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길 위에서의 기다림

정진홍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길 위에서의 기다림 / 정진홍 [외]지음
개인저자정진홍= 鄭鎭弘, 1937-
발행사항서울 : 푸른사상사, 2014
형태사항326 p. ; 23 cm
총서명숙맥 ;8
ISBN9791130803142
일반주기 공저자: 주종연, 곽광수, 이익섭, 김경동, 김명렬, 김상태, 김학주, 김용직, 김재은, 김창진, 이상옥, 이상일
언어한국어
바로가기URL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찾지못한자료찾지못한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371696 811.47 길67 2관 5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 엮은이 서문
남풍회 숙맥 동인들의 여덟 번째 문집을 냅니다. 첫 번째 책이 2003년에 나왔으니 벌써 강산이 변할 만한 세월이 지났습니다. 문득 처음 책 『아홉 사람 열 가지 빛깔』에 실렸던 향천(向川)의 창간사를 새삼 되읽게 됩니다. 거기에서 우리는 문집을 내는 ‘이념’이라고 해도 좋을 두드러진 두 가지 발언을 듣습니다. 하나는 우리가 지향하는 것은 ‘일상의 평화이고 자유스러운 담론’이라 한 것이고, 우리의 정신적 닻의 하나로 ‘탈비속(脫卑俗)과 반선정주의(反煽情主義)’를 지적하고 있음이 그 둘입니다.
그간 회원의 변화도 있어 몇 해 전부터 열세 분이 되었습니다. 세상도 참 많이 바뀌었습니다. 나이들도 더 많아졌습니다. 그러니 세상과 자신을 보는 눈도 이전 같지 않게 되었을지 모릅니다. 그러나 감히 분명하게 말할 수 있는 것은 우리가 앞에서 지적한 ‘지향’과 ‘닻’을 고이 지키려는 마음을 이제까지 우리 문집을 위해 글을 쓰면서 가볍게 여긴 적은 없었다는 사실입니다. 이 글을 읽을 분들의 귀함을 위해서도 우리는 그렇게 하지 않을 수 없었을 뿐만 아니라 우리 자신을 스스로 아끼고 싶은 자존(自尊) 때문에도 그렇게 하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 엮은이 서문
남풍회 숙맥 동인들의 여덟 번째 문집을 냅니다. 첫 번째 책이 2003년에 나왔으니 벌써 강산이 변할 만한 세월이 지났습니다. 문득 처음 책 『아홉 사람 열 가지 빛깔』에 실렸던 향천(向川)의 창간사를 새삼 되읽게 됩니다. 거기에서 우리는 문집을 내는 ‘이념’이라고 해도 좋을 두드러진 두 가지 발언을 듣습니다. 하나는 우리가 지향하는 것은 ‘일상의 평화이고 자유스러운 담론’이라 한 것이고, 우리의 정신적 닻의 하나로 ‘탈비속(脫卑俗)과 반선정주의(反煽情主義)’를 지적하고 있음이 그 둘입니다.
그간 회원의 변화도 있어 몇 해 전부터 열세 분이 되었습니다. 세상도 참 많이 바뀌었습니다. 나이들도 더 많아졌습니다. 그러니 세상과 자신을 보는 눈도 이전 같지 않게 되었을지 모릅니다. 그러나 감히 분명하게 말할 수 있는 것은 우리가 앞에서 지적한 ‘지향’과 ‘닻’을 고이 지키려는 마음을 이제까지 우리 문집을 위해 글을 쓰면서 가볍게 여긴 적은 없었다는 사실입니다. 이 글을 읽을 분들의 귀함을 위해서도 우리는 그렇게 하지 않을 수 없었을 뿐만 아니라 우리 자신을 스스로 아끼고 싶은 자존(自尊) 때문에도 그렇게 하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이번 문집에서도 우리는 이를 확인합니다. 소전(素田)은 끊임없이 상처 입은 향수(鄕愁)를 발언하고 있습니다. 북촌(北村)의 글에서는 아련한 회상의 흐름 속에서 삶의 원형을 만나게 됩니다. 수정(茱丁)의 글은 망각이 범접(犯接)하지 못하는 기억의 두꺼운 지층들을 탐사하는 흥분을 일게 합니다. 모산(茅山)의 글을 읽으면 정치(精緻)함 속에 담긴 따듯한 배려가 새삼 고마워집니다. 호산(浩山)은 보이는 것에 가려 보이지 않던 것을 생생하게 드러내줍니다. 잊힌 일상이 향내를 품기며 살아 있는 일상으로 다가오는 것을 경험하는 것은 백초(白初)의 글을 읽을 때입니다. 동야(東野)는 붓 따라 삶을 그려 마침내 덧칠 없는 맑은 수채화의 전시장에 우리를 안내합니다. 이불(二不)은 학문의 무게가 내 속에 가볍게 스며들어 듬직하게 자리 잡게 합니다. 향천(向川)을 따라 흐르다 보면 정직한 인식을 기술하는 맑은 논리를 좇게 됩니다. 고즈넉한 학생이 되어 칭찬도 듣고 꾸중도 듣곤 하면서 담임 선생님의 미소에 빠져드는 것은 단호(丹湖)의 글을 읽을 때입니다. 남정(南汀)의 글을 읽으면 마르지 않는 낭만의 샘에서 늙음이 아름다운 무지개로 떠 있는 것을 찬탄하게 됩니다. 우계(友溪)의 글을 읽으면 곧은 기억이 빚는 의미가 마음속에 담담하게 자리 잡는 것을 경험하게 됩니다. 해사(海史)의 글을 읽으면 상상이 논리를 펴면서 실재하게 한 상(像)과 만나는 황홀함을 겪게 됩니다.
앞으로 엮일 다음 문집에서는 또 어떤 글들이 실릴지 벌써부터 자못 기다려집니다.
이번 문집의 제호는 이전에 몇 차례 그랬듯이 회원들의 글 주제 중에서 많은 회원들이 선택한 것으로 정했습니다. ‘길 위에서의 기다림’이 우리의 정서를 얼마나 담을 수 있을지는 모르지만 ‘길’과 ‘기다림’에 대한 작은 공감들이 이 제호를 선택하게 했으리라고 생각하면서 그런 공감이 이 책을 읽는 이들의 마음에도 작은 여운을 낳기를 바라 마지않습니다. 각 장의 머리를 장식한 펜화는 단호의 작품입니다. 감사합니다.
이전 다음
이전 다음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