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알아두면 쓸모있는 신박한) 조직생활 가이드

전충렬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알아두면 쓸모있는 신박한) 조직생활 가이드 / 전충렬 지음
개인저자전충렬= 全忠烈
발행사항서울 : 무한, 2020
형태사항376 p. : 삽화 ; 23 cm
ISBN9788956017563
서지주기참고문헌(p. 368-369)과 색인수록
분류기호658.402
언어한국어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서가에 없는 자료서가에 없는 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373551 658.402 전817ㅈ 2관5층 일반도서 대출중 2020-10-13 예약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34년간 조직 경험에 의한 조직개인의 생명, 실천 인사와 직무관리,
제도혁신의 현장 스토리가 생생하게 담긴 책!

인사, 조직관리, 의전 이론서에서는 찾을 수 없는 경험에서 나온 지침서.


조직과 개인의 생존, 인사의 진면목과 허상,
리더십의 비판과 가치, 조직 내 소통과 의리,
상하 간 직무와 행사, 제도 환경과 혁신의
주제별 사례와 원리 등
종합적 조직 경험 이야기를 수록했다

“갑질하면 갑질로 돌아오고 ‘갑짓’ 잘하면 복으로 돌아오게 되어 있다.”
‘갑’(甲)은 ‘칼자루’를 잡은 편이다. 그래서 ‘칼날’ 잡은 ‘을’(乙)을 통제할 수가
있다. 을에 대한 갑의 횡포를 뜻하는 의미로 요즘 ‘갑질’이란 말이 유행이다.
나아가 슈퍼 갑질, 울트라 갑질이란 용어까지 등장했다.
그런데 ‘갑’도 언젠가는 ‘을’이 될 수 있다. 또 소위 먹이사슬 구조에서는 한쪽
으로 갑이면서 동시에 다른 쪽으로는 을인 경우도 있다.
갑을
관계에서 갑은 을에 대해 권한을 행사하기 쉬우면서도, 대등한 관계에
있을 때보다 사람을 사귀기도 더 ...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34년간 조직 경험에 의한 조직개인의 생명, 실천 인사와 직무관리,
제도혁신의 현장 스토리가 생생하게 담긴 책!

인사, 조직관리, 의전 이론서에서는 찾을 수 없는 경험에서 나온 지침서.


조직과 개인의 생존, 인사의 진면목과 허상,
리더십의 비판과 가치, 조직 내 소통과 의리,
상하 간 직무와 행사, 제도 환경과 혁신의
주제별 사례와 원리 등
종합적 조직 경험 이야기를 수록했다

“갑질하면 갑질로 돌아오고 ‘갑짓’ 잘하면 복으로 돌아오게 되어 있다.”
‘갑’(甲)은 ‘칼자루’를 잡은 편이다. 그래서 ‘칼날’ 잡은 ‘을’(乙)을 통제할 수가
있다. 을에 대한 갑의 횡포를 뜻하는 의미로 요즘 ‘갑질’이란 말이 유행이다.
나아가 슈퍼 갑질, 울트라 갑질이란 용어까지 등장했다.
그런데 ‘갑’도 언젠가는 ‘을’이 될 수 있다. 또 소위 먹이사슬 구조에서는 한쪽
으로 갑이면서 동시에 다른 쪽으로는 을인 경우도 있다.
갑을
관계에서 갑은 을에 대해 권한을 행사하기 쉬우면서도, 대등한 관계에
있을 때보다 사람을 사귀기도 더 용이하다.
이에 따라, 갑으로 있을 때 ‘소인’(小人)은 ‘힘’을 행사하지만 ‘대인’(大人)은
‘인간관계’를 넓힌다.
갑일 때의 인간관계 넓히기, ‘역지사지’(易地思之)가 그 출발선이다. 갑이 을의
처지를 생각하는 것, 쉽지 않겠지만 어렵기만 한 것도 아니다.

본문 ‘갑(甲)의 짓 : 부메랑은 돌아온다’ 중에서
이전 다음
이전 다음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