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다이몬과의 방황

엄정식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다이몬과의 방황 / 엄정식 지음
개인저자엄정식= 嚴廷植, 1942-
발행사항서울 : 서강대학교출판부, 2017
형태사항446 p. ; 21 cm
총서명서강수밸류총서 ;4
ISBN9788972733324
9788972732006 (세트)
서지주기참고문헌(p. 430-435)과 색인수록
기금정보주기본 총서는 수밸류 대표 김상수 동문이 조성한 수밸류출판금고의 지원으로 제작되었음
분류기호102
언어한국어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서가에 없는 자료서가에 없는 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300334 102 엄73ㄷㅇ 1관4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서가에 없는 자료 SMS발송
2 1299861 102 엄73ㄷㅇ 1관4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서가에 없는 자료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철학은 과연 무엇을 하는 학문인가? 철학자는 어떤 종류의 인간인가? 철학은 한없이 넓고 참으로 깊고 또 너무도 오래된 학문이어서 그것을 정의하기는 누구에게도 쉬운 일이 아닐 것이다. 그러나 오늘날 새삼스럽게 이 문제를 논하고 철학자를 자주 언급하게 되는 이유가 무엇일까? 대답은 간단하다. 과학기술이 시대를 풍미하여 컴퓨터가 신을 대신해서 전능을 자랑하고 사람들은 쾌락의 광장으로 미친 듯 마구 달려만 가는데 여전히 인간은 불안하고 외롭기만 하기 때문이다. 이러한 상황에서 어떻게 우리는 철학을 외면하고 삶을 영위해 나갈 수 있을 것인가. 더구나 경제적 후진성의 탈피에 급급하여 인간성이 마멸되고 양심이 땅에 떨어진 낙엽처럼 굴러다니는 양단된 조국의 거리를 헤매면서 어떻게 우리는 철학자의 가르침을 목말라 하지 않을 도리가 있을 것인가.

이전 다음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