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譯註) 韓非子集解. 4

한비자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譯註) 韓非子集解. 4 / 韓非 著者 ; 王先愼 集論 ; 許鎬九 책임번역 ; 鄭東和, 權津鈺 공동번역
개인저자한비자= 韓非子, ?-233 B.C.
왕선신= 王先愼, 집론
허호구= 許鎬九, 역
정동화= 鄭東和, 역
권진옥= 權津鈺, 역
발행사항서울 : 전통문화연구회, 2020
형태사항405 p. ; 26 cm
총서명東洋古典譯註叢書 ;99
원서명韓非子集解
ISBN9791157942558 (v.4)
9788985395717 (세트)
일반주기 부록: 1.《韓非子集解 4》 圖版目錄 -- 2. 《韓非子集解》解題(QR코드) -- 3. 《韓非子集解》總目次(QR코드). 외
본서는 "韓非子集解."의 번역서임
서지주기참고문헌: p. 9-13
기금정보주기이 책은 2019년도 교육부 고전문헌 국역지원사업 지원비에 의해 간행되었음
언어漢韓대역본임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찾지못한자료찾지못한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368935 중앙도서관// 정리중 예약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한비자집해韓非子集解≫-≪한비자韓非子≫ 연구의 종합서
≪한비자≫는 법가法家를 대표하는 전국시대戰國時代 한비韓非(B.C. 280~B.C. 233)의 사상이 집약된 자료이다. 당唐나라 이찬李瓚이 처음 ≪한비자≫를 주석하였으며, 이후로 청淸나라의 노문초盧文弨, 왕염손王念孫, 유월兪樾 등이 정리․교감하였다. 청나라 말에 이르러 왕선신王先愼이 제가諸家의 원문을 종합․교감하여 1895년 ≪한비자집해≫를 완성하였다.
왕선신은 당시 학계의 태두泰斗로 인정받던 왕선겸王先謙의 종제從弟로, ≪한비자≫ 판본 가운데 가장 선본善本인 건도본乾道本을 중심으로 여섯 가지 이상의 주요 판본을 비교하여 오류를 바로잡았다. 이 책은 한비자를 연구하는 학자들의 기본서가 되었으며, 현재까지도 ≪한비자≫ 연구의 대표서로 인정받는다.

한비자韓非子와 ≪한비자韓非子≫

한비자는 진秦나라가 천하를 통일할 무렵인 전국시대 말기의 인물로, 이름은 비非이며 한韓나라 공자公子출신이다. 한비자에 관한 기록은 ≪사기史記≫ <노자한비열전老子韓非列傳>에 상세하게 보인다.
≪사기≫에 의하면 한비의 저술은 생전이 이미 세상에 알려져, 진 시황秦始皇이 ≪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한비자집해韓非子集解≫-≪한비자韓非子≫ 연구의 종합서
≪한비자≫는 법가法家를 대표하는 전국시대戰國時代 한비韓非(B.C. 280~B.C. 233)의 사상이 집약된 자료이다. 당唐나라 이찬李瓚이 처음 ≪한비자≫를 주석하였으며, 이후로 청淸나라의 노문초盧文弨, 왕염손王念孫, 유월兪樾 등이 정리․교감하였다. 청나라 말에 이르러 왕선신王先愼이 제가諸家의 원문을 종합․교감하여 1895년 ≪한비자집해≫를 완성하였다.
왕선신은 당시 학계의 태두泰斗로 인정받던 왕선겸王先謙의 종제從弟로, ≪한비자≫ 판본 가운데 가장 선본善本인 건도본乾道本을 중심으로 여섯 가지 이상의 주요 판본을 비교하여 오류를 바로잡았다. 이 책은 한비자를 연구하는 학자들의 기본서가 되었으며, 현재까지도 ≪한비자≫ 연구의 대표서로 인정받는다.

