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블라인드 사이드 : 인종과 계급을 뛰어넘은 기적 같은 만남

Lewis, Michael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블라인드 사이드 : 인종과 계급을 뛰어넘은 기적 같은 만남 / 마이클 루이스 지음 ; 박중서 옮김
개인저자Lewis, Michael (Michael M.)
박중서, 역
발행사항서울 : 북트리거 : 지학사, 2020
형태사항446 p. : 삽화, 도판 ; 22 cm
원서명Blind side :evolution of a game
ISBN9791189799281
일반주기 본서는 "The blind side : evolution of a game. c2006."의 번역서임
주제명(개인명)Oher, Michael
주제명(단체명)University of Mississippi --Football
일반주제명Football players --United States --Biography
College sports --United States
분류기호796.332092
언어한국어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서가에 없는 자료서가에 없는 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375982 796.357092 L675b K 2관5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서가에 없는 자료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산드라 블록 주연! 영화 〈블라인드 사이드〉 원작
어떻게 빈민가 흑인 소년이 NFL 최고 루키가 됐을까?
『머니볼』 저자 마이클 루이스, 스포츠 논픽션의 새 역사를 쓰다!


주인공 마이클 오어의 유년기는 도망과 가난으로 얼룩져 있다. 마약중독자 어머니는 그를 비롯한 열세 명의 성이 다른 아이들을 제대로 돌보지 않았고, 이들은 위탁 가정을 전전할 수밖에 없었다. 어느 곳에서도 진정한 환대를 받지 못했던 마이클은 어디론가 도망치기 일쑤였다. 이러한 악조건 속에서도 그는 제2의 ‘마이클 조던’이 되리란 믿음을 갖고 있었다. 그러다 친구 아버지인 빅 토니의 도움으로 백인 중심의 브라이어크레스트크리스천스쿨에 전학을 가고, 이곳에서 숀과 리 앤 투이 부부와 만나게 된다. 부부는 이 거구의 갈 곳 없는 이방인을 가족으로 받아들인다. 하나부터 열까지 모두 다른 이들이 한 지붕 아래 살게 된 이후, 예상치 못한 일들이 벌어진다!

이 책은 유목민과 같은 생활을 하던 빈민가 흑인 소년이 가족을 만나 NFL 슈퍼 루키가 된, 드라마 같은 실화를 담고 있다. 훗날 슈퍼볼 우승 팀의 주역으로 성장하는 마이클 오어 선수의 감동 ...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산드라 블록 주연! 영화 〈블라인드 사이드〉 원작
어떻게 빈민가 흑인 소년이 NFL 최고 루키가 됐을까?
『머니볼』 저자 마이클 루이스, 스포츠 논픽션의 새 역사를 쓰다!


주인공 마이클 오어의 유년기는 도망과 가난으로 얼룩져 있다. 마약중독자 어머니는 그를 비롯한 열세 명의 성이 다른 아이들을 제대로 돌보지 않았고, 이들은 위탁 가정을 전전할 수밖에 없었다. 어느 곳에서도 진정한 환대를 받지 못했던 마이클은 어디론가 도망치기 일쑤였다. 이러한 악조건 속에서도 그는 제2의 ‘마이클 조던’이 되리란 믿음을 갖고 있었다. 그러다 친구 아버지인 빅 토니의 도움으로 백인 중심의 브라이어크레스트크리스천스쿨에 전학을 가고, 이곳에서 숀과 리 앤 투이 부부와 만나게 된다. 부부는 이 거구의 갈 곳 없는 이방인을 가족으로 받아들인다. 하나부터 열까지 모두 다른 이들이 한 지붕 아래 살게 된 이후, 예상치 못한 일들이 벌어진다!

