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어렵지만 가벼운 음악 이야기 : 원주민의 전통음악에서 힙합까지

Geck, Martin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어렵지만 가벼운 음악 이야기 : 원주민의 전통음악에서 힙합까지 / 마르틴 게크 지음 ; 이덕임 옮김
개인저자Geck, Martin
이덕임, 역
발행사항서울 : 재승, 2018
형태사항212 p. ; 21 cm
원서명Kürzeste Geschichte der Musik
ISBN9791188352234
일반주기 본서는 "Die kürzeste Geschichte der Musik. 2016."의 번역서임
언어한국어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찾지못한자료찾지못한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360151 중앙도서관// 정리중 예약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최초의 성가에서 블루스, 록, 재즈, 힙합까지
가장 짧게 정리한 음악 이야기

한 권의 책에 장구한 음악사를 담는 것이 가능할까? 이 책의 저자는 작곡가 모데스트 무소륵스키가 친구인 화가 빅토르 하르트만의 전람회에 전시된 그림 중 일부만 선택하여 <전람회의 그림>이라는 피아노곡을 만든 것처럼, 음악이 수천 년 동안 선보인 위대한 전람회에서 특정한 이미지를 선택하여 음악사를 간단명료하게 정리했다. 아프리카 부족의 음악풍습부터 그레고리오 성가, 오페라, 교향곡, 그리고 블루스, 록, 재즈, 힙합까지 장르별로 짚어보며 거대한 음악사를 짧게 훑는다.

거장들의 삶을 엿보다
음악가 집안에서 태어나 혹독하게 음악 훈련을 받았던 바흐, 말년에 귀가 멀어 아무것도 들리지 않았음에도 지휘자 단상에 서서 미친 듯이 지휘했던 베토벤, 8명의 자녀를 낳고 기르며 파란만장한 인생을 살았던 클라라 슈만, 17번이나 이사를 다니며 혼란에 가득 찬 일생을 보낸 슈베르트 등 거장들의 이야기가 생생하게 담겼다. 음악가들의 삶을 통해 당시의 시대 상황을 이해하고 그들의 사상과 철학을 바탕으로 한 예술세계를 들여다보자. 음...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최초의 성가에서 블루스, 록, 재즈, 힙합까지
가장 짧게 정리한 음악 이야기

한 권의 책에 장구한 음악사를 담는 것이 가능할까? 이 책의 저자는 작곡가 모데스트 무소륵스키가 친구인 화가 빅토르 하르트만의 전람회에 전시된 그림 중 일부만 선택하여 <전람회의 그림>이라는 피아노곡을 만든 것처럼, 음악이 수천 년 동안 선보인 위대한 전람회에서 특정한 이미지를 선택하여 음악사를 간단명료하게 정리했다. 아프리카 부족의 음악풍습부터 그레고리오 성가, 오페라, 교향곡, 그리고 블루스, 록, 재즈, 힙합까지 장르별로 짚어보며 거대한 음악사를 짧게 훑는다.

거장들의 삶을 엿보다
음악가 집안에서 태어나 혹독하게 음악 훈련을 받았던 바흐, 말년에 귀가 멀어 아무것도 들리지 않았음에도 지휘자 단상에 서서 미친 듯이 지휘했던 베토벤, 8명의 자녀를 낳고 기르며 파란만장한 인생을 살았던 클라라 슈만, 17번이나 이사를 다니며 혼란에 가득 찬 일생을 보낸 슈베르트 등 거장들의 이야기가 생생하게 담겼다. 음악가들의 삶을 통해 당시의 시대 상황을 이해하고 그들의 사상과 철학을 바탕으로 한 예술세계를 들여다보자. 음악가의 작품과 작품이 당대에 미친 영향력까지 두루 살펴볼 기회가 될 것이다.

우리에게 필요한 교양으로서의 음악사
음악을 좋아하는 사람은 많지만 음악사를 잘 아는 사람은 많지 않을 것이다. 음악에 대한 단편적인 지식만 있을 뿐 이를 하나의 이야기로 엮어낼 힘이 없기 때문이다.

음악의 역사에는 수많은 지그재그 걸음과 반환, 도약, 휴식이 공존하며 다양한 그림이 섞여 있다. 우리가 음악이라고 부르는 것은 문화적 행위의 복잡하고 모순된 역사의 일부다. 그러한 의미에서 음악에 대한 연구와 성찰은 단지 전문가의 몫이 아니라, 음악 문화를 밀접하게 느끼는 모든 사람에게 열려 있다. - ‘후기를 대신하여’ 중에서

음악의 역사를 아는 것, 음악을 연구하는 것은 우리 모두의 몫이다. 음악을 지키고 발전시켜 나가는 것은 음악의 뿌리를 아는 것에서 시작한다. 음악은 우리의 단조로운 삶에 다채로운 색을 입혀준다. 음악이 없는 삶이 상상이나 되는가? 누군가는 하루라도 음악이 없으면 괴로워한다. 이 책은 인류의 역사에서 음악이 어떤 기능을 해왔는지, 어디서 시작되어 어떻게 발전해왔으며 얼마만큼의 성취를 이루었는지 음악사의 흐름과 함께, 그러한 역사를 만든 사람들이 어떠한 삶을 살았는지까지 다룬다. 지금까지 어렴풋이 알고 있던 조각난 지식들을 모아주고 연결해주고 채워줘서 음악사의 얼개를 잡을 수 있도록 도와줄 것이다.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