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루나사에서 춤을

Friel, Brian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루나사에서 춤을 / 브라이언 프리엘 지음 ; 조태준 옮김
개인저자Friel, Brian, 1929-
조태준, 1963-, 역
발행사항서울 : 지만지드라마 : 커뮤니케이션북스, 2020
형태사항284 p. ; 19 cm
원서명Dancing at Lughnasa
ISBN9791128853814
일반주기 지은이 연보: p. 274-282
본서는 《Brian Friel: Plays 2》(1999)에 수록된 〈Dancing at Lughnasa〉의 번역서임
언어한국어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찾지못한자료찾지못한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371241 822.914 F911d K 2관 5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브라이언 프리엘, 살아서 전설이 되다
브라이언 프리엘이 오스카 와일드와 조지 버나드 쇼를 잇는 아일랜드 최고의 극작가로 자리매김하게 된 것은 <루나사에서 춤을>의 대성공 덕분이었다. 1980년대에 이미 전성기를 맞은 대작가 브라이언 프리엘은 1990년 브로드웨이에서 이 작품이 흥행하면서 세계적인 명성을 얻게 되었다. 평소 아일랜드의 문화와 민속, 언어를 작품에 풍부하게 담아내며 아일랜드 대중과 문화예술인, 지역사회로부터 큰 사랑을 받아 왔던 프리엘이었지만, <루나사에서 춤을> 이후 세계적인 극작가로 발돋움하면서 그는 말 그대로 살아 있는 전설이 되었다. 2000년대에 이르러서는 세계 곳곳에서 그를 기념하기 위한 축제와 기획 회고전이 열렸으며 2015년에는 제1회 루나사 국제 프리엘 페스티벌이 개최되었다. 이 행사의 주요 후원자였던 빌 클린턴 전 미국 대통령은 프리엘의 작품을 두고 ‘전 세계인에게 선사한 아일랜드의 보물’이라 극찬했다. 살아 있는 전설이던 브라이언 프리엘은 생전에 작가로서 누릴 수 있는 모든 영예를 안고 그해에 영면에 들었다.

<루나사에서 춤을>, 브로드웨이를 사로잡다
프리엘의 작품을 관...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브라이언 프리엘, 살아서 전설이 되다
브라이언 프리엘이 오스카 와일드와 조지 버나드 쇼를 잇는 아일랜드 최고의 극작가로 자리매김하게 된 것은 <루나사에서 춤을>의 대성공 덕분이었다. 1980년대에 이미 전성기를 맞은 대작가 브라이언 프리엘은 1990년 브로드웨이에서 이 작품이 흥행하면서 세계적인 명성을 얻게 되었다. 평소 아일랜드의 문화와 민속, 언어를 작품에 풍부하게 담아내며 아일랜드 대중과 문화예술인, 지역사회로부터 큰 사랑을 받아 왔던 프리엘이었지만, <루나사에서 춤을> 이후 세계적인 극작가로 발돋움하면서 그는 말 그대로 살아 있는 전설이 되었다. 2000년대에 이르러서는 세계 곳곳에서 그를 기념하기 위한 축제와 기획 회고전이 열렸으며 2015년에는 제1회 루나사 국제 프리엘 페스티벌이 개최되었다. 이 행사의 주요 후원자였던 빌 클린턴 전 미국 대통령은 프리엘의 작품을 두고 ‘전 세계인에게 선사한 아일랜드의 보물’이라 극찬했다. 살아 있는 전설이던 브라이언 프리엘은 생전에 작가로서 누릴 수 있는 모든 영예를 안고 그해에 영면에 들었다.

<루나사에서 춤을>, 브로드웨이를 사로잡다
프리엘의 작품을 관통하는 키워드는 ‘기억’, ‘역사’, ‘가족’이다. <루나사에서 춤을>에는 프리엘의 이런 주제의식이 종합되어 있다. ‘기억극’이라고도 부르는 이 작품은 마이클이라는 인물이 과거를 회상하는 내레이션으로 시작한다. 1936년 아일랜드의 한적한 시골 마을을 배경으로 공동체를 이루어 살아가는 먼디 자매의 삶이 어린 마이클의 관점에서 묘사된다. 극적 사건과 그녀들이 겪게 되는 크고 작은 갈등의 배경에는 전후 아일랜드의 역사가 도사려 있다. 가장 프리엘 답고, 가장 아일랜드적인 작품인 것이다. 이처럼 아일랜드 색이 짙은 작품이지만 ‘역사’와 ‘가족’, 그에 대한 ‘기억’이라는 보편적인 주제는 세계무대에서도 힘을 발휘한다. 브로드웨이에 진출해 시즌 최고의 흥행작이 된 것이다. 여성과 여성 연대를 묘사한 그의 관점 또한 시류에 부합하며 작품의 장기 흥행을 이끄는 중요한 요인으로 작용한다.

먼디 자매, 여성 연대의 힘을 보여 주다
<루나사에서 춤을>에서 브라이언 프리엘은 여성 연대의 힘에 주목하고 있다. 작품이 발표된 1990년대는 아일랜드를 비롯해 세계적으로 여성의 역할 변화와 권리 신장이 두드러지던 때였다. 아일랜드에서는 최초로 여성 대통령이 선출되었다. <루나사에서 춤을>은 이런 사회 변화상을 반영하듯 여성 인물들의 자립과 연대를 축으로 이야기가 전개된다. 자매들은 각자 역할에 충실하며 생계를 책임지고 있다. 미혼모인 크리스와 지적 장애를 가진 로즈도 예외가 아니다. 크리스와 로즈를 대하는 이웃들의 편견 어린 시선도 자매들은 서로에 대한 지지와 굳은 연대로 이겨 낸다. 루나사 축제를 앞두고 먼디 자매가 다 함께 춤추는 모습에서 그녀들의 내적 충만함을 느낄 수 있다. 프리엘은 이들 자매를 통해 여성에게 생각보다 남성의 존재가 크게 필요치 않다는 사실을 보여 주고 있다.
이전 다음
이전 다음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