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학교 규칙은 관계 중심인가? : 통제의 힘에서 자율의 힘으로 관계를 해치는 규칙에서 관계를 살리는 규칙으로

원은정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학교 규칙은 관계 중심인가? : 통제의 힘에서 자율의 힘으로 관계를 해치는 규칙에서 관계를 살리는 규칙으로 / 원은정, 신동엽, 박성근 지음
개인저자원은정
신동엽
박성근
발행사항서울 : 착한책가게, 2019
형태사항192 p. ; 21 cm
ISBN9791190400039
서지주기참고문헌: p. 192
언어한국어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찾지못한자료찾지못한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369147 371.2 원68ㅎ 2관3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선생님, 노란색 카디건은 왜 안 되나요?” “학생이 학생다워야지 화장이랑 염색을 하면 어떻게 해?”
학생들의 질문에 대답하지 못하는 교사, 교사를 피해 다니는 학생들… 학교 규칙을 둘러싼 서글픈 학교 풍경


매일 학교에서는 교사와 학생 사이에 술래잡기가 벌어진다. 학교에서 정한 대로 교복을 갖춰 입었는지, 실내화를 제대로 신었는지, 화장이나 염색을 하지는 않았는지, 교실에서 체육복을 입고 돌아다니지는 않는지… 교사는 학생을 끊임없이 감시하고, 학생은 교사에게 잡히지 않기 위해 도망 다닌다. 마치 타임머신을 탄 것처럼, 학교 규칙에 관한 한 학교는 여전히 과거에 머물러 있다. 끊임없는 통제와 감시, 검열에 지친 학생들은 교사에게 묻는다. 초등학교 때는 파마도 염색도 귀걸이 착용도 허용됐었는데 중학교에서는 왜 허용되지 않는지, 검은색 카디건과 회색 카디건은 입어도 되는데 노란색 카디건은 왜 입으면 안 되는지, 교복 셔츠 안에는 왜 흰색이나 살색 속옷만 입어야 하는지, 선생님은 화장을 해도 되는데 왜 학생은 화장을 하면 안 되는지……. 그러나 교사들도 답을 모르기는 마찬가지다. 학생도 교사도 실제 교육 현장에서 실질적 주체가...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선생님, 노란색 카디건은 왜 안 되나요?” “학생이 학생다워야지 화장이랑 염색을 하면 어떻게 해?”
학생들의 질문에 대답하지 못하는 교사, 교사를 피해 다니는 학생들… 학교 규칙을 둘러싼 서글픈 학교 풍경


매일 학교에서는 교사와 학생 사이에 술래잡기가 벌어진다. 학교에서 정한 대로 교복을 갖춰 입었는지, 실내화를 제대로 신었는지, 화장이나 염색을 하지는 않았는지, 교실에서 체육복을 입고 돌아다니지는 않는지… 교사는 학생을 끊임없이 감시하고, 학생은 교사에게 잡히지 않기 위해 도망 다닌다. 마치 타임머신을 탄 것처럼, 학교 규칙에 관한 한 학교는 여전히 과거에 머물러 있다. 끊임없는 통제와 감시, 검열에 지친 학생들은 교사에게 묻는다. 초등학교 때는 파마도 염색도 귀걸이 착용도 허용됐었는데 중학교에서는 왜 허용되지 않는지, 검은색 카디건과 회색 카디건은 입어도 되는데 노란색 카디건은 왜 입으면 안 되는지, 교복 셔츠 안에는 왜 흰색이나 살색 속옷만 입어야 하는지, 선생님은 화장을 해도 되는데 왜 학생은 화장을 하면 안 되는지……. 그러나 교사들도 답을 모르기는 마찬가지다. 학생도 교사도 실제 교육 현장에서 실질적 주체가 되어 학교 규칙을 만들고 운영해 본 경험이 없기 때문이다. 결국 아무도 납득하지 못하는 학교 규칙을 둘러싸고 오늘도 학교 현장에서는 서글픈 술래잡기가 계속되고 있다.

