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이 남자를 조심하세요

황정근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이 남자를 조심하세요 / 황정근 지음
개인저자황정근= 黃貞根, 1961-
발행사항파주 : 물레, 2020
형태사항319 p. ; 19 cm
기타표제정치가 법을 만날 때 - 정치법 선거법 전문가 황정근 변호사의 삶과 법 이야기
ISBN9788988653654
분류기호811.8
언어한국어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서가에 없는 자료서가에 없는 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LA45410 LA 811.8 황73ㅇ 법학전문도서관 단행본서가 대출가능
서가에 없는 자료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세상에 밥이 되어줄 법, 누군가의 눈물을 닦아줄 법,
따뜻한 법치주의를 꿈꾸는 법률가의 인생과 정치 이야기


법률가들의 삶을 들여다보는 일은 일반인에겐 따분하기 그지없는 일이다. 법 자체가 따분하기 때문이다. 무슨 알아들을 수 없는 법조문을 읊조리며 법적 정당성을 들이댈 때쯤 되면 어떤 개인적 주장이나 논리도 모두 의미가 없어진다. 법조문에 대해 무지한 일반인은 곧바로 무장해제되고 법에 투항해버리곤 하는 것이다. 그러나 엄격하고 거역할 수 없는 법에도 눈물이 있다. 법에도 인정이 있다. 인간은 태어나서 출생신고를 할 때부터 법의 지배하에 들어가게 된다. 죽어서 사망신고를 할 때까지 법은 인간의 곁에 머물러 있다. 법은 그러니까 인간이 집단을 이루며 살아가는 한 공동체가 지켜가야 할 상식이다. 우리의 일상을 지켜주는 밥이자 공기인 셈이다.
이 책은 딱딱한 법률가의 정치적 이야기가 아니다. 그의 청소년기, 청춘 시절, 법관과 변호사 시절을 따라가다 보면 한 법률가의 인생 안에 따뜻한 법의 온기를 느낄 수 있다. 각자 떠들어대는 각자의 정의 속에서 법치의 정의를 지켜내야만 하고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를 올곧게 세워야 하는 법률...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세상에 밥이 되어줄 법, 누군가의 눈물을 닦아줄 법,
따뜻한 법치주의를 꿈꾸는 법률가의 인생과 정치 이야기


법률가들의 삶을 들여다보는 일은 일반인에겐 따분하기 그지없는 일이다. 법 자체가 따분하기 때문이다. 무슨 알아들을 수 없는 법조문을 읊조리며 법적 정당성을 들이댈 때쯤 되면 어떤 개인적 주장이나 논리도 모두 의미가 없어진다. 법조문에 대해 무지한 일반인은 곧바로 무장해제되고 법에 투항해버리곤 하는 것이다. 그러나 엄격하고 거역할 수 없는 법에도 눈물이 있다. 법에도 인정이 있다. 인간은 태어나서 출생신고를 할 때부터 법의 지배하에 들어가게 된다. 죽어서 사망신고를 할 때까지 법은 인간의 곁에 머물러 있다. 법은 그러니까 인간이 집단을 이루며 살아가는 한 공동체가 지켜가야 할 상식이다. 우리의 일상을 지켜주는 밥이자 공기인 셈이다.
이 책은 딱딱한 법률가의 정치적 이야기가 아니다. 그의 청소년기, 청춘 시절, 법관과 변호사 시절을 따라가다 보면 한 법률가의 인생 안에 따뜻한 법의 온기를 느낄 수 있다. 각자 떠들어대는 각자의 정의 속에서 법치의 정의를 지켜내야만 하고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를 올곧게 세워야 하는 법률가의 청춘 같은 이야기다.
저자는 서울대 법대 재학 중 제25회 사법시험에 합격한 후 만 15년간 법관을 지냈다. 1996년 법원행정처 송무심의관으로 영장실질심사제 시행 관련 실무 작업을 맡았다. 남다른 인권 의식으로 국민의 기본권 보장을 위해 노력했고, 영장실질심사제도의 초기 정착과 구속자 수 줄이기에 큰 기여를 했다. 2012년 거창민간인학살사건과 관련하여 국가가 손해배상책임이 있다는 최종 판결보다 11년 앞선 2001년에 이 사건의 담당 판사로서 국가의 손해배상 판결을 내린 바 있다.

박연차 게이트, 성완종 게이트, 박근혜 대통령 탄핵 사건
변호사가 되어서는 주로 정치?선거 사건을 맡아왔다. 박연차 게이트에 연루된 당시 박진 의원의 뇌물수수 사건을 맡아 치밀한 증거자료 조사를 통해 1심의 유죄 판결을 2심에서 뒤집었다. 또한 선거법 위반으로 기소된 안형환 의원 사건을 맡아 법 조항의 분석을 통해 무죄 판결을 이끌어냈다. 그 밖에도 성완종 의원의 죽음으로 미궁에 빠진 ‘성완종 게이트’ 사건을 담당하기도 했고,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사건을 맡아 ‘선고유예’ 전략으로 이끈 것도 황정근 변호사의 남다른 능력이라 할 수 있다.
이 책에는 이렇듯 판사 및 변호사로 살아온 황정근 변호사가 걸어온 길이, 그리고 그가 맡은 여러 사건들의 전말 또는 뒷이야기가 생생하게 담겨 있다.
특히 저자는 박근혜 대통령 탄핵 사건에서 국회 소추위원 대리인단을 대표하는 총괄팀장(단장은 공석)을 맡았다. 전 국민적인 촛불혁명과 함께 진행되어 현직 대통령이 파면되는 국면에서, 그 법적 과정의 중심에서 공정하고 신속한 선고를 이끌어내는 데 큰 활약을 했다. 역시 이 사건 진행의 전말 및 뒷이야기가 이 책에 상세히 소개되어 있다.

정치와 법률 이야기를 스토리텔링의 방식으로
이 책은 한 법률가가 맞닥뜨리게 된 대한민국의 정치적 사건을 스토리텔링 구성 방식으로, 에세이 방식으로 전해주고 있다.
‘1장 어둠 속 별을 찾아서: 봇짐을 싸다’는 초.중.고등학교 시절부터 서울대 법대 생활까지, ‘2장 연애와 청춘의 나날: 수상한 시절의 사랑’에서는 사법연수원 시절 및 지금의 아내인 평택대 김용희 교수와 연애하던 시절의 이야기들이, ‘3장 시대의 풍랑 속으로: 판사는 판결로 말한다’에서는 만 15년간 판사로서 활동한 족적들이, ‘4장 법복을 벗고 세상의 법정으로: 내가 생각하는 나라’에는 법무법인 [김앤장]의 변호사로서, 법무법인 [소백]의 대표로서 여러 정치.선거 사건을 맡아온 이야기가, 그리고 법조인으로서 황정근 변호사가 생각하는 가치관, 국가관 등이 담겨 있다.
이전 다음
이전 다음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