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서른 넘어 찾아온 다섯 가지 기회 : 30대를 통과하는 사람들을 위한 지침서

김현중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서른 넘어 찾아온 다섯 가지 기회 : 30대를 통과하는 사람들을 위한 지침서 / 김현중 지음
개인저자김현중
발행사항서울 : 웨일북, 2020
형태사항283 p. ; 22 cm
기타표제일과 현실, 관계와 결혼 그리고 꿈의 선택지에서 가장 나다운 길을 고르는 법
ISBN9791190313339
서지주기참고문헌: p. 273-283
언어한국어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찾지못한자료찾지못한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368854 중앙도서관// 정리중 예약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아무도 말해주지 않았던 서른의 문법,
우리는 지금 살아가는 것만으로도 용기 있는 사람이다!

스무 살에는 저절로 자신의 모습이 포장되길 바라고,
서른 살에는 이제야 자신을 이해하기 시작한다

삶이 많은 책임을 물어오기 시작할 때
그 속에서 찾은 마음의 방향들


“서른을 넘으면 대단한 사람이 될 줄 알았는데, 평범한 직장인이 되어버렸다. 나이를 먹어갈수록 책임은 늘어나고, 가끔 앞이 안 보이는 터널을 걷는 거 같았다. 불안의 끝에서 내린 결정은 그래도 앞으로 쭉 걸어갈 수밖에 없다는 것이었다. 그래서 지금도 삶이 나에게 던지는 질문에 성실히 답을 찾아가는 중이다.”

직장 상사와 후배 사이에서 눈치 보며 고군분투하는 30대에게, 결혼은 해도 될까를 고민하며 이미 육아휴직까지 생각하는 30대에게, “이렇게 사는 게 맞아”를 외치며 꿈을 좇는 30대에게 《서른 넘어 찾아온 다섯 가지 기회》를 전한다.

30대라는 삶의 변곡점에서는 일과 현실, 관계, 결혼, 꿈이라는 카테고리 안에서 여러 고민이 따라다닌다. 내 세계가 넓어진 만큼 책임이 늘어난다. 많은 것...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아무도 말해주지 않았던 서른의 문법,
우리는 지금 살아가는 것만으로도 용기 있는 사람이다!

스무 살에는 저절로 자신의 모습이 포장되길 바라고,
서른 살에는 이제야 자신을 이해하기 시작한다

삶이 많은 책임을 물어오기 시작할 때
그 속에서 찾은 마음의 방향들


“서른을 넘으면 대단한 사람이 될 줄 알았는데, 평범한 직장인이 되어버렸다. 나이를 먹어갈수록 책임은 늘어나고, 가끔 앞이 안 보이는 터널을 걷는 거 같았다. 불안의 끝에서 내린 결정은 그래도 앞으로 쭉 걸어갈 수밖에 없다는 것이었다. 그래서 지금도 삶이 나에게 던지는 질문에 성실히 답을 찾아가는 중이다.”

직장 상사와 후배 사이에서 눈치 보며 고군분투하는 30대에게, 결혼은 해도 될까를 고민하며 이미 육아휴직까지 생각하는 30대에게, “이렇게 사는 게 맞아”를 외치며 꿈을 좇는 30대에게 《서른 넘어 찾아온 다섯 가지 기회》를 전한다.

30대라는 삶의 변곡점에서는 일과 현실, 관계, 결혼, 꿈이라는 카테고리 안에서 여러 고민이 따라다닌다. 내 세계가 넓어진 만큼 책임이 늘어난다. 많은 것을 알게 되지만 그만큼 두려운 것 역시 많아지기도 한다. 그래서 결심에 따라올 여러 위험을 생각하면 겁이 날 수밖에 없다. 하지만 내 마음이 외치는 방향대로 자신을 믿고 가다 보면 고민이 기회가 되는 순간을 맞이한다. 단단한 마음으로 자기만의 길을 내는 저자처럼, 이 책으로 발끝에 쌓인 고민들을 기회로 바꿔나가기를 바란다.

현실에서 벗어나고 싶었던 순간에 찾아온 기회
나 자신부터 챙기는 용기와 지혜가 필요하다


“서른한 살의 마지막 달에 어머니가 갑작스레 돌아가셨다. 액셀만 있던 내 인생에 어머니의 죽음은 브레이크가 되었다. 내가 무엇을 위해 쉼 없이 살아왔는지 그제야 멈춰 서서 생각했다.”

《서른 넘어 찾아온 다섯 가지 기회》는 평범한 30대 직장인 저자가 고민을 기회로 바꾸는 과정을 그렸다. 이 과정을 상황과 주제에 따라 일과 현실, 관계와 결혼 그리고 꿈으로 구성했다.

첫 번째 기회 ‘일’에서는 X세대와 워라밸 세대(90년대생) 사이에서 난감한 W세대의 고민을, 기대하던 모습과 다른 회사 생활에 지쳐 퇴사를 꿈꾸는 직장인들의 고충을 이야기한다. 대기업에 입사만 하면 모든 것이 해결될 줄 알았지만, 실상은 고민이 더 늘어나 버린 저자는 생각을 조금 고쳐먹기로 했다. 일을 성장의 발판으로, 직장을 삶의 무대로 여기기로 한 것이다. 회사는 언젠가 졸업해야 하는 곳이지만, 지금 이곳에서 최선을 다하면 새로운 기회는 언제든지 찾아옴을 마음에 새기면서.

