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가볍게 꺼내 읽는) 찰스 다윈 : 우리가 미처 몰랐던 종의 기원

Panafieu, Jean-Baptiste de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가볍게 꺼내 읽는) 찰스 다윈 : 우리가 미처 몰랐던 종의 기원 / 장바티스트 드 파나피외 지음 ; 김옥진 옮김
개인저자Panafieu, Jean-Baptiste de, 1955-
김옥진, 역
발행사항서울 : 북스힐, 2020
형태사항166 p. : 삽화 ; 21 cm
원서명Darwin à la plage :l'évolution dans un transat
ISBN9791159712579
일반주기 본서는 "Darwin à la plage : l'évolution dans un transat. c2017."의 번역서임
서지주기참고문헌: p. 163-166
주제명(개인명)Darwin, Charles,1809-1882
언어한국어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찾지못한자료찾지못한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371229 576.82 D228PA K 2관4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왜 찰스 다윈을 가장 위대한 생물학자로 칭송하는 걸까?
그의 진화론은 세상에 대한 우리의 시각을 어떻게 바꿔놓았을까?

다윈의 『종의 기원』은 1859년 출간과 동시에 박물학자들뿐만 아니라 일반 대중 사이에서도 큰 논쟁을 불러일으켰다. 그의 ‘진화론’이 역사를 해독할 수 있는 도구를 마련하는 동안, 자연에 대해 가져 왔던 기존의 관념과 뿌리 깊은 믿음이 산산조각 났기 때문이다. 호기심 많은 생물학자 다윈이 배를 타고 전 세계를 누비며 관찰하고 기록한 이론은 우리의 사고방식에 어떤 혁명을 일으켰을까?
생명과학 분야 연구의 근간을 이루고 여전히 살아 있는 다윈의 이론을 파나피외와 함께 확인해보자.


우리가 미처 몰랐던 종의 기원

젊은 의학도 찰스 다윈은 1831년 말 비글호를 타고 영국에서 출발해 남아프리카, 오스트레일리아를 지나 아마존의 밀림, 갈라파고스의 열암, 파타고니아의 평야에 이르는 지구 곳곳의 자연환경을 5년 동안 탐사했다. 그는 아르마딜로, 초파리, 코뿔소, 레서판다, 핀치새 등 다양한 생물도 관찰하면서 종의 발전에 대해 의문을 품고 동식물의 ‘변이’, 즉 동일한 종...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왜 찰스 다윈을 가장 위대한 생물학자로 칭송하는 걸까?
그의 진화론은 세상에 대한 우리의 시각을 어떻게 바꿔놓았을까?

다윈의 『종의 기원』은 1859년 출간과 동시에 박물학자들뿐만 아니라 일반 대중 사이에서도 큰 논쟁을 불러일으켰다. 그의 ‘진화론’이 역사를 해독할 수 있는 도구를 마련하는 동안, 자연에 대해 가져 왔던 기존의 관념과 뿌리 깊은 믿음이 산산조각 났기 때문이다. 호기심 많은 생물학자 다윈이 배를 타고 전 세계를 누비며 관찰하고 기록한 이론은 우리의 사고방식에 어떤 혁명을 일으켰을까?
생명과학 분야 연구의 근간을 이루고 여전히 살아 있는 다윈의 이론을 파나피외와 함께 확인해보자.


우리가 미처 몰랐던 종의 기원

젊은 의학도 찰스 다윈은 1831년 말 비글호를 타고 영국에서 출발해 남아프리카, 오스트레일리아를 지나 아마존의 밀림, 갈라파고스의 열암, 파타고니아의 평야에 이르는 지구 곳곳의 자연환경을 5년 동안 탐사했다. 그는 아르마딜로, 초파리, 코뿔소, 레서판다, 핀치새 등 다양한 생물도 관찰하면서 종의 발전에 대해 의문을 품고 동식물의 ‘변이’, 즉 동일한 종에서 발견되는 다양한 형태에 관한 자료를 수집했다.

다윈은 이 자료들을 바탕으로 어떤 생물종의 개체 간에 변이가 생길 경우 그 환경에 가장 적합한 것만 살아남고 부적합한 것은 소멸한다는 ‘자연선택설’을 근본으로 두고, 개체들 간에 경쟁이 일어나고 자연선택이 반복되면서 진화로 이어졌다고 주장했다.

항해를 마친 지 23년 만인 1859년 11월 마침내 탄생한『종의 기원』이 탄생했다. 다윈이 직접적으로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사람들은 그가 동물로부터 인간이 기원했음을 암시한다고 생각했기 때문에, 이 책은 출간과 동시에 사회에 큰 반향을 일으켰다. 인간이 더 이상 신의 창조물이 아니라 그저 하나의 종이 되어버린 것이다. 대부분의 학자들은 ‘자연선택’이라는 기본 가설에 기반을 두고 ‘생물 다양성’을 연구한 그의 이론에 매료되었다.

20세기에 접어들어 유전학과 분자생물학의 발달로 ‘다윈주의’는 새롭게 변모해 ‘종합진화설’로 불리며 생물학 연구 전반의 기틀을 마련했다. 이후 DNA 구조가 발견되고 신다윈주의에 문제를 제기하는 이들이 생겨나면서, 자연선택이 진화의 큰 축이라는 사실은 변하지 않았지만 진화의 형태는 다양하게 관찰되고 있다.

《가볍게 꺼내 읽는 찰스 다윈》은 제임스 왓슨, 앨프리드 월리스, 에른스트 헤켈 등 다윈의 연구에 영향을 받았던 당대와 후대의 학자들의 이야기를 풍성하게 더해 우리가 미처 몰랐던 ‘종의 기원’을 새롭게 파헤친다. 언제 어디서든 가볍게 꺼내 흥미롭게 읽어 내려갈 수 있는 분량으로 읽는 재미도 더했다. 그의 진화론은 세상에 대한 우리의 시각을 어떻게 바꿔놓았을까? 진화론의 미스터리를 파나피외와 해독해보자.
이전 다음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