한비자韓非子와 ≪한비자韓非子≫

한비자는 진秦나라가 천하를 통일할 무렵인 전국시대 말기의 인물로, 이름은 비非이며 한韓나라 공자公子출신이다. 한비자에 관한 기록은 ≪사기史記≫ <노자한비열전老子韓非列傳>에 상세하게 보인다.
≪사기≫에 의하면 한비의 저술은 생전이 이미 세상에 알려져, 진 시황秦始皇이 ≪한비자≫ <고분孤憤>과 <오두五蠹>를 보고 감탄하였다는 기록이 보인다. 한나라는 전국칠웅戰國七雄 가운데 최약체였을 뿐 아니라 중원 한 가운데 위치하고 있었으므로 강성한 진秦나라의 위협에 안심할 수 없었다. 이에 한비자는 진나라에 가서 한나라를 보존해야 함을 역설하다가, 그의 벗인 이사李斯의 꾐에 넘어가 옥獄에서 독을 먹고 자살한다.
≪한비자≫는 55편 20권으로 구성되어 있다. 예로부터 <고분孤憤>, <오두五蠹>, <내저설內儲說>, <외저설外儲說>, <설림說林>, <세난說難>은 한비자가 직접 지은 것이라는 데 이견이 없지만, 제가의 고증에 따르면 이외의 편들은 한비자가 죽은 뒤 그의 제자들에 의해서 덧붙여진 기록이라고 하였다. 그러나 현재 대다수의 학자들은 특히 의심스러운 몇 편을 제외하고는 대부분 한비자가 지은 것으로 보고 있다.

한비자韓非子와 법가사상法家思想

한비자 이전에 법치法治를 주장한 상앙商鞅․신불해申不害․신도愼到 등이 있었으나, 유독 한비자를 법가의 대표 사상가로 여기는 까닭은 무엇인가?
한비자는 그의 스승인 순자荀子의 영향을 받았으나 ‘예禮’에 의한 교화敎化에 역점을 둔 순자보다 한걸음 더 나아가, 상賞과 벌罰을 수단으로 하는 ‘법法’에 의한 다스림을 주장하였다. 한비자는 <육반六反>에서 부모가 아들과 딸을 대하는 태도가 ‘계산적인 마음[計算之心]’에서 나옴을 주장하면서 상벌의 효용效用을 역설하였다. 결국 정령政令으로 계도하고 형벌刑罰로 다스려야 천하를 태형하게 할 수 있으며, 군주는 도덕이나 인륜적 교화에 힘쓸 것이 아니라 ‘세勢’에 의지하고, ‘술術’을 쥐며, ‘법法’을 집행해야 한다고 주장하였다. 여기에서 법을 강조한 상앙과 술을 강조한 신불해, 세를 강조한 신도의 사상이 한비자의 통치술로 융합되었다.
한편 흥미로운 점은 ≪사기≫에서 그의 사상이 노장老莊에 뿌리를 두었다고 평가한 대목이다. ≪한비자≫에는 최초의 ≪노자≫ 주석인 <해로解老>와 <유로喩老>가 존재하며, <양권揚權>과 <주도主道>에도 도가道家에서 주장하는 ‘무위지치無爲之治’를 인용하고 있는 점이 확인된다. 결국 한비자가 추구한 법치는 궁극적으로 인위人爲가 배제된 자연의 법칙을 따르는 ‘도치道治’를 지향하였음을 알 수 있다.

국내 최초 ≪한비자집해韓非子集解≫ 완역

기존 ≪한비자≫의 번역서는 완역完譯과 선역選譯의 형태로 여러 차례 출간되었으나, 이는 대문大文의 완역일 뿐 집해集解의 완역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었다. ≪역주 한비자집해≫는 기존 ≪한비자≫ 번역서가 역대 연구 성과와 풍부한 학술내용을 반영하지 못하고, 원문의 의미 전달에만 치중했던 한계를 극복하고자 하였다. 대문 번역뿐 아니라 집해까지 완역하고, 역자의 친절한 주석과 현대적인 번역을 가미함으로써 전문가를 포함한 일반 독자들까지도 쉽게 이해할 수 있는 번역을 지향하였다. 국내 최초로 집해까지 완역된 ≪역주 한비자집해≫는 그동안의 연구 성과를 종합․반영하여 총 5책으로 번역될 예정이며, 현재 4책까지 나왔다.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