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차일드 인 타임 : 이언 매큐언 장편소설

McEwan, Ian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차일드 인 타임 : 이언 매큐언 장편소설 / 이언 매큐언 지음 ; 민은영 옮김
개인저자McEwan, Ian, 1948-
민은영, 역
발행사항서울 : 한겨레출판, 2020
형태사항419 p. ; 19 cm
원서명Child in time
ISBN9791160403381
일반주기 본서는 "The child in time. c1987."의 번역서임
일반주제명Missing children --Fiction
언어한국어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찾지못한자료찾지못한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364176 823.914 M142c K 2관 5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베네딕트 컴버배치 제작, 주연
영화 〈차일드 인 타임〉
BBC 드라마 〈차일드 인 타임〉 원작소설

《칠드런 액트》, 《속죄》, 《체실 비치에서》를 잇는
베스트셀러 작가 이언 매큐언의 최고 걸작

오은 시인, 이슬아 작가, 허남웅 영화평론가 추천

1987년 휫브레드상 수상작


《칠드런 액트》, 《속죄》, 《체실 비치에서》 등을 발표하며 동시대 최고의 작가 중 하나로 꼽히는 이언 매큐언의 최고 걸작 《차일드 인 타임》이 출간되었다. 1987년 휫브레드상을 수상한 이언 매큐언의 초기 대표작 《차일드 인 타임》은 아이를 잃어버린 한 부부의 상실감과 치유의 과정을 그린 작품으로, 영국에서 출간된 지 30여 년 만에야 처음 번역되어 소개된다. 30대 후반의 이언 매큐언의 자전적 경험이나 사회를 바라보는 여성주의적 시각, 특히 마거릿 대처 정부에 대한 신랄한 불만이 소설 곳곳에 표현되어 있어, 《차일드 인 타임》이 가진 소설 자체의 완성도와 재미에 더해 이언 매큐언의 작품 세계를 발전하고 확장하게 할 의미 있는 소설이다. 한편, 《차일드 인 타임》 책 출간에 맞춰 베네딕트 ...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베네딕트 컴버배치 제작, 주연
영화 〈차일드 인 타임〉
BBC 드라마 〈차일드 인 타임〉 원작소설

《칠드런 액트》, 《속죄》, 《체실 비치에서》를 잇는
베스트셀러 작가 이언 매큐언의 최고 걸작

오은 시인, 이슬아 작가, 허남웅 영화평론가 추천

1987년 휫브레드상 수상작


《칠드런 액트》, 《속죄》, 《체실 비치에서》 등을 발표하며 동시대 최고의 작가 중 하나로 꼽히는 이언 매큐언의 최고 걸작 《차일드 인 타임》이 출간되었다. 1987년 휫브레드상을 수상한 이언 매큐언의 초기 대표작 《차일드 인 타임》은 아이를 잃어버린 한 부부의 상실감과 치유의 과정을 그린 작품으로, 영국에서 출간된 지 30여 년 만에야 처음 번역되어 소개된다. 30대 후반의 이언 매큐언의 자전적 경험이나 사회를 바라보는 여성주의적 시각, 특히 마거릿 대처 정부에 대한 신랄한 불만이 소설 곳곳에 표현되어 있어, 《차일드 인 타임》이 가진 소설 자체의 완성도와 재미에 더해 이언 매큐언의 작품 세계를 발전하고 확장하게 할 의미 있는 소설이다. 한편, 《차일드 인 타임》 책 출간에 맞춰 베네딕트 컴버배치가 제작을 맡은 영화 〈차일드 인 타임〉도 1월 9일 국내 개봉했다. 〈차일드 인 타임〉은 컴버배치가 설립한 독립영화사 ‘Sunny March’의 첫 장편영화로 스티븐 역은 컴버배치가 줄리 역은 켈리 맥도날드가 맡았다. 이언 매큐언의 열성적인 팬으로 알려진 컴배비치는 “내가 이 영화를 제작한 계기는 매큐언의 탁월한 원작에 이끌렸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아이를 잃어버린 한 부부의 이야기

아동문학 작가인 ‘스티븐’은 아이를 잃어버렸다는 상실감과 어쩌면 아이를 찾게 될지도 모른다는 가느다란 희망 사이를 불안하게 오가며 망가진 일상을 살아간다. 소설은 고통스러운 현재의 시간에 아버지와 어머니를 만나는 과거의 시간을 더하여, 치밀하고 섬세하게 스티븐의 심리를 드러내는 데 집중한다. 하지만, 소설이 단순히 아이를 잃은 스티븐의 상실감, 즉 무력한 부성애만을 다루는 것은 아니다.

