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아버지 정약용의 인생강의 : 다산은 아들을 이렇게 가르쳤다

정약용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아버지 정약용의 인생강의 : 다산은 아들을 이렇게 가르쳤다 / 정약용 지음 ; 오세진 편역
개인저자정약용= 丁若鏞, 1762-1836
오세진, 편역
발행사항서울 : 홍익, 2020
형태사항254 p. ; 21 cm
ISBN9788970657868
언어한국어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찾지못한자료찾지못한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364092 중앙도서관// 정리중 예약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제사상을 차리기보다 나의 책을 읽어다오!"

다산 정약용이 유배지에서 두 아들을 위해 붓을 들었다
“어떻게 살 것인가”라는 젊은이들의 질문에 다산이 답하다!

다산 정약용이 유배길을 떠나던 1801년, 그의 큰아들 학연은 19세였고 둘째 아들 학유는 16세였다. 당대 최고의 학자였던 아버지 정약용은 두 아들에게 가르칠 것이 많았다. 다산은 천리 밖 유배지에서 자식들에게 편지를 썼고, 그 안에 자신의 삶을 담았다. 하루아침에 폐족이 된 아들들에게 정약용은 무엇을 전하고 싶었을까. 그 가르침 속으로 들어가 보자.

《아버지 정약용의 인생강의》는 다산이 자식들에게 보낸 편지, 가훈을 엄선하여 주제에 맞게 나누고 이해를 돕기 위해 오늘날에 알맞은 해설을 덧붙여 편역한 책이다. 총 4개의 주제로 이루어져 있는데 공부를 하는 법, 돈을 벌고 쓰는 법, 사람을 사귀는 법, 삶을 살아가는 법이 그것이다. 각각의 이야기 속에는 세상과 부딪쳐야 할 젊은 세대에게 띄우는 인생 선배의 걱정과 격려가 가득하다.

아들 앞에서 드러나는 솔직한 감정과 인간적인 면모
시대를 넘어 살아 숨 쉬는 '...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제사상을 차리기보다 나의 책을 읽어다오!"

다산 정약용이 유배지에서 두 아들을 위해 붓을 들었다
“어떻게 살 것인가”라는 젊은이들의 질문에 다산이 답하다!

다산 정약용이 유배길을 떠나던 1801년, 그의 큰아들 학연은 19세였고 둘째 아들 학유는 16세였다. 당대 최고의 학자였던 아버지 정약용은 두 아들에게 가르칠 것이 많았다. 다산은 천리 밖 유배지에서 자식들에게 편지를 썼고, 그 안에 자신의 삶을 담았다. 하루아침에 폐족이 된 아들들에게 정약용은 무엇을 전하고 싶었을까. 그 가르침 속으로 들어가 보자.

《아버지 정약용의 인생강의》는 다산이 자식들에게 보낸 편지, 가훈을 엄선하여 주제에 맞게 나누고 이해를 돕기 위해 오늘날에 알맞은 해설을 덧붙여 편역한 책이다. 총 4개의 주제로 이루어져 있는데 공부를 하는 법, 돈을 벌고 쓰는 법, 사람을 사귀는 법, 삶을 살아가는 법이 그것이다. 각각의 이야기 속에는 세상과 부딪쳐야 할 젊은 세대에게 띄우는 인생 선배의 걱정과 격려가 가득하다.

아들 앞에서 드러나는 솔직한 감정과 인간적인 면모
시대를 넘어 살아 숨 쉬는 '진짜 정약용'을 만나다

《경세유표》, 《목민심서》, 《흠흠신서》 등 걸출한 저술로 기억되는 다산은 자녀들에게 어떤 아버지였을까? 편지 속에서 드러나는 아버지로서의 정약용은 의외로 우리와 닮아 있다. 마음대로 안 되는 자식들에게 가슴 졸이고 세상살이의 어려움에 행여나 상처 받을까 소심한 위로를 건네는 그의 모습은 너무나 인간적이며 애잔하기까지 하다. 고향을 그리워하며 걱정하는 마음을 잔소리로 에둘러 표현하는 다산의 편지는 무게감 있는 그의 저술과는 또 다른 울림을 남긴다.

아들에게 때로는 투덜대고 때로는 자랑스럽다 전하는 정약용의 솔직한 모습은 우리가 평소 생각하던 그의 모습과 큰 차이가 있다. 엄격하고 꼿꼿할 것 같은 다산이 어느새 여느 아버지와 다를 바 없어 보인다. 그렇게 그간의 이미지를 한 꺼풀 벗겨낼 때, 비로소 생생하게 살아 숨 쉬는 다산과 만나게 된다. 다산의 인생관을 배우고 싶은 사람, 다산의 사람됨을 알고 싶은 사람 모두에게 이 책을 권하고 싶은 이유다.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