이 책은 유목민과 같은 생활을 하던 빈민가 흑인 소년이 가족을 만나 NFL 슈퍼 루키가 된, 드라마 같은 실화를 담고 있다. 훗날 슈퍼볼 우승 팀의 주역으로 성장하는 마이클 오어 선수의 감동 실화는 2010년 영화를 통해 국내에 소개돼, 많은 이들의 ‘인생 작품’으로 꼽혔다. 원작 『블라인드 사이드』는 영화 그 이상이다. 영화에서 볼 수 없던 풍부한 에피소드와 생생한 인물 묘사가 저자의 촘촘한 취재를 바탕으로 재현됐을 뿐만 아니라, 스포츠 세계를 관망하는 통찰력 있는 시선까지 읽어 낼 수 있다.

저자 마이클 루이스는 언더독 야구단의 신화를 그린 『머니볼』을 통해 국내 독자들에게 강렬한 눈도장을 찍은 바 있다. 이 책에서도 저자는 ‘천재 이야기꾼’의 면모를 맘껏 발휘한다. 스포츠 세계의 내밀한 이야기와 주인공 마이클 오어를 중심으로 전개되는 일련의 사건들을 솜씨 좋게 엮어 냈다. 언론인 출신 베스트셀러 작가 말콤 글래드웰은 『블라인드 사이드』를 두고 “얼핏 보기에는 풋볼에 관한 이야기 같지만 실제로는 사랑과 구원에 관한 비범한 이야기”라는 극찬을 했다.

머리와 힘의 숨 막히는 대결이 부른 놀라운 변화,
마이클 오어를 지구상에서 가장 가치 있는 소년으로 만들다


이 책은 두 가지 축에서 전개된다. 하나는 미식축구 전술의 변화다. 스포츠에 남다른 감식안이 있는 저자는 러닝에서 패싱 플레이로, 미식축구 전술이 새로운 영역으로 확장되는 과정을 통계자료를 동원해 설명한다. 1970년대 후반 빌 월시 감독은 재능이 별로 없는 공격수의 부족함을 보완하기 위해 짧은 패스 위주의 플레이를 고안해 내고, 큰 성과를 거둔다. ‘패싱 붐’까지 일어나지만 이에 반대하는 목소리도 만만치 않았다. 평소 스포츠에 관심 있는 독자라면 선수들의 단독 플레이를 영리하게 제어함으로써 경기 전략을 시스템화하려는 자들의 치열한 두뇌 싸움을 흥미진진하게 구경할 것이다.

또 다른 축은 한 소년의 성장기다. 두 이야기는 미식축구를 중심으로 긴밀하게 연관돼 있다. 미식축구 전술이 변화하지 않았다면 마이클 오어가 수많은 감독과 코치들의 구애를 받는 일은 없었을지도 모른다. 미식축구계에 엄청난 파장을 일으키는 선수가 등장하면서 기존 전략을 무력화시켰고, 구단들은 눈에 불을 켜고 ‘새로운 유형의 선수’를 찾기 시작했다. 바로 그 선수가, 마이클 오어다.

그를 특별하게 만든 힘은 무엇이었을까? 이를 알기 위해선 책 제목이기도 한 블라인드 사이드(blind side)의 의미부터 알아야 한다. 블라인드 사이드는 경기를 주도하는 포지션, ‘쿼터백’의 사각지대를 말한다. 쿼터백의 아킬레스건을 공략하는 시도가 점차 대범해지면서 그를 보호하는 포지션의 몸값이 급격히 상승하게 된다. 커다란 덩치, 민첩한 발놀림, 뛰어난 보호 본능의 삼박자를 고루 갖춘 마이클 오어는 대학 팀 스카우터들의 뜨거운 관심을 한몸에 받게 됐다.

만약 미식축구의 세계에서 이러한 변화가 없었다면 마이클 오어는 어떤 선수가 됐을까? 스포츠 캐스터의 입에 오르내리지 않는, 그저 그런 선수로 필드를 누비다 경력을 마감했을지도 모른다. 저자는 거시적인 스포츠 세계의 흐름과 마이클의 개인사를 한데 엮음으로써 한 사람의 인생을 휘어 감은 운명적 사건들을 입체적으로 그려 냈다.

흑인 빈민가 소년과 백인 상류층 대부호의 만남,
가족이 되어 가는 찬란하고도 험난한 여정이 시작되다!


