도움 없이는 병을 치유하거나 구원될 수 없다는, 오래되고 단단한 믿음의 벽을 훌쩍 뛰어넘게 만드는 책이다. 그래서 여전히 그 믿음 안에 있는 사람들한테는 불편한 책일 수 있다. 우리 안에는 무한한 가능성에 접속할 수 있는 원리와 기제가 있고(따라서 방법도 있으며), 원하는 현실을 스스로 얼마든지 구현해 낼 수 있다고 말하기 때문이다.

조 디스펜자도 이 점을 많이 의식했던 것 같다. “이 책을 쓰는 것이 나 자신과 내 평판...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

● 나는 어떻게 원하는 내가 되는가?


당신은 운명이 결정되어 있다고, 인간의 노력에는 한계가 있다고 믿는가? 3차원의 시공간 물질 현실 속에 갇힌 몸이 곧 당신이라고 믿는가? 만약 당신이 물질적 한계를 뛰어넘어 양자장 속의 가능성들에 접속할 수 있고 그것들을 언제든 현실로 가져올 수 있다면 어떨까? 그리고 스스로 생각해 온 것보다 당신이 훨씬 크고 놀라운 능력을 발휘할 수 있다면 어떨 것 같은가?

한마디로 이 책은 우리 자신에 대한 기존의 믿음, 즉 눈에 보이는 것만이 존재하고 우리는 물질로 이루어지고 서로 분리되어 있으며 누군가 혹은 외적인 무언가의 도움 없이는 병을 치유하거나 구원될 수 없다는, 오래되고 단단한 믿음의 벽을 훌쩍 뛰어넘게 만드는 책이다. 그래서 여전히 그 믿음 안에 있는 사람들한테는 불편한 책일 수 있다. 우리 안에는 무한한 가능성에 접속할 수 있는 원리와 기제가 있고(따라서 방법도 있으며), 원하는 현실을 스스로 얼마든지 구현해 낼 수 있다고 말하기 때문이다.

조 디스펜자도 이 점을 많이 의식했던 것 같다. “이 책을 쓰는 것이 나 자신과 내 평판에 누가 될 수 있음을 잘 알고 있다.” 책의 첫 문장을 이렇게 시작한 이유가 바로 그 때문일 것이다. 이 책에서 다루는 ‘초자연적인 것’들 혹은 인간 정신의 ‘무한한 가능성’에 관한 이야기가 이른바 “정상적인 자연 과학을 연구하는 사람들”에게는 ‘유사 과학’이라고, 다시 말해 과학이 아니라고 비판받아 오고 있다는 사실을 저자는 누구보다 잘 알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그가 이 책을 쓴 것은 기존의 완고한 과학 공동체가 아니라 인간 정신의 잠재력을 굳게 믿는 평범한 사람들이 진실로 자기가 원하는 삶을 살아갈 수 있도록 도움을 주고 싶었기 때문이다.

실제로 그는 자신의 연구팀과 함께 세계 곳곳에서 일반인들을 상대로 수많은 워크숍을 진행했고, 그 과정에서 치유와 변형을 이루어낸 사람들의 뇌파라든지 심박변이도 등을 측정하고 분석해서, 평범한 사람들이 비범한 일을 해내는 원리와 방법을 세상에 알려왔다. 이 책에서 그는 양자역학, 신경 과학, 후성유전학, 심장신경학 등 최신 과학의 성과들을 바탕으로 우리가 어떻게 물질 세상 너머의 주파수에 조율할 수 있고, 뇌의 화학 물질을 바꾸어 초월적인 자각 상태에 접근할 수 있으며, 그 결과로 새로운 미래를 창조하고 우리 몸의 생물학을 바꿔 심각한 질병을 치유할 수 있는지 그 이론과 방법, 그리고 그것을 이루어낸 수많은 사람들의 이야기를 들려주고 있다.

그는 “과학과 신비주의, 이 두 세계를 잇는 다리 역할”을 하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이 책을 썼다면서, “모든 사람이 초자연적이 되는 세상, 그것이 내가 창조하고 있는 미래”라고 말한다. 그리고 “초자연적이 되는 데 필요한 모든 해부학적 조직과 화학 물질과 생리학적 원리가 이미 우리 안에 갖춰져 있으며 그저 깨어나 활동할 날만 기다리고 있다”는 사실을 전혀 신비적이지 않게, 과학적인 언어로 명확히 설명해 나아간다.

