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정조와 정조시대

김인걸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정조와 정조시대= King Jeongjo and his reign/ 김인걸 외 지음
개인저자 김인걸= 金仁杰
발행사항서울: 서울대학교출판문화원, 2011
형태사항ix, 248 p.: 삽화(일부천연색); 24 cm
총서명서울대학교 규장각한국학연구원 한국학 연구총서;38
ISBN 9788952111876
9788952110282(세트)
서지주기 참고문헌(p. 232-233)과 색인수록
주제명(개인명) 정조= 正祖, 조선 제22대왕, 1752-1800 SLSH
언어한국어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찾지못한자료찾지못한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161642 951.57 정75정 2관6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2 1161641 951.57 정75정 2관6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지금까지 정조와 정조시대 이해를 위한 많은 연구가 있어 왔다. 그러나 각 사건이나 현상을 포함한 시대상이나 각 인물, 사상 등에 대한 평가에 있어서 합의점을 찾기 어려운 경우가 많았다. 이에 정조시대의 역사적 과제와 정조시대가 도달한 당대의 역사적 수준에 대한 객관적이고 종합적인 이해와 새로운 연구 방법론의 모색이 필요한 시점이다. 이 책은 이 같은 문제의식을 공유한 6명의 연구자들이 수행한 공동연구의 결과물이다.

「18세기 후반 조선 과학의 역사 시간」에서는 정조대를 중심으로 18세기 후반 조선의 과학이 역사적으로 어떠한 위치에 있었고, 어떤 길로 향하고 있었는지 규명해 본다.
「공간에 관한 지식과 정조시대」에서는 지리지식을 역사화한다는 문제의식을 가지고 정조와 정조시대에 적용해 본다.
「정조의 ‘국체’ 인식」에서는 종래 조선의 자아인식의 문제가 주로 대외적인 측면에서 다루어온 점에 주목하고, 이를 확대하여 대내외적인 면을 아울러 검토함으로써 조선후기 정조의 ‘국체(國體)’ 인식이 갖는 특성을 기술한다.
「정조의 군주론과 왕정」에서는 정조의 군주론이 사림들이 주장하는 군주성학론을 극복하는 과정에서 나왔다는 점을 ...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지금까지 정조와 정조시대 이해를 위한 많은 연구가 있어 왔다. 그러나 각 사건이나 현상을 포함한 시대상이나 각 인물, 사상 등에 대한 평가에 있어서 합의점을 찾기 어려운 경우가 많았다. 이에 정조시대의 역사적 과제와 정조시대가 도달한 당대의 역사적 수준에 대한 객관적이고 종합적인 이해와 새로운 연구 방법론의 모색이 필요한 시점이다. 이 책은 이 같은 문제의식을 공유한 6명의 연구자들이 수행한 공동연구의 결과물이다.

「18세기 후반 조선 과학의 역사 시간」에서는 정조대를 중심으로 18세기 후반 조선의 과학이 역사적으로 어떠한 위치에 있었고, 어떤 길로 향하고 있었는지 규명해 본다.
「공간에 관한 지식과 정조시대」에서는 지리지식을 역사화한다는 문제의식을 가지고 정조와 정조시대에 적용해 본다.
「정조의 ‘국체’ 인식」에서는 종래 조선의 자아인식의 문제가 주로 대외적인 측면에서 다루어온 점에 주목하고, 이를 확대하여 대내외적인 면을 아울러 검토함으로써 조선후기 정조의 ‘국체(國體)’ 인식이 갖는 특성을 기술한다.
「정조의 군주론과 왕정」에서는 정조의 군주론이 사림들이 주장하는 군주성학론을 극복하는 과정에서 나왔다는 점을 지적하고, 정조의 군주론을 왕도정치의 실현이라는 현실정치와 연결시켜 파악하였다. 그리고 정조 왕정의 지향점이 지역 간?계층 간 갈등을 완화하여 대동사회를 구현하려는 데에 있었다는 점도 지적한다.
「정조대 서울·지방의 분화와 지방사족의 등용」에서는 조선후기 서울과 지방이 분화되는 가운데 정조가 펼친 인재 등용책을 검토한다.
「18세기 국가운영체제의 재정비」는 18세기의 탕평국왕들이 내세운 정치운영에 관해 그 전범과 실제를 검토하고 있다. 필자는 조선초기의 경우 국가중심의 성리학 이해와 이를 기초로 한 국가체제의 운영을 시도한 적이 있음을 주목하고, 18세기에도 이러한 선례를 전폭적으로 인용한 것은 아니지만, 그 같은 점을 강하게 인식하고 있었다는 점을 확인하고 있다.

저자 소개

문중양 Moon Joong-Yang
서울대학교 계산통계학과 학사, 과학사 협동과정 석사, 박사
현 서울대학교 국사학과 교수

배우성 Bae Woosung
서울대학교 국사학과 학사, 석사, 박사
청운대학교 교양과정 교수 역임
현 서울시립대학교 국사학과 교수

김인걸 Kim Ingeol
서울대학교 국사학과 학사, 석사, 박사
전 한국역사연구회 회장
현 서울대학교 국사학과 교수

한상권 Han Sang Kwon
서울대학교 국사학과 학사, 석사, 박사
전 한국역사연구회 회장
현 덕성여자대학교 사학과 교수

박현순 Park Hyun Soon
서울대학교 교육학과 학사, 국사학과 석사, 박사
현 서울대학교 규장각한국학연구원 선임연구원

정재훈 Jung Jae-Hoon
서울대학교 국사학과 학사, 석사, 박사
현 서울대학교 인문학연구원 HK연구교수


이전 다음
이전 다음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