두 사람은 다른 길을 걸었다. 그는 목록을 들고 매일 고단한 발품을 팔았고, 그녀는 안락의자에 앉아 혼자만의 깊은 슬픔에 빠졌다. 이제 서로 주고받는 위안은, 어루만짐은, 사랑은 없었다. 이전의 친밀감, 둘이 같은 편이라는 습관적인 전제는 사라졌다. 그들은 각자의 상실감을 붙들고 웅크렸고, 말하지 않은 원망이 쌓이기 시작했다. 상실감은 그들을 자기 성격의 극단으로 몰아갔다. 그들은 서로에게서 얼마간의 참기 힘든 점을 발견했으며, 슬픔과 충격으로 인해 그것들은 극복할 수 없는 문제가 되었다. 두 사람은 이제 더는 함께 음식을 먹을 수 없었다. 그는 샌드위치 가게에서 선 채로 끼니를 해결했다. 시간을 버리기 아까워서, 자리에 앉아 머릿속 생각을 듣고 싶지 않아서였다. 그가 아는 한, 아내는 아무것도 먹지 않았다. _본문 중에서

‘케이트’의 실종 이후 보이는 스티븐과 ‘줄리’의 상반된 행동은 소중한 존재를 잃고 난 뒤에 필연적으로 찾아오는 슬픔, 상실, 무력감 등의 여러 감정을 부모가 보일 수밖에 없는 여러 형태의 행동으로 드러낸다. 어떤 면에선 ‘부성’과 ‘모성’의 차이를 설명하고, 더 나아가서는 결코 같을 수 없는 어른의 서로 다른 모습을 보여준다. 한편, 스티븐의 글과 줄리의 음악을 통해서는 슬픔에 잠식당한 예술이 결국에는 그 슬픔을 받아내고 표현해내는 과정을 성실히 그린다. 높은 사회적 직위를 내려놓고 외딴 시골 숲으로 들어가는 스티븐의 친구 ‘찰스’의 이야기는 ‘차일드 인 타임’ 즉, ‘시간 속의 아이’라는 상징성에 대해 의문을 품게 한다. ‘어른의 가치’와 ‘어른과 아이를 구분 짓는 것은 과연 무엇인가’라는 질문은 사라진 케이트의 자리에서 태어나 소설 내내 쫓아온다.

《차일드 인 타임》은 대체 불가능한 상실에서 ‘잃었다’가 아닌 ‘있었다’를 더듬게 만든다. 이는 ‘(어딘가에) 있다’는 감각으로 우리를 시종 법석이게 한다. 대체 불가능한 경험이다. _오은(시인)

오은 시인이 말했듯이, 우리는 《차일드 인 타임》을 읽으며 ‘잃어버렸다’와 ‘있었다’ 사이에 ‘(어딘가에) 있다’는 것이 존재했었다는 걸 기억해낸다. 또한, 그것이 ‘잃었다’와 ‘있었다’ 사이에 여전히 ‘있다’는 것도 믿게 된다. 우리는 작가의 치밀한 문장을 따라 아이를 잃어버린 시간에서, 아이를 얻는 시간으로 강제로 이동한다. 이야기의 이동이 너무 갑작스러워 다소 불편하게 느낄 수 있지만, 기쁨 없이 고통만을 말한다는 것이 얼마나 끔찍한 일인지 이해한다면 그 이동 또한 삶의 순리처럼 받아들이게 된다. 이처럼 소설은, 아빠와 딸, 엄마와 딸, 그리고 남편과 아내 사이의 다층적 사랑, 그리고 겹겹이 쌓인 여러 관계의 심리적 현실을 조금도 주저함 없이 생생하게 그려낸다.

아이가 계속해서 존재한다는 환상이 없다면 그는 길을 잃고, 시간은 멈출 것이다. 그는 보이지 않는 아이의 아버지였다. _본문 중에서

마트에서 아이를 잃어버리는 충격적인 사건으로 시작하는 《차일드 인 타임》은 아이를 찾는 이야기에 집중하는 대신, 상실의 고통과 삶의 비극 아래에서 흘러가는 ‘시간’ 자체에 몰입한다. 가장 소중한 존재를 잃어버린 사람이 느끼는 시간은 이럴 수밖에 없다는 듯, 소설 안에서의 시간은 한곳에 고정되지 않고 슬로모션처럼 수백 개로 늘어나고, 오늘내일의 구분 없이 빠르게 흘러간다. 하지만, 종잡을 수 없이 흘러가는 시간의 끝에서 우리가 끝내 알게 되는 건, 그리고 믿게 되는 건, 케이트가 어딘가에 분명히 살아 있다는 사실이다. ‘현실 속의 아이’와 ‘어른 속의 아이’가 사라져버린 세상에서, 스티븐이 시간을 넘어 엄마와 만났듯이, 스티븐과 줄리가 언젠가 시간을 넘어 케이트와 만날 것을 마구잡이로 퍼져나가는 슬픔의 힘을 붙든 채로 우리는 모두 믿게 된다.
이전 다음
이전 다음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