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허접한 세상, '찌질한' 남자 : 유성쌤의 남성 청년 유감

정유성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허접한 세상, '찌질한' 남자 : 유성쌤의 남성 청년 유감 / 정유성 지음
개인저자정유성= 鄭有盛, 1956-
발행사항서울 : 서강대학교출판부, 2016
형태사항418 p. ; 21 cm
총서명서강수밸류총서 ;3
기타표제유성쌤의 남성청년 이야기판
ISBN9788972733195
9788972732006 (세트)
서지주기참고문헌(p. 410-413) 및 색인수록
기금정보주기서강수밸류총서는 수밸류 대표 김상수 동문이 조성한 수밸류출판금고의 지원으로 제작되었음
분류기호305.31
언어한국어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서가에 없는 자료서가에 없는 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286297 305.31 정67ㅎ 2관3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서가에 없는 자료 SMS발송
2 1285733 305.31 정67ㅎ 2관3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서가에 없는 자료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지금, 여기 삶터는 엉망진창이다. 겉으로도 그렇지만 조금만 들여다보면 그야말로 허접하기 짝이 없다. 무엇보다 사람 사이는 뒤틀렸고 속내는 비뚤기만 하다. 그러니 사람들마다 치이고 시달려 본새는 강퍅하고 매무새는 흐트러졌다. 앞날의 주인공인, 그러면서도 이미 성인인 젊은 청년, 그것도 남성들이 특히 그렇다. 이들은 한마디로 ‘찌질’하다. 그나마 기름진 땅에서 자라 어른 세대에 견주면 생김도 훤칠하고 가진 것도 많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또는 그 때문에 하는 짓거리는 덜떨어졌고 남 생각 할 줄 모르고 관계에 서툴고 도대체 존재 자체가 부실하기 짝이 없다. 취업 같은 어려움에 닥치면 징징대고 경쟁에 치어 조금만 밀리면 열등감 작렬하고 이를 알량한 우월감으로 갈음하려 들질 않나, 일단 또래 여성에 비해 여간 모자란 게 아니다. 그 가장 두드러진 흉한 꼴이 서툰 ‘혐오’며 못난 ‘폭력’이다. 이런 현상, 그 원인에 대해 이들 부모세대고 갈 데 없는 ‘꼰대’면서 교육, 청소년, 젠더 등 당장 현안과 아프게 맞닿은 주제들 공부하고 가르치는 유성쌤은 하고픈 말이 너무 많다. 그렇다고 제 혼자 구시렁거려 텅 빈 메아리나 울릴까 저어되어 ‘남성문화연구’라는 수업을 함께 만드는...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지금, 여기 삶터는 엉망진창이다. 겉으로도 그렇지만 조금만 들여다보면 그야말로 허접하기 짝이 없다. 무엇보다 사람 사이는 뒤틀렸고 속내는 비뚤기만 하다. 그러니 사람들마다 치이고 시달려 본새는 강퍅하고 매무새는 흐트러졌다. 앞날의 주인공인, 그러면서도 이미 성인인 젊은 청년, 그것도 남성들이 특히 그렇다. 이들은 한마디로 ‘찌질’하다. 그나마 기름진 땅에서 자라 어른 세대에 견주면 생김도 훤칠하고 가진 것도 많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또는 그 때문에 하는 짓거리는 덜떨어졌고 남 생각 할 줄 모르고 관계에 서툴고 도대체 존재 자체가 부실하기 짝이 없다. 취업 같은 어려움에 닥치면 징징대고 경쟁에 치어 조금만 밀리면 열등감 작렬하고 이를 알량한 우월감으로 갈음하려 들질 않나, 일단 또래 여성에 비해 여간 모자란 게 아니다. 그 가장 두드러진 흉한 꼴이 서툰 ‘혐오’며 못난 ‘폭력’이다. 이런 현상, 그 원인에 대해 이들 부모세대고 갈 데 없는 ‘꼰대’면서 교육, 청소년, 젠더 등 당장 현안과 아프게 맞닿은 주제들 공부하고 가르치는 유성쌤은 하고픈 말이 너무 많다. 그렇다고 제 혼자 구시렁거려 텅 빈 메아리나 울릴까 저어되어 ‘남성문화연구’라는 수업을 함께 만드는, 또는 그밖에 이 주제에 관심 가지고 활동하는 학우들 여성 남성을 아울러 문제의 앞뒤를 짚고 소박한 대안이나마 찾아보는 이야기판을 열어보았다.
이전 다음
이전 다음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