● 초자연적이 될 수 있는 모든 원리가 이미 우리 안에 있다

그렇다면 어떻게 초자연적이 될 수 있는가? 그는 명상을 통해 심각한 질병을 치유하거나 신비 체험 같은 초자연적 체험을 한 수많은 사람들의 뇌파 변화와 심박변이, 나아가 유전자 발현 방식의 변화를 보여주는 생물학적 지표 등을 측정하고 분석한 결과, 그와 같은 변형의 순간에 그들이 죄책감, 두려움, 분노, 괴로움 같은 과거의 익숙한, 낮은 주파수의 감정이 아니라 감사, 기쁨, 자비, 공감, 연민 같은 고양된 감정 속에 머물고 있으며(이때 심장이 일관성을 띤다), 이때 그들의 뇌파 역시 외부 세계에 집중하는 베타파 상태가 아니라 고요히 내면 세계에 집중하는 알파파, 나아가서는 깊은 명상 상태로 반은 잠들고 반은 깨어 있는 세타파 상태(이때 뇌가 일관성을 띤다)에 있다는 것을 발견한다.

따라서 이미 무의식적 마음이 되어버린 우리 몸(늘 같은 방식으로 생각하고 행동하고 느껴오면 우리 몸은 무의식적 마음이 되어버린다)에서 생물학적 변형이 일어나기 위해서는, 의식적으로 자율신경계(소화, 흡수, 혈당 조절, 체온, 호르몬 분비, 심장 박동, 세포 재생 등 모든 자동 기능들을 관장하는 신경 체계로, 우리 신경계의 무의식적인 부분. 교감신경계와 부교감신경계로 이루어져 있으며, 감정 뇌라고도 불리는 중뇌의 변연계에서 관장한다)의 운영 체계에 접속해 기존과 다른 새로운 프로그램을 설정할 필요가 있다고 그는 말한다. 분명한 의도와 고양된 감정을 유지함으로써 뇌와 심장이 일관성 있는 상태가 되고 뇌파가 알파파와 세타파 상태가 되면 자율신경계가 활성화되어 양자장과 공명하고(자율신경계가 활성화되면 심장, 뇌, 몸, 에너지장에 일관성과 온전함이 더해지며 우리 몸은 질서와 균형을 되찾는다. 이때 우리는 분석하고 생각하기를 멈추고, 시공간 너머의 보이지 않는 에너지와 정보의 장인 양자장 또는 통합장에 연결된다), 그리하여 자신이 방출하는 전자기 주파수와 진동이 일치하는 양자장 속의 전자기 주파수, 즉 잠재성을 현실로 끌어올 수 있게 된다는 것이다. 그리고 이처럼 뇌와 심장의 주파수가 일관성을 띠는 내면 환경을 만들어 자율신경계를 재프로그래밍할 수 있는 방법으로 그는 ‘에너지 센터 축복하기 명상’ 등 다양한 명상법과 훈련법을 자세히 소개하고 있다.

그는 우리가 오랫동안 믿어온 신념처럼 우리 자신이 3차원의 물질 세계에 갇혀 있는 존재가 아니라고 말한다. 그리고 명상 등의 방법을 통해 양자장(통합장)에 접속함으로써 바로 그 3차원의 물질 세상을 뛰어넘고 그 결과로 몸과 환경, 시공간 등을 넘어설 때, 모두가 불가능하다고 믿었던 병이 빠른 속도로 치유된다거나 모든 것이 ‘하나임oneness,’(근원 또는 단일 의식) 안에서 하나로 연결되고 통합되어 있음을 자각하고 온전함을 경험하는 초자연적 체험을 할 수 있다고 말한다.

나아가 조 디스펜자는 우리가 이렇게 보이지는 않지만 서로에게 영향을 끼치는 비물질의 빛과 정보의 장에 의해 서로 연결되어 있다고 할 때, 만약 일관성과 균형을 가져다주는 의도와 감정을 품고 세상을 바꾸기 위한 명상을 한다면 어떤 일이 벌어질지에 관심을 갖는다. 그리하여 비단 워크숍 공간 안에서만이 아니라 전 세계 수천수만의 사람들이 같은 날 같은 시간에 지구를 더 평화롭고 사랑이 가득한 곳으로 만들기 위해 더 강력한 에너지를 방출하는 ‘일관성 프로젝트Project Coherence’를 실행에 옮기기도 한다.

● 각 장에 담긴 내용

이 책은 모두 14장으로 되어 있다. 1장에서는 초자연적이 된다는 것이 무슨 뜻인지 그 기본적인 이해를 위해 이야기 세 편을 들려준다. 첫 번째 이야기에서는 남편의 자살로 인한 트라우마 때문에 오랫동안 여러 가지 심각한 문제를 겪어오던 애나라는 여인이 더 이상 예전처럼 살지 않기로 결심한 뒤 어떻게 자신을 변화시켰는지 감동적으로 보여준다. 이어지는 이야기 두 편은 저자 자신을 “뿌리부터 바꾸어놓은 경험들”로, 그가 양자 세상에 접속해 자신의 과거와 미래를 경험한 이야기들이다.

