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주역으로 조선왕조실록을 읽다 : 조선의 왕들, 주역으로 앞날을 경계하다

박영규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주역으로 조선왕조실록을 읽다 : 조선의 왕들, 주역으로 앞날을 경계하다 / 박영규 지음
개인저자박영규
발행사항서울 : 씽크스마트, 2020
형태사항207 p. ; 23 cm
총서명더 생각 인문학 시리즈 ;13
ISBN9788965292432
분류기호951.902
언어한국어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서가에 없는 자료서가에 없는 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373552 951.5 박645ㅈㄷ 3관4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서가에 없는 자료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조선의 모든 군왕은 주역을 통해
신하들과 소통하고 민생을 돌봤다


조선의 근간을 세웠던 유교儒敎, 그리고 그 유교의 중심에는 '사서삼경'이라 불리는 일곱 권의 책이 있다. '사서'는 《논어》, 《맹자》, 《대학》, 《중용》을, '삼경'은 《시경》, 《서경》, 《역경》을 가리킨다. 유교 교육에서 가장 핵심적인 서적인 이 일곱 권의 책은, 많은 시간이 지난 현대에 이르러서도 진리를 찾기 위한 이들이 즐겨 탐독하고 있다.
그중에서 《역경》이란 《주역周易》을 가리킨다. 동양철학의 종주이자 왕조시대 군왕들의 제왕학 교과서였던 《주역》은 조선의 명군인 정조가 무려 '사서삼경의 모본母本'이라고까지 칭송하며 늘 옆에 두고 읽었을 정도였다. 역대 중국 황제들은 물론이고 조선 임금들 또한 항시 손 닿는 곳에 《주역》을 두고 필요할 때마다 그 지혜를 빌렸다. 앞서 언급했던 정조의 경우, 유교의 경전을 새로 편찬할 때 신하들에게 자신이 직접 읽고 있던 책들을 내려주었는데 《주역》은 어찌나 많이 읽었던지 종이가 너덜너덜해져 있었다고 한다.

《주역》은 어떤 책이기에 수많은 왕들이 그토록 아끼고 곱씹었던 것일까? 《주역》은 글자...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조선의 모든 군왕은 주역을 통해
신하들과 소통하고 민생을 돌봤다


조선의 근간을 세웠던 유교儒敎, 그리고 그 유교의 중심에는 '사서삼경'이라 불리는 일곱 권의 책이 있다. '사서'는 《논어》, 《맹자》, 《대학》, 《중용》을, '삼경'은 《시경》, 《서경》, 《역경》을 가리킨다. 유교 교육에서 가장 핵심적인 서적인 이 일곱 권의 책은, 많은 시간이 지난 현대에 이르러서도 진리를 찾기 위한 이들이 즐겨 탐독하고 있다.
그중에서 《역경》이란 《주역周易》을 가리킨다. 동양철학의 종주이자 왕조시대 군왕들의 제왕학 교과서였던 《주역》은 조선의 명군인 정조가 무려 '사서삼경의 모본母本'이라고까지 칭송하며 늘 옆에 두고 읽었을 정도였다. 역대 중국 황제들은 물론이고 조선 임금들 또한 항시 손 닿는 곳에 《주역》을 두고 필요할 때마다 그 지혜를 빌렸다. 앞서 언급했던 정조의 경우, 유교의 경전을 새로 편찬할 때 신하들에게 자신이 직접 읽고 있던 책들을 내려주었는데 《주역》은 어찌나 많이 읽었던지 종이가 너덜너덜해져 있었다고 한다.

《주역》은 어떤 책이기에 수많은 왕들이 그토록 아끼고 곱씹었던 것일까? 《주역》은 글자 그대로 주周나라 시대의 역易, 즉 변화에 관한 책이다. 삼라만상은 고정되어 있는 것이 없으며 우주의 운행과 함께 늘 변한다는 것이 주역의 기본 원리다. 《주역》의 괘는 총 64괘로 이루어져 있는데, 이 괘 모양에는 일정한 규칙이 있기 때문에 그 원리만 파악하면 쉽게 깨우칠 수 있다.
중요한 것은 괘에 담긴 메시지를 읽어내는 능력이다. 상상력을 발휘해 자기만의 방식으로 읽어내야 한다. 그래서 《주역》 공부는 절반은 수학 공부이고 나머지 절반은 인문학 공부라고들 한다. 바로 이 지점 때문에 많은 군왕들이 그토록 《주역》을 중요하게 여겼던 것이다.

《주역으로 조선왕조실록을 읽다》는 《조선왕조실록》에 나오는 주역과 관련한 여러 에피소드들을 통해 《주역》을 알기 쉽게 소개하는 책이다. 《조선왕조실록》에 등장하는 《주역》과 연관된 일화들은 연원이나 역사적 의미들을 자세하게 소개하는 동시에 핵심 메시지를 각 군왕과 신화들이 어떻게 풀어냈는지까지 담고 있어, 《주역》을 처음 접하는 이들이 입문서로 활용하기에 손색이 없다. 즉 《주역으로 조선왕조실록을 읽다》를 통해 《주역》의 기초적인 지식과 원리를 충분히 배울 수 있는 것이다. 게다가 실제 정치적인 사건과 정책, 제도, 학문적 논쟁 등과도 얽혀 있었기에 여타 주역 해설서보다 현장감이 넘친다는 것도 큰 장점이다.
또한 저자 박영규 선생은 효율적으로 주역을 배울 수 있는 것은 물론, 《조선왕조실록》 속에 등장하는 거대한 역사적 흐름에 《주역》이 어떻게 관여했는지 또 미시微視적인 부분에서 《주역》은 어떻게 활용되었으며 《주역》이 조선시대에서 어떤 역할을 점하고 있었는지를 두루 살펴볼 수 있는 책이라고 서문에서 재차 강조하고 있다.