‘학생다움’이라는 모호한 원칙 아래 ‘관리자’에 의해 정해지고 교사의 ‘재량’에 따라 운영되는 오늘날의 학교 규칙
끊임없는 ‘통제’와 ‘감시’와 ‘검열’… 의심 없이 관습적으로 지속되고 있는 학교 규칙에 근본적인 의문을 제기하는 책


용모와 복장, 등교 및 하교 시간, 휴대폰 및 전자 기기 사용, 소지품 검사, 상점과 벌점 등 학교에는 학생들이 지켜야 할 수많은 규칙이 있다. 이러한 규칙은 원칙적으로는 학생과 학부모, 교원의 의견을 수렴하여 학교별로 법령의 범위에서 정할 수 있도록 되어 있다. 그러나 오늘날 학교 규칙은 ‘학생다움’이라는 모호한 원칙 아래 학교 관리자에 의해 정해지고, 교사의 재량에 따라 운영되며, 학생은 이를 의문 없이 받아들여야 하는 입장에 놓여 있다. 일제강점기와 군사정권 시기를 거쳐 완성된 학교 규칙은 학생을 효율적으로 통제하고 관리하는 데 초점이 맞춰져 있다. 이는 빠르게 변화하는 오늘날의 시대 상황과 동떨어져 있을 뿐 아니라 자율성과 창의성을 강조하는 미래 교육의 관점에도 맞지 않는다. 그럼에도 여전히 학교 현장에서는 학교 규칙이 왜 필요하며, 누구를 위해 필요하며, 어떻게 만들어지고 운영되어야 하는지에 대한 고민 없이 관습적으로 정해지고 운영되고 있다. 이 책은 이러한 교육 현실에 문제의식을 갖고 시대에 뒤떨어진 학교 규칙에 근본적인 의문을 제기하며 새로운 해결 방안을 모색한다.

‘통제의 힘’에서 ‘자율의 힘’으로, ‘관계를 해치는 규칙’에서 ‘관계를 살리는 규칙’으로
학교 공동체 구성원 모두가 행복해지는 ‘관계’ 중심의 학교 규칙… 어떻게 만들어 나갈 수 있을까?


이처럼 학생과 교사 모두를 불행하게 만드는 학교 규칙을 어떻게 하면 새롭게 바꾸어 나갈 수 있을까? 이 책은 그 답을 ‘관계’에서 찾는다. 그리고 이러한 ‘관계 중심의 규칙’을 만들어 가기 위해서는 어른들이 정해 놓은 규칙을 무작정 따르는 것이 아니라, 시간이 오래 걸리더라도 교사와 학생 그리고 학생과 학생 사이에 지속적으로 좋은 관계를 맺고 서로에 대한 배려를 바탕으로 함께 규칙을 정하고 지켜야 한다고 강조한다. 좋은 규칙은 좋은 관계에서 나오며, 통제가 아닌 자율의 힘으로 유지되기 때문이다. 또한 어른들이 그러한 것처럼 아이들도 시행착오를 거쳐 규칙을 만들고 수정하고 폐기하는 과정을 경험할 필요가 있으며, 이러한 과정을 통해 학생과 교사, 학부모 등 학교 구성원들의 다양한 욕구와 상황에 대한 이해의 폭을 넓히고 이들과 소통하는 법을 배워 나갈 권리가 있다고 말한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이를 위해 학급 관리와 경영에 대한 교사의 실질적 역량 강화와 학생 인권 조례와 학교 규칙 간의 통일성 제고가 필요하다고 주장한다. ‘학교 규칙’을 ‘통제’나 ‘규제’가 아닌 ‘관계’에 초점을 맞춰 바라보는 이 책은 학교 공동체 구성원 모두가 행복해지는 학교 규칙을 만들어 나가는 데 중요한 발판을 마련해 줄 것이다.
이전 다음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