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교회가 가르쳐주지 않은 성경의 역사

정기문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교회가 가르쳐주지 않은 성경의 역사 / 정기문 지음
개인저자정기문= 鄭技紋, 1967-
발행사항파주 : 아카넷, 2020
형태사항206 p. : 삽화 ; 21 cm
ISBN9788957336793
서지주기참고문헌: p. 183-194
언어한국어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찾지못한자료찾지못한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371456 220.09 정19ㄱ 1관3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신의 말씀은 어떻게 ‘관리’되어왔을까?
성경 안의 모순과 기괴함, 기독교 그리고 욕망에 관한
‘가르쳐지지 않은 진실’의 역사를 만난다

성경이 ‘줄어들고’ 있다! 성경을 들춰보면 기이하게도 ‘없음’이라고만 적혀 있는 13개의 구절이 있다. 원문에는 없었던, 후대의 변개(change)임이 명백해서 내용이 지워진 구절들이다. 괄호나 꺽쇠를 친, 진정성을 의심받고 있는 구절들도 많다. 왜 그럴까? 성경이 쓰인 고대에는 필사 즉 베껴 쓰기로 문서가 전해졌기에 손쉽게 변개를 감행할 수 있었던 까닭이다. 역사상 등장했던 수많은 기독교 분파들은 자기네가 옳다고 주장할 때면 성경을 근거로 대곤 했고, 불리하다 싶으면 성경 구절을 고치거나 심지어 끼워 넣기까지 했다. 대개는 교리상의 목적이었지만 권위 또는 권력이라는 음험한 동기도 숨어 있었다.

성경 안의 “이성으로 이해할 수 없는 모순과 기괴함”에 대해서 계속 질문하기를 멈추지 않을 것이라는 역사학자 정기문 교수. “천국에 가고 싶은 미련”을 버리지 못해 기독교와 고전 문헌학을 탐구해온 정기문 교수가 추적하는 성경에서 ‘지워진’ 그리고 ‘지워질’ 글자들. 성경이라는...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신의 말씀은 어떻게 ‘관리’되어왔을까?
성경 안의 모순과 기괴함, 기독교 그리고 욕망에 관한
‘가르쳐지지 않은 진실’의 역사를 만난다

성경이 ‘줄어들고’ 있다! 성경을 들춰보면 기이하게도 ‘없음’이라고만 적혀 있는 13개의 구절이 있다. 원문에는 없었던, 후대의 변개(change)임이 명백해서 내용이 지워진 구절들이다. 괄호나 꺽쇠를 친, 진정성을 의심받고 있는 구절들도 많다. 왜 그럴까? 성경이 쓰인 고대에는 필사 즉 베껴 쓰기로 문서가 전해졌기에 손쉽게 변개를 감행할 수 있었던 까닭이다. 역사상 등장했던 수많은 기독교 분파들은 자기네가 옳다고 주장할 때면 성경을 근거로 대곤 했고, 불리하다 싶으면 성경 구절을 고치거나 심지어 끼워 넣기까지 했다. 대개는 교리상의 목적이었지만 권위 또는 권력이라는 음험한 동기도 숨어 있었다.

성경 안의 “이성으로 이해할 수 없는 모순과 기괴함”에 대해서 계속 질문하기를 멈추지 않을 것이라는 역사학자 정기문 교수. “천국에 가고 싶은 미련”을 버리지 못해 기독교와 고전 문헌학을 탐구해온 정기문 교수가 추적하는 성경에서 ‘지워진’ 그리고 ‘지워질’ 글자들. 성경이라는 ‘인간의 책’, 기독교 그리고 욕망에 관한 ‘가르쳐지지 않은 진실’의 역사가 펼쳐진다. 의심하지 말고 믿으라고? 제대로 알고 믿자! 혹은 비판하자!

성경의 저자는 ‘성聖’경을 쓰지 않았다
만들어진 신, 예수 / ‘여혐주의자’ 바오로?

고대에도 성경의 변개는 이미 골칫거리였다. 3세기의 위대한 교부 오리게네스는 개탄한다. “사본들에 지나치게 많은 차이가 난다. 이것은 일부 필사자들의 부주의와 일부 필사자들의 뻔뻔함 때문이다. 그들은 자기들이 베낀 것을 한 번 더 검토하는 데 소홀하거나 아니면 점검하는 과정에서 자기 마음대로 말을 덧붙이거나 삭제해버렸다.”(‘프롤로그_성경에서 지워진 글자들’에서)

1장 ‘신의 말씀에서 인간의 책으로’는 1516년에 발간된 에라스무스의 그리스어 성경과 1897년에 발견된 옥시린쿠스 파피루스 필사본 등의 사례를 통해, ‘신의 말씀’이 ‘인간의 책’으로 변모해가는 역사를 보여준다. 그 과정에서 종교권력과 정치권력이 은밀히 작동했고, 18세기 토마스 아이켄헤드가 모세 오경을 모세가 쓰지 않았다고 주장하다가 어린 나이로 교수형을 당하기도 했다. 20세기에 이르러 비평적 성경 연구가 만개하면서, 우리는 성경의 역사에 관한 진실에 근접하게 되었다.