2020년 5월, 조지 플로이드가 백인 경찰에 의해 사망하면서 ‘Black Lives Matter(흑인의 생명도 중요하다)’ 운동이 전개됐다. 이는 미국 사회에 뿌리 깊게 자리한 인종차별적 인식을 보여 준다. 오늘날 현실에 비춰 봤을 때, 『블라인드 사이드』가 기록한 마이클 오어와 숀과 리앤 투이 부부의 만남은 깊은 울림을 준다.

어느 눈 오는 날, 투이 부부는 길거리에서 반바지 차림의 소년과 마주친다. 숀이 일종의 상담가로 활동하는 학교에서 몇 번 대화를 나눴던 소년이다. 덩치 큰 소년이 오밤중에 집이 아닌 체육관으로 향하는 이유는 단 하나, 체육관이 따뜻해서다. 리 앤은 그 대목에서 펑펑 울고 만다. 마이클이 자꾸만 눈에 밟혔던 그녀는 아무 연고도 없는 낯선 소년을 집으로 데려온다. 마이클도 어느새 리 앤을 엄마라고 부르기 시작한다.

마이클 오어는 숀 부부의 따뜻한 지지 아래 미식축구라는 자신의 재능을 발견하게 된다. 타고난 신체 조건의 소유자인 마이클은 머지않아 수많은 대학에서 러브콜을 받는다. 리 앤은 마이클의 재능에 날개를 달아 주기로 결심한다. 하지만 피가 섞이지 않은 마이클의 부모로 사는 길은 순탄치 않았다. 속물적인 이유로 마이클에게 접근한 것 아니냐며 추궁을 당하기도 하고, 마이클이 난데없이 벌인 난투극을 수습하느라 애를 먹기도 한다. 도망친 마이클을 붙잡아 오는 것도 부모의 몫이었다. 그런데도 리 앤은 “열여섯 살의 모습으로 지구상에 뚝 떨어진 소년”을 신이 자신을 위해 주신 선물이라고 생각한다. 어느새 이들은 서로의 그림자까지 보듬어 주는 보통의 가족이 되어 있었기 때문이다.

투이 부부, 빅 토니, 미스 수… 그의 블라인드 사이드를 지켜 주다!
관심과 교육은 한 사람의 인생을 어떻게 구원하는가


'한 아이를 키우려면 온 마을이 필요하다'는 아프리카 속담이 있다. 인간이 온전하게 성장하기 위해선 부모 혼자가 아니라 이웃 등 많은 사람들의 관심과 노력이 필요하다는 뜻이다. 마이클 오어는 보살핌이 한 사람의 인생을 어떻게 변화시키는지 보여 주는 살아 있는 증거다.

그를 사립학교로 데려온 빅 토니의 말을 빌리자면, 그의 인생은 “나쁘게 끝날 것이 불 보듯 뻔”했다. 0.6학점은 퇴학을 당하기 딱 좋은 성적이었고, 학교의 울타리 바깥에는 죽음과 감옥과 마약상의 경로만이 있을 뿐이었다. 책에는 마이클의 인생을 뒤바꾼 어른들이 속속 등장한다. 그의 가장 든든한 지지대가 되어 준 ‘투이 부부’는 물론이고, 그를 새로운 세계에 발 딛게 한 ‘빅 토니’, 주 6회 하루 5시간 동안 무료 과외를 해 준 과외교사 ‘미스 수’ 등은 마이클의 인생을 구원한 일등공신이다.

이들의 행동은 얕은 동정심이나 우월 의식이 아닌, 순수한 이타심에서 비롯되었기에 더 큰 감동을 준다. 『블라인드 사이드』는 진정한 가족의 의미를 되새기며, 인간이라면 지니고 있는 선한 본성을 일깨운다. 미식축구 경기장 한복판에서 전개되는 이 역동적인 이야기는 마이클 오어라는 한 거대한 스포츠 스타의 성공을 좇는 데 그치지 않는다. 이 책은 우리 시대 수많은 마이클 오어를 어루만지며 그들이 재능을 펼칠 수 있는 기회가 있어야 한다고 우리에게 넌지시 말을 건넨다.
이전 다음
이전 다음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