"《주역》을 모르는 문신들에게는
술로 벌을 주어야 합니다"


정조와 영조, 숙종, 세조 등 조선의 모든 군왕은 《주역》을 통해 신하들과 소통하면서 민생을 돌봤다. 왕은 물론이고 학문을 갈고 닦은 문무관들이라면 누구랄 것도 없이 《주역》으로 자신의 점괘를 꼽아보기도 했는데, 그중에서도 우리에게 널리 알려진 이순신 장군 또한 《주역》으로 점을 쳤다. 《난중일기》에는 이순신이 전쟁을 앞두고 점을 치는 장면이 여러 차례 나오지만, 어째서인지 이 같은 사실은 잘 알려져 있지 않다.

그중에서도 환국정치의 달인으로 알려진 숙종의 경우 남인과 서인, 노론과 소론의 세력 균형을 꾀하는 과정에서 《주역》을 적극적으로 활용하였다. 서인의 세력이 커지면 판을 뒤집어 남인을 등용했고, 이 과정에서 남인의 세력이 기세등등해지면 또다시 판을 뒤집어 서인을 중용했다. 이 과정에서 송시열의 아들 송기태가 숙종에게 탄원서를 올리자, 숙종은 《주역》의 지수사괘地水師卦 상육 효사에 나오는 대목을 인용한다. '대군大君 유명有命 개국승가開國承家 소인물용小人勿用, 큰 위업을 달성한 임금에게는 명이 있으니 나라를 열고 집안을 이어가는 데 소인을 쓰지 말라'는 뜻이다.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아량이 좁은 소인을 곁에 두지 말아야 하니, 그래서 '소인물용'이라 한 것이다. 숙종은 《주역》을 통해 송기태의 아버지인 서인 송시열을 뛰어난 선비로 치켜세우고 그와 대립했던 윤휴와 남인을 소인으로 규정했다.

그런가 하면 집권 초기부터 탕평책을 추진했던 영조 또한 《주역》을 통해 원하는 바를 이루어갔다. 1736년 11월 17일 《영조실록》을 보면 탕평책에는 찬성하지만 부작용을 우려하는 이덕수와, 그럼에도 불구하고 1728년 이인좌의 난을 거치면서 본격적으로 탕평책을 추진하려는 영조가 《주역》에 나오는 대목을 인용하여 서로 의견을 주고받는 내용이 나온다.
이덕수는 천화동인괘 상전에 나오는 '천여화天與火 동인同人 군자이君子以 유족類族 변물辨物, 하늘과 불이 동인이니 군자는 이로써 무리를 모으고 사물을 분별한다'는 문구를 인용하면서, 탕평이라는 명분으로 옳고 그름, 군자와 소인에 대한 분별마저 흐릿해져서는 안 된다며 이를 경계한다. 이에 영조는 동인괘 육이 효사에 대한 주해 가운데 한 구절로 보이는 '동인우종同人于宗 인도야吝道也, 끼리끼리 모이니 인색하다'는 문구를 인용한다. 당파적 이해관계를 같이하는 사람들끼리 폐쇄적인 집단을 형성하면 서로 허물을 덮어주고 소속되지 않은 이는 무조건 비방하고 배척한다는 의미다. 즉 영조는 《주역》의 문구를 인용하여 이덕수에게 당파 싸움의 폐해를 이야기하고 있는 것이다.

《주역》이 무조건 올바른 방식으로만 인용되었던 것은 아니다. 1636년, 병자호란에 패배한 조선은 청나라의 속국으로 전락했고, 당시 임금이었던 인조 또한 '삼전도의 굴욕'을 맛보아야만 했다. 추후 청나라 태종이 사망했을 때 인조는 대제학 이식을 통해 사면령을 내리는 교서를 발표한다.
여기서 《주역》이 인용된 방식을 보면 앞서 언급했던 사례들과는 달리 청나라 황제의 덕을 칭송하는 데 사용되고 있다. 설괘전說卦傳에 나오는 '제출호진帝出乎震'이라는 문구로는 청나라의 황제가 동쪽에서 일어나 천하를 통일했다는 의미를, 손괘에 나오는 '중손이신명重巽以申命'이라는 문구로는 조선의 군주가 청나라 황제의 명령을 고분고분 잘 따르니 별문제 없이 황제국과 신하국으로서의 두 나라 관계가 원만하게 유지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이 부분을 통해서는 《주역》이 인용되는 다양한 사례를 살펴볼 수 있음과 동시에 군주의 무능한 리더십이 극단으로 치달으면 어떻게 되는지, 그와 관련한 역사적 교훈까지 얻을 수 있다.
이전 다음
이전 다음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