2장 ‘마태오 복음서는 없다’는 성경의 핵심인 4복음서의 석연치 않은 점들에 관해 물음을 던진다. ‘마태오’ 복음서의 복음은 누구의 복음일까? 예수의 복음? 아니면 마태오 자신의 복음? 그리스어로 복음은 ‘좋은’을 의미하는 형용사 ‘에우’와 소식 전달자를 의미하는 ‘앙겔로스’의 합성어인 ‘에우앙겔리온’이다. ‘좋은 소식 전달자’의 주요 임무는 전투의 결과를 기다리고 있는 도시에 승리의 소식을 전하는 것이었다. 성경 각 편의 저자와 제목에 얽힌 사연을 풀어본다.

3장 ‘예수를 부드러운 남자로 만들기’는 예수라는 인물의 상(像)이 어떻게 뒤바뀌어갔는지 추적한다. 잘 알려졌듯 〈마르코 복음서〉는 4복음서의 원조다. 하지만 〈마르코 복음서〉의 저자는 예수를 격정적이고 직설적이며 투쟁적인 인물로 묘사하고 있는 반면, 〈마태오 복음서〉와 〈루카 복음서〉의 저자는 〈마르코 복음서〉의 그런 묘사를 마뜩잖게 여겼으며 오히려 예수를 부드럽고 인자하고 자비로운 인물로 제시하려는 욕구를 가지고 있었다. ‘화가 나시어’는 어떻게 ‘측은한 마음이 드시어’로 둔갑했을까?

4장 ‘나자렛 사람 예수, 신이 되다’에서는 ‘만들어진 신’ 예수의 이야기가 본격적으로 펼쳐진다. 삼위일체론 즉 성부와 성자와 성령이 하나라는 ‘정통’ 교리가 자리잡아가던 4세기 무렵, 나자렛 사람 예수는 점차 ‘완벽한 신’으로 만들어졌다. 그런데 신이 인간 남녀의 성관계로 태어날 수는 없지 않은가. 교회 지도자와 필사자들은 ‘아버지 요셉 지우기 프로젝트’에 돌입했고 4복음서에서 빌미가 될 만한 구절들을 변개했다. 어머니 마리아 앞에는 ‘처녀’라는 단어를 추가했고, 요셉을 아버지라고 부르는 구절은 수정했다. 고대와 중세의 수많은 필사본들이 증언하듯 말이다.

5장 ‘그 신은 인간이어야 했다’가 그리는 예수는 ‘피땀과 절규의 신’이다. 전능한 신이라면서 예수는 왜 십자가 처형을 앞두고 “핏방울 같은 땀”을 흘렸을까? “나의 하느님, 나의 하느님, 어찌하여 나를 버리셨나이까?”라는 절규는 또 어떻고? 1세기 말 이후 정통 교회 최대의 적수로 부상했던 기독교-영지주의는 예수가 마치 인간처럼 보였을 뿐 실제로는 육체를 가진 인간이 아니라고 이른반 가현설을 주장했다. 정통교회와 기독교-영지주의자들 간 성경을 둘러싼 투쟁의 역사를 소개한다.

6장 ‘부활한 예수의 빈 무덤’은〈마르코 복음서〉 16:9~20의 부활 기사를 심층 분석한다. “장사한 지 사흘 만에 죽은 자 가운데서 다시 살아나셨다”는 예수. 예수의 일생 중 가장 중요한 사건은 부활함으로써 자신이 그리스도요 메시아임을 입증한 것이다. 그런데 사실은 부활한 예수를 만남 사람이 아무도 없었다면?

7장 ‘그 여인은 과연 간음자였을까’는 예수의 지상 후계권을 놓고 벌어진 베드로와 요한 전쟁과 평화를 그린다. 〈요한 복음서〉에는 사도 요한으로 추정되는 “예수가 사랑하는 제자”가 등장한다. 예수의 품에 의지해 누워 있을 정도로 예수의 총애를 한 몸에 받았다고 전한다. 십자가에 매달린 예수 앞에 예수의 어머니 마리아와 서 있었던 유일한 제자이기도 했다. 반면 베드로는 예수를 세 번이나 부정하고 도망가버린다. 그런데 어찌된 일일까? 요한을 계승하는 에페소 교회가 아닌 베드로가 창설한 로마 교회가 훗날 수위를 차지하게 된 까닭은 무엇일까?

8장 ‘이것이 바오로 서간이다’는 바오로 서간들의 신학, 문체, 시대 배경을 파헤친다. 2세기에 살았던 최초의 성경 비평학자 마르키온은 기독교의 또 다른 영웅 바오로의 서간 13편 중 이른바 ‘목회서간’을 왜 성경으로 인정하지 않았을까? 진정서간의 바오로와 로마제국하에서 남성 중심적인 위계조직으로 교회 체제가 변질되어가는 상황이 반영되어 있는 목회서간의 바오로…. 과연 누가 진짜 바오로일까?

9장 ‘남성들, 성경을 관리하다’는 성경이 여성을 억압하는 도구로 악용되어온 부끄러운 역사를 폭로한다. “여자가 교회에서 말하는 것은 수치스러운 일입니다(1코린 14장).” 특히 억울한 사람은 바오로다. 오늘날 이 같은 바오로 서간의 구절들을 근거로 ‘여혐주의자’라고 손가락질당하고 있는 까닭이다. 하지만 바오로 서간의 또 다른 구절에서는 여성인 유니아를 ‘사도들 가운데 뛰어난 사람’이라고 감탄했던 바오로가 과연 여혐주의자였을까? 아직도 수많은 여성들이 절망한 채 교회를 떠나고 있다.
이전 다음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