2장은 현재 순간에 머문다는 것이 어떤 의미인지 설명한다. 양자 세상(통합장)이라고 알려진 5차원 세상 속의 모든 잠재성이 이 영원한 현재 순간에 존재한다는 사실과 함께, 현재에 살기 위해서는 어떤 연습이 필요한지도 소개한다. 또 일부 과학 원리들을 쉽게 설명하고 앞으로 자주 나올 용어들을 정리해 이 책 전반의 개념들을 이해하는 데 도움을 준다.

3장에서는 3차원의 시공간 너머에 보이지 않는 에너지와 정보의 장, 즉 5차원의 양자 세상이 있음을 설명하고, 어떻게 하면 우리가 순수한 의식이 되어 이 시공간 너머에 있는 양자장 속으로 들어가 미지의 가능성들에 조율할 수 있는지 이야기한다. 끝부분에서는 양자 세상을 실제로 경험하는 데 도움을 주고자 자신이 계발한 명상법도 소개한다.

4장에서는 그의 학생들이 지금까지 해온 명상법 중 가장 사랑받는 ‘에너지 센터 축복하기’ 명상법을 소개한다. 동시에 우리 몸의 에너지 센터들이 작동하는 방식과 이 에너지 센터들을 프로그래밍하는 방법, 그 배후의 과학까지 살핀다.

5장에서는 몸속에 붙들려 있는 에너지를 풀어내는 방법과 몸 주변에 강력한 전자기장을 만들어내는 호흡법, 새로운 마음에 몸을 재조정하는 명상법 등을 소개한다. 수십 년간 같은 방식으로 생각하고 행동하고 느껴온 탓에 우리 몸은 무의식적 마음이 되었고 에너지는 몸속에 붙들려 생존을 위해서만 사용되고 있다. 그런데 만약 이 에너지를 꺼내 위쪽 에너지 센터들로 보내는 법을 알면 우리는 몸을 다시 새로운 마음에 길들일 수 있고, 그때 에너지는 단지 생존이 아닌 더 높은 목적에 쓰일 수 있다.

6장에서는 앞에 소개한 명상법들을 실천해서, 평범하지만 비범한 일을 해낸 사람들의 사례를 들려준다.

7장에서는 심장의 일관성을 얻는다는 것이 무엇을 의미하는지 설명한다. 뇌는 ‘생각하지만think’, 심장은 ‘안다know.’ 하나임, 온전함, 단일 의식의 에너지 센터인 심장과 뇌 사이의 일관성이 왜 중요한지, 심장 중심으로 산다는 것이 어떤 의미인지, 그리고 심장에 일관성을 부르는 명상까지 자세한 소개가 이어진다.

8장에서는 고급 과정 워크숍에서 참가자들이 자신이 바라는 미래를 생각하며 만드는 마인드 무비와 만화경을 소개한다. 만화경을 이용해 정보에 대한 암시 감응력을 높여서 잠재의식적 마음으로 들어가는 문을 여는 방법, 마인드 무비를 통해 새로운 미래가 펼쳐질 수 있도록 자신을 프로그래밍하는 방법이 소개된다.

9장에서는 서서 하는 명상을 포함해 걷기 명상을 소개한다. 미래의 에너지를 구현하는 일을 눈을 뜨거나 감거나 상관없이 늘 할 수 있으면 더 좋겠다는 생각에 개발한 명상법들이다.

10장에서는 원하는 미래를 창조한 사람들의 또 다른 사례를 한 번 더 소개한다.

11장은 뉴턴 물리학의 3차원 물질 현실이 우주의 실상이라고 알고 있는 우리의 인식에 도전해, 통합장의 5차원 비물질 현실을 자세히 설명하고 ‘분리’의 망상에서 ‘하나임’의 진실로 우리를 친절히 안내한다. 그에 따르면 3차원 물질 세상은 공간이 무한한 현실이라면, 5차원 양자 세상은 시간이 무한한 현실이다. 시간이 무한하므로 양자 세상에서는 과거나 미래가 없고 오직 영원한 현재 순간만 존재하며 무한한 가능성들이 동시에 존재한다.

12장에서는 물질 세상을 뛰어넘어 통일장 영역으로 넘어가면 우리 몸의 생물학 체계는 물질보다 진동수가 높은 에너지를 취합해 우리 뇌 속에서 이미지로 바꾸는 작업을 하는데, 바로 이 작업을 하는 송과선에 대해 소개한다. 아울러 이 송과선의 특성과 활성화 방법에 대해서도 자세히 설명한다.

13장에서는 이른바 ‘일관성 프로젝트’를 소개한다. 전 세계에서 수많은 사람들이 함께 이 지구와 지구 위의 존재들을 변화시키고 치유하겠다는 의도를 담아 에너지를 고양시킬 때 어떤 일이 벌어지는지 보여준다.

14장에서는 초자연적인 일을 해내려 애쓰지 않았음에도 놀랍고 신비한 경험을 한 사람들의 사례를 마지막으로 한 번 더 소개한다.
이전 다음
이전 다음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