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네이티브 스피커

서숙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네이티브 스피커= Native speaker / 서숙 지음
개인저자서숙
발행사항서울 : 이화여자대학교출판문화원, 2020
형태사항159 p. ; 21 cm
총서명서숙 교수의 영미소설 특강 ;10
ISBN9791158903558
9788973008551 (세트)
일반주기 작가 연보: p. 158-159
주제명(개인명)이창래,1965- Native speaker
언어한국어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찾지못한자료찾지못한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363987 중앙도서관// 정리중 예약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전 이화여자대학교 서숙 교수가 자신의 강의록을 소설별로 펴내는 <서숙 교수의 영미소설 특강> 시리즈의 열 번째 책으로, 대표적인 한국계 미국 작가 이창래의 소설 『네이티브 스피커Native Speaker』(1995)(국내 번역서 제목: 영원한 이방인)의 강의를 담고 있다.
이창래의 『네이티브 스피커』는 재미교포 헨리 박이 교포 정치인 존 광(John Kwang)의 성공과 좌절을 후일담 형식으로 들려주는 이야기로, 이방인과 미국인의 경계에 위치한 이민자들의 디아스포라적인 삶을 정치, 사회, 문화적 관점에서 통찰력 있게 그려낸 소설이다. 30세에 발표한 이 첫 작품으로 이창래는 헤밍웨이재단/팬문학상 등 여러 문학상을 수상하며 미국 문단에 신선한 바람을 일으켰고, 이후로도 꾸준히 작품을 발표하며 대표적인 한국계 미국 작가로 자리매김했다.
저자는 친근하고 쉬운 경어체로, 독자와 소설을 함께 읽어나가듯이 한 장(章) 한 장 설명하면서, 다인종 미국 사회에서 이민 1세대가 겪은 고난과 성취의 삶, 이민 2세대들의 정체성 혼란, 그리고 다인종 미국 사회에서 ‘우리 집’과 같은 대안적 공동체의 비전을 제시하는 이민자 정치인의 치열한 고투를 꼼...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전 이화여자대학교 서숙 교수가 자신의 강의록을 소설별로 펴내는 <서숙 교수의 영미소설 특강> 시리즈의 열 번째 책으로, 대표적인 한국계 미국 작가 이창래의 소설 『네이티브 스피커Native Speaker』(1995)(국내 번역서 제목: 영원한 이방인)의 강의를 담고 있다.
이창래의 『네이티브 스피커』는 재미교포 헨리 박이 교포 정치인 존 광(John Kwang)의 성공과 좌절을 후일담 형식으로 들려주는 이야기로, 이방인과 미국인의 경계에 위치한 이민자들의 디아스포라적인 삶을 정치, 사회, 문화적 관점에서 통찰력 있게 그려낸 소설이다. 30세에 발표한 이 첫 작품으로 이창래는 헤밍웨이재단/팬문학상 등 여러 문학상을 수상하며 미국 문단에 신선한 바람을 일으켰고, 이후로도 꾸준히 작품을 발표하며 대표적인 한국계 미국 작가로 자리매김했다.
저자는 친근하고 쉬운 경어체로, 독자와 소설을 함께 읽어나가듯이 한 장(章) 한 장 설명하면서, 다인종 미국 사회에서 이민 1세대가 겪은 고난과 성취의 삶, 이민 2세대들의 정체성 혼란, 그리고 다인종 미국 사회에서 ‘우리 집’과 같은 대안적 공동체의 비전을 제시하는 이민자 정치인의 치열한 고투를 꼼꼼히 분석한다.

<서숙 교수의 영미소설 특강> 시리즈 소개
<서숙 교수의 영미소설 특강> 시리즈는 이화여자대학교 영어영문학과에서 30여 년 동안 영미소설을 강의한 서숙 교수가 자신의 강의록을 소설별로 엮은 독특한 형식의 시리즈이다. 대학의 연구와 강의의 결과물들을 전파하는 것을 고유의 사명으로 삼고 있는 대학출판사로서도 이렇게 새로운 방식으로 강의의 현장을 일반 독자들에게 연결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깊은 시리즈라고 할 수 있다.
이 특강 시리즈의 가장 큰 특징은 작가가 제시하는 비전과 주제를 어렵지 않고 재미있게, 소설의 차례를 따라가며 설명하고 있다는 점이다. 특히 경어체를 사용하고 있어서 강의실에서 수업을 듣는 것 같은 친근한 느낌을 준다. 서숙 교수는 머리말에서 “무엇보다 강의라는 형식의 글쓰기를 통해 소설 읽기의 즐거움과 소설 공부하기의 훈련이 별개의 것이 아님을 확인하고 싶었다”고 밝히고 있다. 일반적으로 소설을 읽은 후 작품 해설을 읽게 되는 현실에서, 즉 소설과 비평이 따로 노는 현실에서, 이 강의록과 같이 소설을 읽어가면서 비평적 요소들을 함께 살펴보는 것은 분명 좀더 바람직한 소설 읽기의 방식으로 보인다.
이미 출간된 『주홍글자』, 『위대한 개츠비』, 『허클베리 핀의 모험』, 『여인의 초상』, 『술라』, 그리고 이 『태양은 다시 떠오른다』, 『소음과 분노』, 『분노의 포도』, 『오늘을 잡아라 ? 점원』, 『네이티브 스피커』로 이어지는 <서숙 교수의 영미소설 특강> 시리즈는 문학작품을 즐겁게 그리고 깊게 이해하기 위한 길잡이로서, 수준 높은 문학적 경험을 제공하고, 궁극적으로는 인문학과 일반 독자들이 가까워지는 데 일조할 수 있을 것이다.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