두 번째 기회 ‘현실’에서는 공포 세대라고 정의 내려진 30대가 살아가야 하는 막막한 현실을 집어낸다. 그리고 따뜻한 시선과 어조로 삶의 공포에 떠는 우리 마음을 어루만져 준다. ‘왜 좀 더 노력하지 않았을까’라며 과거를 한탄하고 ‘앞으로 어떻게 살아야 하지’라고 미래를 두려워하지 않아야 한다. 중요한 것은 ‘현재’다. 오늘을 살아가는 지금이 가장 젊은 30대이며, 미래가 현재의 연속이기에 우리는 현재를 충실히 살아가야 한다.

‘불편=행복’이라는 공식을 대면했을 때 찾아온 기회
불안정한 나이에서 흔들리는 관계를 바로잡다


“불편하다고 해서 그른 것이 아니며 편리하다고 해서 옳은 것이 아니다. 숨고 싶은 뙤약볕은 과일을 잘 익게 하고, 피하고 싶은 태풍은 바닷물을 순환시켜 정화 작용을 돕는다. 우리는 불편한 만큼 성숙해진다.”

사람과 사람 사이를 어떻게 조명하는지에 따라 마음가짐이 달라진다. 내 시선으로 상대를 파악하지 않으며, 내 생각으로 상황을 판단하지 않는 것이 자기 자신을 속이지 않는 일이다. 다음으로는 관계와 결혼을 올곧게 바라보는 법을 배운다.

세 번째 기회 ‘관계’에서는 건강한 관계를 맺는 방법을 공유한다. 먼저 부족한 나를 인정하고, 나에게 향하는 모든 말과 행동에 쉽게 흔들리지 않는 과정이 필요하다. 그다음에 가족, 친구와 이웃과의 관계를 살펴봐야 한다. 알베르 카뮈는 “인간은 자신이 되기를 거부하는 유일한 생명체”라고 했다. 의외로 나 자신과의 관계 정립을 제대로 하지 못하는 사람이 많다. 타인의 거울 속에 갇힌 나를 깨트렸을 때, 진정한 나를 찾아낼 것이다.

네 번째 기회 ‘결혼’에서는 불편하기 위해 결혼을 선택한 저자의 결혼과 육아에 대한 생각을 들여다본다. 저자는 가족을 위해 ‘육아휴직’까지 썼다. 한국 사회에서 회사를 다니는 남성이 이러한 결정을 내리기란 쉽지 않다. 무엇이 이러한 용기를 내도록 했을까? 저자 삶에서의 우선순위는 ‘가족’이기에 가능했다. 돈을 버는 것보다 가족과 보내는 시간을 중시하면 덜 후회하는 삶을 산다는 것이다. 지금 가장 큰 고민이 결혼이라면 이 파트부터 먼저 읽어보길 추천한다.

하고 싶은 일과 하는 일 사이에서
방황하던 찰나에 찾아온 기회
목표가 미래의 모습을 결정한다


“수년간 ‘나에게 가장 중요한 것은 무엇인가?’라는 질문으로 치열하게 나를 직면해 왔다. 그 결과, 어쩌면 아주 오래전부터 나를 불렀을지도 모르는 꿈의 소리를 들었다.”

꿈을 가진 어른이 된다는 게 가능할까. 어른이라고 하기에는 아직 어리고, 젊다고 하기엔 나이 든 서른의 중간에 선 저자가 꿈을 품은 ‘어른이’의 삶을 이야기한다. 진정한 어른이 되는 건 어려울지라도 꿈을 향해 가는 어른이 되는 일은 의외로 쉽지 않을까.

다섯 번째 기회 ‘꿈’에서는 각박한 현실에서 꿈을 꿔도 되는지 의문에 답을 제시한다. 숨 돌리기 힘든 삶에 치여 꿈과 희망은 물론 연애와 결혼, 인간관계까지 포기하는 사람들이 늘어났다. 그럼에도 한편으로는 꿈을 좇을지, 현실과 타협할지를 생각한다. 저자는 막막한 현실에 좌절하여 넘어질 때도 꿈은 가야 할 방향을 비춰준다고 한다. 꿈은 허황할지라도, 무너진 우리를 일으키기도 한다.

30대를 지나면서 책임의 압박에 짓눌려 허덕거리는 사람들에게, 이 책이 작은 용기가 되었으면 한다. 사회가 맞춰놓은 삶의 틀에 인생을 억지로 욱여넣지 않았으면 한다. 저자의 말처럼 삶에는 정해진 답이 없고 내 삶은 누가 대신 살아주는 것도 아니기 때문이다. 살아낸 30대와 살아갈 40대의 중간에서 내 방식대로 삶의 문법을 다져가다 보면, 겪지 못했던 기회들이 서슴없이 찾아올 것이다.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