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라 보엠

Puccini, Giacomo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라 보엠 / 자코모 푸치니 작곡 ; 앙리 뮈르제 원작 ; 주세페 자코사, 루이지 일리카 대본 ; 이기철 번역 ; 김문경 해설
개인저자Puccini, Giacomo, 1858-1924
Murger, Henri, 1822-1861.
Giacosa, Giuseppe, 1847-1906
Illica, Luigi
이기철, 역
김문경, 1972-, 해설
발행사항서울 : 풍월당, 2018
형태사항395 p. ; 20 cm
총서명풍월당 오페라 총서
원서명Bohème
ISBN9791189346027
9791196052201 (세트)
일반주기 본서는 "La bohème."의 번역서임
언어본서는 한글 이탈리아어 대역본임

이 책의 다른 판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이 책의 다른 판 보기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찾지못한자료찾지못한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362123 782.12 P977b K/2018 2관 5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아직도 세계에서 가장 많이 상영되는,
영원한 사랑을 받는 오페라 '라 보엠'의 모든 것


처음 공연되었을 때부터 지금까지, 백 년이 넘는 시간 동안 늘 최고로 사랑받은 오페라가 있다. 푸치니의 '라 보엠'이다. 오페라의 빌보드 차트가 있다면 무려 백 년 동안 1~2위를 차지하고 있는 셈이다. 수많은 작품들이 명멸하는 음악의 세계에서 이토록 오랫동안 꾸준한 사랑을 받기란 매우 어려운 일이다. 거의 신비로울 정도의, 비교할 수 없는 특별한 매력이 있어야만 이런 성취를 이룰 수 있을 것이다.

'라 보엠'이 지닌 특별한 매력의 바탕은 아이러니하게도 ‘특별하지 않음’이다. 거대한 규모의 역사나 신화 속 인물들 대신 파리의 가난한 청춘들이 등장하며, 가난하지만 즐겁게 살아가는 이들의 달콤하고도 슬픈 사랑 이야기가 '라 보엠'의 주축이다. 인류가 존재하는 한 앞으로도 영원히 이어질 보편적인 주제인 셈이다.

“종이가 폭발하는 것 같아.” “저기에 키스 장면이 있거든!”

'라 보엠'은 이런 보편적인 주제를 재치 넘치는 대사와 천재적인 멜로디 감각으로 장식했다. 누구나 좋아하는 ...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아직도 세계에서 가장 많이 상영되는,
영원한 사랑을 받는 오페라 '라 보엠'의 모든 것


처음 공연되었을 때부터 지금까지, 백 년이 넘는 시간 동안 늘 최고로 사랑받은 오페라가 있다. 푸치니의 '라 보엠'이다. 오페라의 빌보드 차트가 있다면 무려 백 년 동안 1~2위를 차지하고 있는 셈이다. 수많은 작품들이 명멸하는 음악의 세계에서 이토록 오랫동안 꾸준한 사랑을 받기란 매우 어려운 일이다. 거의 신비로울 정도의, 비교할 수 없는 특별한 매력이 있어야만 이런 성취를 이룰 수 있을 것이다.

'라 보엠'이 지닌 특별한 매력의 바탕은 아이러니하게도 ‘특별하지 않음’이다. 거대한 규모의 역사나 신화 속 인물들 대신 파리의 가난한 청춘들이 등장하며, 가난하지만 즐겁게 살아가는 이들의 달콤하고도 슬픈 사랑 이야기가 '라 보엠'의 주축이다. 인류가 존재하는 한 앞으로도 영원히 이어질 보편적인 주제인 셈이다.

“종이가 폭발하는 것 같아.” “저기에 키스 장면이 있거든!”

'라 보엠'은 이런 보편적인 주제를 재치 넘치는 대사와 천재적인 멜로디 감각으로 장식했다. 누구나 좋아하는 러브스토리이되, 최고의 수준을 지닌 러브스토리가 된 것이다.

즐거운 장면에서는 젊은 보헤미안들이 주고받는 재치 넘치는 대사들이 톡톡 튀어 오른다. 예를 들어 가난한 보헤미안들이 땔감 대신에 실패한 희곡으로 불을 지피는 장면을 보자. 불길을 지켜보던 콜리네가 “종이가 폭발하는 것 같아.”라고 말하자 함께 있던 친구 마르첼로가 “저 부분에 키스 장면이 있거든!”이라고 응수한다. 추위 때문에 자신의 작품을 불태우면서도 침울해하지 않고 유쾌함을 잃지 않는 청춘들의 유머 감각이 작품을 튼튼하게 받친다.

이 유쾌함 때문에 '라 보엠'의 슬픈 러브스토리는 더욱 감정적으로 대비되면서 커다란 울림을 지닐 수 있었다. 젊은이들이 장난으로 주고받던 재치 있는 비유들은 슬픈 사랑 앞에서는 힘을 잃고 만다. 슬픈 장면에서 인물들이 내놓는 비유는 사랑으로 인해 고통스런 마음을 조금이라도 더 잘 토해내려는 시도다. 보통의 언어로는 그 슬픔을 다 털어놓지 못하기 때문에 비유와 상징으로 이루어진 ‘시’가 필요한 것이다. 그래서 얼핏 시대착오적으로 보일 수 있는 '라 보엠'의 낭만적인 대사는 푸치니의 환상적인 멜로디 속에 담겨, 그저 말과 글만으로는 도저히 전달할 수 없는 슬픔을 전한다. 오페라 역사상 가장 로맨틱한 선율로 꼽히는 ‘그대의 찬 손’이나 ‘내 이름은 미미’와 같은 곡들이 끝없이 이어진다.

이렇게 가장 보편적인 사랑 이야기는 마술과도 같은 선율 속에서 특별한 힘을 얻는다. 누구나 이해할 수 있는 이야기를 가장 절절하게 풀어낸 오페라, 그래서 세상 수많은 사람들의 마음을 곧바로 사로잡는 오페라가 바로 '라 보엠'이다.

충실한 원문 번역과 풍부한 해설

풍월당의 오페라 대본은 충실한 번역으로 호평 받고 있다. 이번 '라 보엠'도 마찬가지다. 자막처럼 분량을 축약해야 하는 제약 없이 원문 그대로의 뜻을 그대로 옮겨서 유머와 비유가 중요한 '라 보엠'의 즐거움을 그대로 살리고자 했다. 또한 다른 어느 책에서도 만날 수 없는, 무려 100페이지에 다다르는 풍부한 해설 역시 작품의 이해를 돕는다. '라 보엠'의 작곡 배경과 원작 소설에 대한 이야기, 푸치니와 레온카발로가 같은 작품으로 대결했던 이야기, '라 보엠'의 상세한 악곡 분석에 이르기까지 모두 담은 해설을 읽고 나면 이 작품을 마음 속 깊은 곳까지 받아들일 수 있다. 이 충실한 대본/해설집을 통해, 세상에 등장한 이후로 언제나 가장 사랑받는 오페라로 자리매김한 이 특별한 작품을 만나보시기 바란다.

풍월당 오페라 총서

한국에서 오페라가 공연된 지 올해로 70년
제대로 된 한글 대본 하나 없는 실정
오페라는 세계 공연계를 선도하는 가장 중요한 장르
오페라 대본은 그 자체로 훌륭한 문학이며 하나의 고유의 장르
세계문학에서 소외된 또 다른 문학가들
진지한 감상자들을 위한 지침서
이전 다음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