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경쟁에 반대한다 : 우리는 왜 이기는 일에 삶을 낭비하는가?

Kohn, Alfie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경쟁에 반대한다 : 우리는 왜 이기는 일에 삶을 낭비하는가? / 알피 콘 지음 ; 이영노 옮김
개인저자Kohn, Alfie
이영노, 역
발행사항서울 : 민들레, 2019
형태사항430 p. ; 21 cm
원서명No contest :the case against competition
ISBN9788988613818
일반주기 본서는 "No contest : the case against competition. Rev. ed. c1992."의 번역서임
서지주기참고문헌: p. 410-430
일반주제명Competition (Psychology)
Cooperativeness
Aggressiveness
Social interaction --United States
언어한국어

이 책의 다른 판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이 책의 다른 판 보기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찾지못한자료찾지못한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359265 중앙도서관// 정리중 예약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이기는 것과 성공은 다르다

‘가치 있는 것들은 희소해서 그것을 차지하기 위해서는 경쟁을 해야 하고, 내가 이기기 위해선 당신은 져야 한다.’ 이러한 경쟁의 신화는 자본주의 사회에 뿌리 깊이 박혀 있다. 그리고 우리는 경쟁에서의 승리를 성공이나 성취, 탁월함과 동일시한다.
하지만 무엇을 잘하는 것과 남을 이기는 것은 전혀 다른 차원의 문제다. 시청률 1등인 드라마가 좋은 드라마일까? 경쟁이 과연 더 좋은 기사와 프로그램을 만들어낼까? 오히려 극심한 시청률 경쟁으로 인해 ‘막장’ 드라마가 만들어지고, 왜곡되고 과장된 기사가 전파를 타는 것이 현실이다. 이런 현상은 도처에서 볼 수 있지만, 남을 이기기 위해 진정한 성취나 탁월함을 포기하는 예는 교실에서 가장 극명하게 드러난다.

교육은 왜 실패할까

“체트는 배움 자체를 재미있어 했으며, 그래서 오히려 뒤처졌다. 그는 거의 무아지경이었다. 이를테면 입체기하학에 빠져들어 삼각함수는 나보다 뒤떨어졌다. 볼테르의 캉디드를 읽고서 체트는 세상을 보는 새로운 눈을 떴다. 그래서 다른 친구들이 이미 다른 책을 읽기 시작했는데도 그는 볼테르의 다른...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이기는 것과 성공은 다르다

‘가치 있는 것들은 희소해서 그것을 차지하기 위해서는 경쟁을 해야 하고, 내가 이기기 위해선 당신은 져야 한다.’ 이러한 경쟁의 신화는 자본주의 사회에 뿌리 깊이 박혀 있다. 그리고 우리는 경쟁에서의 승리를 성공이나 성취, 탁월함과 동일시한다.
하지만 무엇을 잘하는 것과 남을 이기는 것은 전혀 다른 차원의 문제다. 시청률 1등인 드라마가 좋은 드라마일까? 경쟁이 과연 더 좋은 기사와 프로그램을 만들어낼까? 오히려 극심한 시청률 경쟁으로 인해 ‘막장’ 드라마가 만들어지고, 왜곡되고 과장된 기사가 전파를 타는 것이 현실이다. 이런 현상은 도처에서 볼 수 있지만, 남을 이기기 위해 진정한 성취나 탁월함을 포기하는 예는 교실에서 가장 극명하게 드러난다.

교육은 왜 실패할까

“체트는 배움 자체를 재미있어 했으며, 그래서 오히려 뒤처졌다. 그는 거의 무아지경이었다. 이를테면 입체기하학에 빠져들어 삼각함수는 나보다 뒤떨어졌다. 볼테르의 캉디드를 읽고서 체트는 세상을 보는 새로운 눈을 떴다. 그래서 다른 친구들이 이미 다른 책을 읽기 시작했는데도 그는 볼테르의 다른 소설들을 프랑스 원어로 읽고 있었다.”(103쪽)
이처럼 우리 교육제도에서 성공한 학생이란 단지 등수에서 승리한 학생이다. 공부 자체에 흥미를 느낀다면 ‘뒤처지고’ 오히려 ‘약점이 된다.’ 많은 사람들이 교육의 붕괴에 대해 말하지만, 그 직접적인 원인에 대해선 모르는 척한다. “교실에서는 다른 학생을 이기고 승리한 학생들에게만 상을 주면서, 아이들이 복도, 운동장, 길거리에서 서로에게 폭력을 휘두르는 이유는 전혀 이해하지 못하는 교사들의 자질은 참으로 놀라울 뿐이다.”(234쪽)

경쟁의 악순환에서 벗어나는 길

경쟁은 무엇보다 건강한 삶을 가능하게 하는 중요한 요소인 ‘자존감’에 타격을 입힌다. 많은 사람들은 경쟁에서 이김으로써 자존감을 높이고자 하지만, 우리 모두가 알고 있듯 승리하는 사람은 극소수이고 대부분은 패배자가 된다. 게다가 승리한 사람 역시 불안감에서 자유롭지 못하다. 알피 콘은 이를 경쟁의 악순환이라고 부르면서, 자본주의 사회를 지탱하는 근본 신념 체계인 자유경쟁의 폐해를 적나라하게 파헤친다.

이 책은 경쟁이 인간관계를 해칠 뿐만 아니라 생산성에도 오히려 나쁜 영향을 미친다는 것을 다양한 사례와 연구를 근거로 증언한다. 특히 학교에서 아이들을 경쟁시키는 성적 등급, 포상 제도, 수업 관행들이 아이들을 어떻게 망치는지를 역설하면서 학교에서 벌어지는 구조적인 경쟁의 대안으로서 ‘협력학습’을 제안한다. 협력은 효율성 측면에서도 더 나을 뿐만 아니라 긍정적인 상호작용으로 인간관계를 회복시키고 자존감을 높여준다고 강조한다.

함께 비치된 도서