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웃는 남자

Hugo, Victor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웃는 남자 / 빅토르 위고 지음 ; 백연주 옮김
개인저자Hugo, Victor, 1802-1885
백연주, 역
발행사항서울 : 더스토리 : 미르북컴퍼니, 2019
형태사항1094 p. ; 20 cm
원서명Homme qui rit
기타표제판권기표제: 초판본 웃는남자 : 1869년 오리지널 초판본 표지디자인
ISBN9791159039782
일반주기 작가 연보: p. 1089-1094
본서는 "L'homme qui rit. 1869."의 번역서임
언어한국어

이 책의 다른 판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이 책의 다른 판 보기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찾지못한자료찾지못한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363224 841.7 H895ho K/2019 2관6층 일반도서 대출중 2020-04-16 예약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2020년 초대형 뮤지컬〈웃는 남자〉원작 소설!
《레 미제라블》의 작가 빅토르 위고의 숨겨진 명작!

2020년 수호, 규현, 이석훈, 박강현 주연의 초대형 뮤지컬 《웃는 남자》의 감동을 읽는다!
“나는 이 이상의 위대한 작품을 쓰지 못했다.”_빅토르 위고
“20세기에 빅토르 위고에 비할 작가는 존재하지 않으며, 다음 세기에도 그런 작가가 나올지 심히 의심스럽다.”_<헤럴드트리뷴>

출간 당시 유럽을 충격에 빠뜨린 문제작!
빅토르 위고의 가장 완성도 높은 숨은 명작 《웃는 남자》


화려했던 궁정의 뒷면에 감춰진 광대들의 공연장, 빈민가 시장, 무도회장, 웅장한 고성 등을 화려하면서도 그로테스크하게 묘사한 걸작!

입이 찢어져 평생 웃는 남자로 살아야 하는 그윈플렌이라는 인물은 우리에게 강렬한 이미지를 남긴다. 《레 미제라블》 《노트르담의 꼽추》 등 뛰어난 걸작을 남긴 프랑스 대문호 빅토르 위고의 숨은 명작, 《웃는 남자》! 더스토리에서 출간한 1869년 초판본 표지이미지 《웃는 남자》를 통해 진정한 인간의 삶이란 무엇인지 되새겨 보자.
...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2020년 초대형 뮤지컬〈웃는 남자〉원작 소설!
《레 미제라블》의 작가 빅토르 위고의 숨겨진 명작!

2020년 수호, 규현, 이석훈, 박강현 주연의 초대형 뮤지컬 《웃는 남자》의 감동을 읽는다!
“나는 이 이상의 위대한 작품을 쓰지 못했다.”_빅토르 위고
“20세기에 빅토르 위고에 비할 작가는 존재하지 않으며, 다음 세기에도 그런 작가가 나올지 심히 의심스럽다.”_<헤럴드트리뷴>

출간 당시 유럽을 충격에 빠뜨린 문제작!
빅토르 위고의 가장 완성도 높은 숨은 명작 《웃는 남자》


화려했던 궁정의 뒷면에 감춰진 광대들의 공연장, 빈민가 시장, 무도회장, 웅장한 고성 등을 화려하면서도 그로테스크하게 묘사한 걸작!

입이 찢어져 평생 웃는 남자로 살아야 하는 그윈플렌이라는 인물은 우리에게 강렬한 이미지를 남긴다. 《레 미제라블》 《노트르담의 꼽추》 등 뛰어난 걸작을 남긴 프랑스 대문호 빅토르 위고의 숨은 명작, 《웃는 남자》! 더스토리에서 출간한 1869년 초판본 표지이미지 《웃는 남자》를 통해 진정한 인간의 삶이란 무엇인지 되새겨 보자.

힘들고 버거운 현실 앞에서도 최선을 다해 웃어야만 하는
수많은 ‘그윈플렌’에게 바치는 헌사


입의 양쪽 가장자리가 찢어져 영원히 지워지지 않는 미소를 가진 채 살아가는 웃는 남자. 그는 늘 입이 귀에 걸려 있다. 슬퍼도, 아퍼도, 화가 나도 그는 웃음을 멈출 수 없다. 웃음을 강요받아야 하고, 미소를 늘 달고 살아야 한다면 어떤 기분일까. 《웃는 남자》의 그윈플렌은 우리에게 웃음과 삶을 연결지어 반추하게 한다.

생각은 웃지 않지만 얼굴은 언제나 웃고 있는 사람. 이 얼마나 그로테스크한가. 그럼에도 우리는 그의 웃음에 매료되고 만다. 21세기인 지금 그가 환생하여 곳곳의 거리에서 우리를 붙잡고 있기 때문이다. 백화점이나 은행, 음식점, 매일 지나치게 되는 계산대와 거의 모든 서비스업에서 최선을 다해 웃고 있는 여러 그윈플렌이 있다. 힘들고 버겁지만 벗어날 수 없는 처절한 현실을 수많은 그윈플렌은 견디고 있다. 분명한 것은 악마인 듯, 천사인 듯, 알 수 없는 웃음을 가졌지만 그윈플렌들은 인간의 가치를 지니고 있다는 것이다. 그들은 지금 누군가에게 웃음을 선물하고 위안을 건네며 도움을 준다. 오늘을 살아가는 우리도 그윈플렌이 아닐까.
이전 다음
이전 다음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