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안녕, 잉카 : 상상과 호기심의 미래 도시, 마추픽추를 걷다

김희곤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안녕, 잉카= Camino Inca : 상상과 호기심의 미래 도시, 마추픽추를 걷다 / 김희곤 지음
개인저자김희곤
발행사항파주 : 효형출판, 2020
형태사항349 p. : 천연색삽화 ; 21 cm
ISBN9788958721703
일반주기 부록: 피사로와 아타우알파
서지주기참고문헌: p. 348-349
분류기호918.504
언어한국어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서가에 없는 자료서가에 없는 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373752 918.504 김98ㅇ 2관6층 일반도서 대출중 2020-10-05 예약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600년 전 잉카인이 걸었던 그 길로, 하늘 속 도시를 탐험하다.
스페인 건축 전문가와 카미노 잉카의 만남.

쿠스코와 마추픽추를 답사하는 많은 한국인 여행자들. 그들은 아쉽게도 대부분이 쿠스코 인근의 잉카 유적만 보거나 마추픽추를 주마간산으로 둘러보고 떠난다. 초케키라우 트레킹이나 마추픽추 정통 잉카 트레킹의 역사적인 의미와 신비를 접했다면 좋을 텐데. 이 책은 그저 그런 페루 여행서가 아니다. 안데스의 콘도르, 잉카 문명에 대해 발로 쓰고 가슴으로 담은 탐사기다. 15세기 불꽃처럼 나타나 60여년 만에 숱한 유산을 남기고 사라진 잉카. 미스터리한 그 문명의 중심인 쿠스코부터 문화를 꽃피게 해줬던 곡창 지대, 그리고 밀림 속 요새들을 저자가 걷고 남긴 기록이다. 그렇다고 돌과 산, 밀림과 야마만 떠오르는가. 그건 잉카에 대한 편견이다.

저자는 직접 오감을 동원해 한땀 한땀 써내려간 글과 잉카 건축 스케치, 생생한 사진으로 독자의 상상 너머 잉카와 마추픽추, 안데스의 밑그림을 더해준다. 때로는 감수성 넘치는 에세이스트로, 한편으로 통찰력 있는 예리한 건축 탐사가로 , 긴장감을 이어간다.

시간과 공간을 뛰어...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600년 전 잉카인이 걸었던 그 길로, 하늘 속 도시를 탐험하다.
스페인 건축 전문가와 카미노 잉카의 만남.

쿠스코와 마추픽추를 답사하는 많은 한국인 여행자들. 그들은 아쉽게도 대부분이 쿠스코 인근의 잉카 유적만 보거나 마추픽추를 주마간산으로 둘러보고 떠난다. 초케키라우 트레킹이나 마추픽추 정통 잉카 트레킹의 역사적인 의미와 신비를 접했다면 좋을 텐데. 이 책은 그저 그런 페루 여행서가 아니다. 안데스의 콘도르, 잉카 문명에 대해 발로 쓰고 가슴으로 담은 탐사기다. 15세기 불꽃처럼 나타나 60여년 만에 숱한 유산을 남기고 사라진 잉카. 미스터리한 그 문명의 중심인 쿠스코부터 문화를 꽃피게 해줬던 곡창 지대, 그리고 밀림 속 요새들을 저자가 걷고 남긴 기록이다. 그렇다고 돌과 산, 밀림과 야마만 떠오르는가. 그건 잉카에 대한 편견이다.

저자는 직접 오감을 동원해 한땀 한땀 써내려간 글과 잉카 건축 스케치, 생생한 사진으로 독자의 상상 너머 잉카와 마추픽추, 안데스의 밑그림을 더해준다. 때로는 감수성 넘치는 에세이스트로, 한편으로 통찰력 있는 예리한 건축 탐사가로 , 긴장감을 이어간다.

시간과 공간을 뛰어넘어 지구 반대편 잉카와의 만남은 누구에게나 과거로 떠나는 시간 여행이자 미래의 창문을 여는 통찰의 시간이다. 안데스에 남은 잉카의 유산은 삶의 본질이 무엇인지 생각하게 만들고, 더 나은 세상을 만들기 위한 상상력의 원천이 무엇인지 묻는다.

책을 읽고 나면 너무 먼 곳에 있다고 생각해온 마추픽추와 잉카가 더 이상 낯설지 않을 것이다. 오늘날 전혀 예상치 못한 세상과 맞닥뜨린 독자들에 ‘삶’이 무엇인지 생각하게끔 한다.

출판사 리뷰

저자는 자신의 전공인 스페인 건축을 기반으로, 사라져버린 잉카를 이 세상에 다시금 꺼내보였다. 그렇다고 고루한 문명 답사기는 아니다. 건축물만 줄줄 나열하거나, 개인적 감상만 풀어내지도 않았다. 건축가로서 벽돌 한 장 한 장 테라스가 갖는 의미 등을 친근하고 신비하게 풀어내는 글맛이 맛깔나다. 자연스레 독자에게 교양의 깊이를 늘려준다. 거친 숨과 함께 써내려간 글과 이어지는 카미노 안데스는 따스한 온기를 느끼게 한다.

흔히들 ‘인생의 길을 잃고 방황할 때 마추픽추에 가라’고 한다. 마추픽추에 오르면 인간이 만들었다고는 도저히 상상할 수 없는 돌의 신전과 마주하기 때문이다. 그리고 그 위대함에 가슴이 벅차오른다.

해발 2,430m 산정에 있는 마추픽추를 선뜻 가기는 쉽지 않다. 수많은 탐방객은 산악열차의 낭만에 탄성을 자아내며 오른다. 잉카인이 걸었던 그 길로는 더욱 어렵다. 600년 전 잉카인의 숨소리와 함께 오르는 와이나픽추는 또 어떤가. 이 책의 오롯한 매력이다. 풍부한 일러스트와 이미지, 쉼표 하나에도 혼을 담은 작가의 글귀만 읽는다면, 머릿속에 안데스의 비경과 잉카의 경이로운 기술, 미스터리한 도시가 그려진다.

하이럼 빙엄의 탐험으로 이 세상에 다시금 알려진 하늘 위 절벽에 올라탄 궁전, 마추픽추. 잉카는 비록 에스파냐 정복자 피사로에게 무릎을 꿇었지만 그들의 영혼은 오늘도 안데스 협곡 위의 마추픽추에 남아있다.

마추픽추는 600년의 시간이 박제된 요새가 아니라, 시간의 냉장고 속에서 잠시 잠을 자다 인류 앞으로 불쑥 나타난 미래도시다. 어제의 숨소리가 식지 않은 돌무더기는 우리의 상상력으로 지난 시간의 이야기를 풀어내라고 이야기 한다.
이전 다음
이전 다음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